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돌이 아직 새였을때
마르야레나 렘브케 지음
시공사
 펴냄
7,500 원
6,7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32쪽 | 2006-08-01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레나에게는 '돌은 한때 새였다'고 믿는 특별한 막내 동생, 페카가 있다. 손가락과 발가락이 모두 붙고, 머리는 비딱하게 붙은 채로 태어난 페카는 '어린이 궁전'에 보내져 수술을 받고서야 집으로 돌아온다. 형제들은 페카를 이상하게 받아들이기 전에, 아이들만의 순수한 상상력으로 '아주 특별한 아이'로 인식한다. <BR> <BR> 세상 모든 '사람'과 모든 '것'(돌, 새, 의자, 침대, 하늘, 바람 등)을 사랑하고, 자신 또한 모든 사람에게 사랑받는 것을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페카는 '사랑해요'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산다. 이를 지켜보는 레나는 비록 넉넉지 못한 생활이지만 사랑하는 가족들, 특히 마음속에 사랑으로 가득하고 개성 넘치는 동생 페카가 있어 얼마나 행복한지를 새삼 깨닫는다.<BR> <BR> <비밀의 시간>에서 레나를 중심으로 레나 가족의 이야기를 쓴 작가 렘브케는 이번엔 레나의 입을 통해, 장애를 이상하게 바라보거나 장애 앞에 괜한 우월감을 가지며 차별을 행사하는 비장애인들의 사고를 통쾌하게 뒤집는다.
더보기
저자 정보
마르야레나 렘브케
1945년 핀란드에서 태어난 뒤, 1967년 독일로 옮겨갔다. 연극학과 그림을 공부한 뒤 글을 쓰기 시작해, 1999년 오스트리아 어린이 청소년 문학상 등 수많은 상을 받았으며, 1999년 독일 청소년 문학상 작가 부문 최종 후보로 선정되었다. 지은 책으로는 <나의 조국 핀란드>, <타파니 이야기> , <새가 된 아이 페카>, <비밀의 시간>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