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스칼렛 (마리사 마이어 장편소설)
마리사 마이어 지음
북로드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524쪽 | 2013-11-22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퍼블리셔스 위클리, 아마존닷컴, 굿리즈 등에서 2012년 최고의 책으로 선정한 작품으로, '루나 크로니클' 시리즈의 두 번째 책이다. 작가 마리사 마이어는 누구나 익히 알고 있는 유명한 동화들을 소재로 자신만의 독창적인 세계를 선보인다.<BR> <BR> 프랑스의 한 농장에서 할머니와 토마토를 키우며 살아가던 소녀 스칼렛. 어느 날 갑자기 유일한 가족이나 마찬가지였던 할머니가 실종되면서, 소박하고 평범한 일상이 이어질 줄로만 알았던 스칼렛의 삶은 크게 바뀌고 만다. 아무리 수소문해도 묘연하기만 한 할머니의 행방 때문에 불안한 나날을 보내고 있던 스칼렛 앞에 나타난 정체를 알 수 없는 소년 '울프'. <BR> <BR> 낯선 외모와 엄청난 힘, 하지만 왠지 모를 위험한 매력을 가진 울프를 스칼렛은 불길한 예감에 멀리 하려 하지만, 그 앞에만 서면 왠지 모르게 자꾸 냉정함을 잃고 만다. 울프는 의도를 밝히지 않은 채 점점 접근해오고, 스칼렛은 그가 사라진 할머니에 대해 뭔가 알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BR> <BR> 한편, 전 우주를 떠들썩하게 한 희대의 범죄자 '신더'에 대한 이야기가 연일 뉴스를 장식한다. 모든 지구인이 비난하는 범죄자인 신더에게 스칼렛은 왠지 모를 연민을 느끼는데…
더보기
저자 정보
마리사 마이어
1984년 미국 워싱턴 주 터코마에서 태어났다. 그녀가 태어나 처음 내뱉은 단어 중 하나는 ‘이야기’였다. 그 후로 수많은 이야기를 보고, 듣고, 읽으며 자란 마리사 마이어는 열네 살 때 쓴 <세일러 문> 팬픽션을 시작으로 이야기를 만들어내는 일과 사랑에 빠지게 되었다. 대학교 졸업 후 출판사에서 편집자로 일하기 시작한 그녀는 애니메이션, 영화 등 다양한 장르의 창작 활동을 계속하던 중 2012년 루나 크로니클 시리즈의 첫 번째 작품인 『신더』를 발표하면서 작가로 데뷔했다. 『신더』는 그 독창적인 세계관과 매력적인 주인공, 가슴 설레는 로맨스로 인해 전 세계 독자들의 폭발적인 사랑과 호평을 얻었고, 이후 『스칼렛』과 『크레스』, 『윈터』에 이르기까지 그 인기를 이어가면서 단숨에 미국에서 가장 주목받는 젊은 작가로 자리를 잡았다. 현재 마리사 마이어는 남편과 고양이 세 마리와 함께 고향인 터코마에서 생활하며 새로운 이야기를 구상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0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어제 완독했는데 깜빡하고 못 올렸네요ㅠㅜ 지금 올립니다! 《스칼렛》완독 {후기} 읽을 때마다 손에 땀이 쥐어지더라고요ㅋ 이게 책에는 되게 선한 사람만 있으면 재미가 있잖아요, 약간 그런 것 같아요. 근데 전 주인공이 범죄자라면.. 그 범죄자가 뭐가 됐든 범죄자일 텐데 어쩌지, 하는 생각도 들었어요. 그런데 뜻밖의 인물이더라구요.(그 인물이 뭔지는 스포 때문에 입을 다물도록 할게요ㅋ) 이제 윈터1과 원터 2와 신더만 남았는데, 전 이 시리즈가 끝나면 너무 아쉬울 것 같긴해요. 제가 읽어도 왠만해서는 '재미있었다'하고 끝내는데 (물론 스무고개 탐정은 안 그랬지만)이 <루나 크로니클>시리즈는 작가님이 더 내주셨으면,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ㅎ 원래는 길어서 좀 꺼렸지만..ㅋ 아무튼 정말 재미있게 잘 읽었어요. 그런데 이 책의 묘사가 되게 세밀하다보니까 그런 묘사가 좀 부담되는 분들께는 비추해요. 하지만 이 책을 읽어보고 싶거나 궁금하거나 이런 판타지 스토리를 좋아하시는 분들에게는 강추드립니다!
더보기
보라돌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210131] 스칼렛 완독 별점: 4.5/5 후기: 마치 한 편의 영화를 보는 기분이었다. 전 작인 <신더>에 비해 훨씬 디테일해지고 스케일도 커졌다. 솔직히 말하자면 <신더>는 조금씩 개연성이 떨어지는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 그러나 루나크로니클의 두번째 작인 <스칼렛>은 모든 장면들이 딱 떨어지지는 않지만 세세한 묘사를 해주며 상상하기 쉬웠고 짜임새 있는 좋은 책이었던 것 같나. 첫번째는 신데렐라를 각색했다면 이번에는 빨간모자이다. 순수하고 착한 소녀가 할머니에게 음식을 드리러 가던 도중 늑대를 만나고 그 늑대가 빨간 모자와 그녀의 할머니를 모두 잡아먹는다는 이야기. 그 이야기에서의 빨간모자는 순수한 동시에 멍청한 소녀이다. 그러나 <스칼렛>에서의 빨간모자는 용기있고, 똑똑한, 자신을 희생할 줄 아는 소녀이고 빨간모자에서의 못된 늑대는 때로는 약하지만 때로는 바위러럼 든든한, 누군가를 위해 헌신할 수 있는 사람이다. 개인적으로는 이렇게 독특한 캐릭터들이 엮겨서 보통의 sf소설과는 완전히 다른 색을 띌 수 있었던 것 같다. 이 책에서의 주인공은 스칼렛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신더이기도 하다. 둘 다 고작 십대 후반의 소녀일 뿐이고 짧은 시간 내에 전에는 몰랐던 커다란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 미숙하고 무시받던, 그럼에도 절대로 굽혀지지 않는 신더와 스칼렛이 500쪽이 넘는 페이지를 달려가며 점점 강인해지고 성장하고 있다. 할머니가 갑자기 실종이 되어, 스칼렛은 그녀를 찾기 위해 모험을 떠나고 그러던 도중 어릴 적 늑대로 유전자 조작을 받은 반 늑대인간 울프를 만나게 된다. 한 편, 신더는 자신의 진짜 정체를 깨닫고 박사를 만나러 떠나게 되고 옆 방에 수감되어 있던 죄수와 함께 위험에 휘말린다. 당돌하고 용감한 두 십대 소녀의 이야기, <스칼렛>은 소녀들의 용감한 모험 이야기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인간성에 대해서 생각해볼 수 있게 되는 책이고 등장인물들의 사연을 상상하는 재미와 중간중간 있는 로맨스 요소들을 즐길 수 있는 책이기도 하다. 전작 신더를 재미있게 읽은 사람은 물론이고 sf소설을 좋아하는 사람, 시리즈물을 좋아하는 사람, 빨간모자를 다른 시각으로 즐기고 싶은 사람들에게 추천한다.
더보기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1권 신더를 읽을때까지만해도 전개가 너무 답답하고 어떻게 결말이 날까 생각을 많이 하였는데 스칼렛에서는 1권에서 못한 이야기가 점점 풀리고 로맨스도 더 해져서 재밌게 읽을 수 있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