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가치있게 나이 드는 법 (무엇이 인생을 의미 있게 만드는가)
전혜성 지음
중앙books(중앙북스)
 펴냄
12,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53쪽 | 2010-09-04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6남매를 미국 최고 명문대에 보내고 두 아들을 美 국무부 차관보로 키운 한국의 위대한 어머니이자 세계적인 사회학자인 전혜성 박사가 은퇴 후의 막연한 삶, 불안한 미래를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풀어주는 책이다. 평생을 누군가에게 의미가 되고 도움이 되는 삶을 살겠다는 일념 하나로 살아온 저자는 이 책을 통해 나이가 들어서도 열정을 잃지 않고 의미 있게 살아갈 수 있는 방법인 `가치 있게 나이 드는 법`을 알려준다.<BR> <BR>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자신이 거주하고 있는 비영리 노인 복지 단체인 휘트니 센터에서 노년을 가치 있게 보내는 지인들의 일화도 함께 소개한다. 저자는 청춘이 가는 것, 나이 드는 것을 서러워하지만, 이에 연연하지 말고 소중한 삶을 보내라고 충고한다. 눈앞의 성패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과거의 영예에 연연하지 말고 소박하더라도 가치 있게 나이 들 수 있어야 한다는 것. <BR> <BR> 저자가 말하는 가치의 사전적 의미는 `쓸모`와 `보람`이다. 저자는 보람에 좀 더 높은 점수를 준다. 사람으로서 한 생을 살아간다면 자신이 할 수 있는 아주 사소한 일이라도 그것이 나만을 위한 것이 아닌, 앞으로 나와 같은 이상을 추구해 가는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는 삶이라면 충분히 의미 있고, 가치 있는 삶을 사는 것이라 설명한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당신 인생의 값은 얼마입니까

1장 나는 이렇게 나이 들고 싶다
삶이 지속되는 한 할 일은 남아 있다/죽을 때까지 공부하라/내 인생을 일으켜 세운 세 가지 원칙/우리는 모두 세상에 진 빚을 갚기 위해 살아간다/누군가에게 무엇이 될 수 있는 삶/에베레스트 산도 한 줌 흙에서 시작되었다

2장 인생은 혼자가 아닌 함께 걷는 길이다
인복은 스스로 만드는 것이다/모든 것을 혼자 해낼 수는 없다/가장 가까운 사람들부터 사랑하라/결혼은 생애를 건 약속이다/바라지 않으면 섭섭하지도 않다/함께하는 것보다 소통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사랑하는 사람과의 시간은 영원하지 않다/인생을 나눌 수 있는 친구를 만들어라/과거의 향수에 연연하지 말라

3장 나와 사랑하는 이들을 위한 가장 큰 선물, 건강
소중한 사람을 위한 가장 큰 선물/더 멀리 가기 위해 반드시 쉬어야 한다/나이들수록 얼굴을 가꾸어라/마음이 가는 일을 하라/매일 새로운 하루가 시작됨에 감사하라

4장 눈앞의 성공보다 나를 위한 보람을 좇는 삶
사명감은 인생을 풍요롭게 한다/공부는 평생 하는 것이다/세상에 괜히 그런 일은 없다/마지막까지 현역이고 싶다/불가능한 것에 도전의 가치가 있다/인생의 롤모델은 변하는 것이다

5장 미래를 내다보아야 두려움이 없다
항상 앞날을 예측하라/스스로 삶의 간소화를 꾀하라/나만의 공간을 꾸미는 즐거움/나를 내버려 두는 시간/목적을 가지고 몰입할 수 있는 취미/죽음도 계획할 수 있어야 한다/나의 가치가 세상의 가치를 높인다

6장 가치 있게 나이 듦을 즐기는 사람들
항상 앞날을 예측하라/스스로 삶의 간소화를 꾀하라/나만의 공간을 꾸미는 즐거움/나를 내버려 두는 시간/목적을 가지고 몰입할 수 있는 취미/죽음도 계획할 수 있어야 한다/나의 가치가 세상의 가치를 높인다

에필로그 묵묵히 나의 길을 마지막까지 걸을 수 있다면

더보기
저자 정보
전혜성
2015년 현 동암문화연구소 이사장. 예일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명예 연구부장. 열아홉의 나이에 해방된 조국에 무언가 보람된 역할을 해보고 싶다는 소박한 열정 하나로 이화여자대학교 영문과 2학년을 마치고 미국으로 유학을 떠났다. 전액 장학금 교환 학생으로 디킨슨대학교에서 경제학과 사회학을 전공하고, 후에 보스턴대학교 대학원을 졸업했다. 보스턴대학교, 예일대학교, 예일대학교 로스쿨 등에서 강의하고, 예일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HRAF) 연구부장으로 재직했다. 그녀는 한국 문화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서는 우리 문화와 비슷한 중국, 일본, 베트남 등의 문화를 비교 연구해 그 특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고, 1960년대 비(非)로마자를 컴퓨터 코드화하는 비교문화정보체계를 만들었다. 이시스템을 토대로 일본 국립민족학박물관과 국제일본문화연구센터에서 객원교수로 활동했으며 한국 문화와 한국학 선양에 힘썼다. 동서양의 문화적 이해를 증진시키기 위해 1952년 남편과 함께 한국연구소(Korea Institute)를 설립, 미국에 한국과 동양의 문화와 전통을 소개하는 일을 시작했다. 무엇보다도 소수민족, 유색인종으로 차별받으며 자신의 정체성을 고민하는 이민 1.5세대와 2세대 젊은이들에게 우리 문화의 뿌리를 알리는 노력을 해왔다. 1970년부터 근 30년간 진행된 한국인-재미 한국인 연례회의는 현재 한국연구소를 계승한 동암문화연구소(East Rock Institute)의 차세대 지도자 양성 프로그램으로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 전혜성 박사는 동암문화연구소를 통해 미국 내 한국학 연구의 활성화, 그중에서도 한국의 여성, 가족제도, 종교, 가치관, 한국인 디아스포라 등을 연구하는 한편, 동아시아 법과 문화를 비교 연구해 인류학과 사회학의 발전에도 큰 족적을 남겼다. 현재 동암문화연구소 이사장, 예일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명예 연구부장으로 있다. 6명의 자녀를 포함해 8명의 가족 모두 11개의 최고 학위를 취득하고, 자녀 모두 미국 하버드대학교와 예일대학교를 졸업했다. 1988년 미국 교육부로부터 ‘동양계 미국인 가정교육 대상’으로 선정되며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2009년 첫째 아들 고경주와 셋째 아들 고홍주가 미 오바마 행정부 차관보급에 임명되었던 바 있다. 저서로는 『엘리트보다는 사람이 되어라』 『섬기는 부모가 자녀를 큰 사람으로 키운다』 『여자야망사전』이 있으며, 학술서6권과 논문 60여 편을 펴냈다. 한국 국무총리상, KBS 해외동포상, 미 코네티컷 주지사상, 비추미 여성상 등을 수상했으며 대한민국 국민훈장 석류장을 받았다. 2004년 한인 이민 100주년 준비위원회가 주관한 ‘지난 100년간 미국에 가장 공헌한 100인의 인사’에 남편 고(故) 고광림 박사, 첫째 아들 고경주, 셋째 아들 고홍주와 함께 선정되었다. 첫째 딸 고경신_하버드대 졸업. MIT에서 이학박사 학위를 받은 뒤 중앙대학교 화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중앙대학교 자연과학대학 학장 및 일반대학원 과학학과 학과장을 지냈다. 첫째 아들 고경주_예일대 의대 졸업. 매사추세츠 주 보건후생부 장관을 지낸 뒤 하버드 공공보건대학원 부학장을 지냈다. 2009년부터 2015년까지 6년 동안 오바마 행정부 보건부 차관보를 지냈다. 역대 보건부 차관보 중 연속 재임 기간으로는 최장수 기록이다. 하버드대 케네디스쿨과 비즈니스스쿨에서 박사 과정 학생들을 가르치며, 섬기는 리더십을 실천하고 있다. 둘째 아들 고동주_하버드대 졸업. 하버드대와 MIT에서 공동으로 의학박사와 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의사로 활동하고 있다. 셋째 아들 고홍주_하버드대 졸업. 영국 옥스퍼드로 유학을 다녀와 하버드 로스쿨에서 법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계 최초로 예일대 법대 석좌교수가 되었고, 예일대 로스쿨 학장으로 일해 왔다. 한국에는 클린턴정부 시절 인권 차관보를 지낸 해럴드 고로 더 잘 알려졌으며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오바마 행정부의 국무부 법률고문을 지낸 바 있다. 현재는 예일대 로스쿨에서 법학과 최고 명예를 상징하는 스털링 석좌 교수(Sterling Professor)로 활동 중이다. 둘째 딸 고경은_하버드대에서 법학박사 학위를 받고, 컬럼비아대 법대부교수를 거쳐 유색인종 여성 최초로 예일대 로스쿨에서 석좌 임상교수로 재직 중이다. 넷째 아들 고정주_하버드대 사회학과를 우등으로 졸업, 보스턴뮤지엄미대(Boston Museum of Art)와 뉴욕비주얼아트(Visual Arts)대학에서 미술로 전공을 바꿔 그 분야 최고 학위인 MFA 학위를 받았다. 미술가로 활동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