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일의 기쁨과 슬픔

알랭 드 보통 지음 | 이레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4명

15,000원 10% 15,000원
376 | 2009.8.23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여행의 기술> <불안> <행복의 건축> 등을 통해 '일상성의 발명가'라 불리며 깊은 인상을 남긴 알랭 드 보통의 2009년 신작 에세이. 로켓 과학자에서 비스킷 공장 노동자, 유조선 일등항해사부터 택배 배달원에 이르기까지, 알랭 드 보통 특유의 위트와 통찰의 그물망에 걸려든 '일의 세계', 그 속의 기쁨과 슬픔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BR> <BR> 10월 말의 어느 흐린 일요일, 쏟아지는 빗줄기에도 아랑곳 않고 부두에 선 채, 항구로 들어오는 거대한 화물선의 아름다움에 감탄을 금치 못하는 다섯 남자의 모습에서 영감을 얻어 일에 대한 에세이를 쓰기로 결심했다는 알랭 드 보통은 이 책에서 "현대 일터의 지성과 특수성, 아름다움과 두려움을 노래"해보고 싶었다고 말한다.<BR> <BR> 화물선 관찰하기, 물류, 비스킷 공장, 직업상담, 로켓과학, 그림, 송전공학, 회계, 창업자 정신, 항공 등 책은 모두 10장으로 구성되었다. 일상의 구체적인 직업 영역부터 거대한 산업 구조에 이르기까지, 알랭 드 보통은 특유의 통찰력과 스타일로 일이 우리에게 가져다주는 의미 혹은 우리의 삶에서 일을 떼어낸 여러 모습들을 보여준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