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세월
마이클 커닝햄 지음
비채
 펴냄
7,8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12쪽 | 2012-08-2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여성도 남성도 아닌, 지금 여기를 살아가는 생의 시간을 그린, 20세기 최고의 여성작가로 꼽히는 버지니아 울프. 모든 실험적 페미니즘의 이름이 된 그녀의 비극적 삶과 대표작 <댈러웨이 부인> 그리고 <세월The Years>을 재해석한 마이클 커닝햄의 소설 <세월The Hours>이 도서출판 비채에서 새로이 출간되었다. <BR> <BR> 기존 번역에서 생략되거나 난해하게 표현된 부분들을 보완하고 작가 특유의 섬세한 심리묘사와 서정적인 만연체를 살리면서도 읽기 쉽게 수정하였다. 퓰리처상과 펜 포크너상을 동시 수상했으며 영화로도 만들어져 골든글로브와 아카데미를 휩쓸었다.<BR> <BR> 소설은 무덥고 맑고 부드럽고 투명한 6월 어느 날의 아침으로 시작된다. 세 여인은 "어쩜 이런 하늘이, 어쩜 이런 날씨가!"라고 외치며 주변의 밀도를 느낀다. 여느 때처럼 펜을 들거나 남편의 생일 파티를 준비하기도 하고, 친구를 위해 꽃을 사러 나선다. 세 여인의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는 그러나 서로 다른 시공간에서 스쳐 지나간다.<BR> <BR> <댈러웨이 부인>을 매개로 전혀 무관한 듯 흐르던 세 여인의 삶은 어느 순간, 샛강들이 합쳐지듯 겹쳐지고 빨라지다가 다시 자신들의 자리를 찾아간다. 일생에서의 단 하루는 그러나 생을 다 합친 것보다도 농밀한 이야기로 다가온다.
더보기
목차

작품소개 어떤 하루는 일생보다 농밀하다 4
프롤로그 13
댈러웨이 부인 21
울프 부인 46
브라운 부인 55
댈러웨이 부인 73
울프 부인 100
브라운 부인 109
울프 부인 116
댈러웨이 부인 125
브라운 부인 139
울프 부인 158
댈러웨이 부인 171
브라운 부인 195
울프 부인 212
댈러웨이 부인 215
울프 부인 226
댈러웨이 부인 240
브라운 부인 259
댈러웨이 부인 269
브라운 부인 281
울프 부인 286
브라운 부인 290
댈러웨이 부인 294
작품해설 존재와 생을 둘러싼 시간과 세월의 뜨거움 308

더보기
저자 정보
마이클 커닝햄
1952년 미국 오하이오 주에서 태어났다. 스탠퍼드 대학에서 영문학을 전공하고, 아이오와 대학에서 예술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아이오와 대학시절 단편소설을 발표하기 시작했다. 장편소설 《세상 끝의 사랑》의 모티프가 된 <하얀 천사>는 1989년 ‘올해의 미국 단편선’에 선정되었으며, <브라더 씨>는 1999년 ‘오 헨리상 수상집’에 실렸다. 15세 무렵에 읽은 버지니아 울프의 《댈러웨이 부인》에 《세월》을 변주해 1998년 커닝햄 버전의 새로운 《세월》을 발표,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것은 물론 1999년 퓰리처상과 펜 포크너상 동시 수상이라는 문학적 영예를 안았다. 《세월》은 2002년 스티븐 달드리 감독, 니콜 키드먼, 메릴 스트립 주연의 <디 아워스>로 영화화되어 이듬해 골든글로브 최우수작품상과 여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미국에서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작가로 손꼽히는 커닝햄은 매일 아침 9시에 책상에 앉아 오후까지 글을 쓰는 성실한 작가이며, 집필 이외에 시민 저항 운동과 올바른 에이즈 인식 캠페인에도 활발히 참여하고 있다. 메릴 스트립과 클레어 데인스가 주연한 영화 <저녁>의 시나리오를 비롯하여 프로빈스타운 여행 에세이 《그들 각자의 낙원》을 발표하는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고 있다. 글쓰는 틈틈이 매사추세츠의 프로빈스타운에 있는 파인아트 워크센터와 브루클린 대학에서 예술학 석사과정을 가르치고, 예일 대학에서도 창의적 글쓰기 수업을 맡는 등 후진 양성에도 힘을 쏟고 있다. 현재 뉴욕에 거주하며 새 작품을 준비 중이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