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오늘이 힘들고 지쳐버린 사람들에게
삶과 죽음의 진정한 의미를 돌아보게 하는 이야기

리버보이
팀 보울러 지음
놀(다산북스)
 펴냄
9,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슬플 때
불안할 때
힘들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따뜻
#뭉클
#위로
#인생
240쪽 | 2007-10-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인생이란 가장 슬픈 날 가장 행복하게 웃는 용기를 배우는 것'임을 알게 되는 열다섯 살 소녀의 이야기. 죽음을 앞둔 할아버지와 손녀 제스의 마지막 여행을, 풍부하고 서정적인 묘사를 통해 그려낸다. 수많은 만남과 헤어짐을 통과해야 하는 우리의 삶, 그리고 그것을 받아들이는 법에 대해 들려주는 성장소설이다. 1997년 제61회 영국 카네기 메달상 후보에 올라, 경쟁작이었던 <해리포터>를 제치고 만장일치로 당선작이 되었다.<BR> <BR> 무뚝뚝하지만 누구보다도 손녀 제스를 사랑하는 할아버지. 할아버지의 모든 면을 자신처럼 이해하고 있는 제스. 그러나 항상 강인할 것만 같던 할아버지가 갑자기 심장발작으로 쓰러진다. 그렇게 죽음과 이별, 상실의 공포가 제스를 짓누르는 사이 기력을 되찾은 할아버지는, 미리 계획해놨던 휴가여행을 떠나자고 한다.<BR> <BR> 제스는 불안한 마음을 감춘 채 할아버지와 함께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여행길에 오른다. 관광객도 없고 아무도 살지 않는다는 할아버지의 고향에서, 자꾸 마주치게 된 한 소년. 제스가 그를 '리버 보이'라고 부르기 시작하면서 할아버지와 제스, 리버 보이는 신비로운 강의 마법에 휩싸이게 된다.
더보기
저자 정보
팀 보울러
현재 영국에서 가장 주목받는 문학 작가 중 한 사람이다. 『해리포터』를 제치고 만장일치로 카네기 상을 수상한 그의 대표작 『리버보이』는 국내에서도 40만 부 이상 판매되며 성장소설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후 『스타 시커』, 『스쿼시』, 『프로즌 파이어』 등의 작품을 통해 꿈, 사랑, 가족애, 우정이라는 보편적 주제를 환상적인 미스터리와 절묘하게 혼합한 독특한 스타일을 선보이며 세계적인 작가로 발돋움했다. 최근에 출간한 『블레이드』 시리즈와 『호텔 로완트리』, 『소년은 눈물 위를 달린다』에서는 십 대들의 폭력, 성, 범죄, 내면의 불안 심리를 긴장감 넘치는 이야기 속에 담아내며 자신의 작품 세계를 한층 더 넓혀 가고 있다. 『소년은 눈물 위를 달린다』에서는 범죄에 휘말린 열다섯 살 소년을 중심으로 ‘사랑하지만 사랑할 수 없고 미워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가족의 이야기를 담았다. 이 책에서 팀 보울러는 자신이 가장 잘 표현하는 가족이라는 주제를 긴장감 넘치는 이야기로 구현하며, 가족에 대해 애증을 느끼는 모든 사람이 공감할 수 있는 새로운 모습의 성장소설을 완성했다. 『속삭임의 바다』에서 팀 보울러는 다른 사람들에게 이해받지 못하던 소녀가 자신의 좁은 세계를 떠나 스스로 운명을 개척해 나가는 모습을 서정적으로 묘사함으로써 『리버보이』의 감동을 또 한 번 재현해 낸다. 작가 홈페이지 www.timbowler.co.uk
더보기
남긴 글 12
남쪽나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8달 전
리버 보이/팀 보울러 '리버 보이'는 죽음을 앞에 둔 할아버지와 그의 손녀의 아름답고도 감동적인 이별여행을 그린 가슴 따뜻한 이야기입니다. 죽음에 다다른 할아버지와 소녀의 가족은 할아버지의  어린 시절 옛 고항으로 이별여행을 다녀오기로 합니다. 하지만 아직 완성되지 않은 그림을 두고 소녀는 할아버지를 놓아줄 준비가 아직 되지 않았습니다. 할아버지 그림과 연결된 강가의 신비한 소년을 우연히 만나 드디어 소녀는 할아버지의 소원인 그림을 완성하게 됩니다. 모든 강물은 바다로 흐른다. 그래도 바다는 넘치지 않는다. 어딘가에서 흘러왔던 그 강물은 결국 다시 흘러왔던 곳으로 되돌아가는 법이니까. 마침내 할아버지는 돌아가시고 소녀는 스스로 멈추지 않고 바다에 도달하는 강물처럼 고통을 딛고 비로소 어른이 되어 갑니다. 리버 보이를 통해서 죽음의 존엄과 행복한 죽음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만듭니다. 강에서 신비한 소년과 마주한 주인공 제스와 죽음을 앞둔 할아버지가 운명의 순간을 어떻게 극복해 나가는지 이 소설은 우리에게 한 뼘 더 상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주는 책이라 할 수 있습니다.
더보기
김장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0달 전
단순하고 간결하고 쉬운 문체로 쓰여져 있어 매우 읽기 쉬웠다. 자세한 풍경묘사가 있지 않아도 충분히 아름다운 강과 주인공의 마음을 들여다 볼 수 있아 좋았다. 글을 읽지만 그림을 감상하는 느낌으로 볼 수 있었을 뿐 아니라, 가볍게 읽히지만 여운은 길게 남는 책. 여름날 해지는 노을 보며 앉아있는 기분으로 읽었다.
더보기
황선경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1달 전
언젠가 받아드려야 하는 죽음을 평화롭고 고요하고 담담하게 그려지는 것에 놀라움과 감동을 느낌. 외할아버지와 친할아버지 두 분과 더 두터운 친밀감을 가지지 못한 게 후회로 남으면서 주인공을 부러워함. 어릴 때 할머니의 죽음이 받아들이기 힘들만큼 힘들었지만 지금은 슬퍼할 수 있을만큼 밑바닥까지 슬퍼하고 다시 웃을 수 있음으로써 성숙해졌음을 느낌. -고 3 때 나의 생각- 이번에 제일 오래 뵙고 나를 정말 많이 사랑해주시던 외할머니가 돌아가셨는데 다시 이 책을 읽고 싶다 대신 정말 많이 울 것 같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