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핑퐁
박민규 지음
창비
 펴냄
11,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60쪽 | 2006-09-2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03년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지구영웅전설>을 연달아 발표하며 인상적으로 데뷔한 박민규의 신작. 2005년 출간된 소설집 <카스테라>의 행보를 이어간 장편 소설이다. 이번엔 한없이 부조리한 이 세상에 야유를 퍼붓는 왕따 중학생들의 이야기이다.<BR> <BR> 주인공 '모아이'와 '못'은 존재 자체가 눈에 띄지 않는 소심한 중학생들. 늘 돈을 빼앗기고 심한 구타에 시달린다. 소년들은 그저'제발 죽여달라'고 기도하거나 '핼리혜성이 지구와 부딪쳐주기'를 바랄 뿐이다. 그러던 어느날 그들은 빈 벌판에 홀로 놓여있는 탁구대를 발견한다. 이후 두 소년과 세계의 관계는 탁구 동작 하나 하나와 맞물려 조금씩 거대한 국면으로 나아가는데...<BR> <BR> 2005년 여름부터 2006년까지 '창작과비평'에 연재되었던 글을 묶었으며, 연재시 원고에 100매 정도를 덧붙였다. 또한 전체적으로 흥미진진한 장면들을 더 짜임새 있게 구성하여 서사의 완결성을 높였다. 독특한 스토리 전개와 본문의 형식 실험, 작가가 직접 그린 5컷의 일러스트, 그 자체로 완성도 높은 소설 속 소설까지, 기존의 한국 소설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새로움과 재미를 발견할 수 있는 책.
더보기
목차



뭐, 밥은 누가 사줘도 사주는 거겠지만
다들 잘하고 있습니까?
부인을, 빌려도 될까?
1738345792629921:1738345792629920
쎌러브레이션을 부를 때의 쿨 앤 더 갱처럼
좋지도 나쁘지도
9볼트
실버스프링의 핑퐁맨
인디안 써머·높을 탁 공구·강림
수고하셨씁니다, 그럼요 그럼요
땡큐 땡큐
낮말도 듣지 않는 새, 밤말도 듣지 않는 쥐
다시 핑, 다시 퐁
컴온, 쎌러브레이션!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박민규
1968년 울산에서 태어나 중앙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2003년 미국이 창조한 지구적 영웅들의 활약상을 통해 미국식 제국주의의 실체를 흥미롭게 폭로한 『지구영웅전설』로 문학동네작가상을, 같은 해 역사상 가장 최약체였던 야구팀 삼미 슈퍼스타즈를 통해 ‘1할 2푼 5리의 승률’로 살아가는 사람들을 그려낸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으로 한겨레문학상을 수상하며 “대한민국 문학사상 가장 신선하고 충격적인 사건”이 된 작가의 출현을 알렸다. 2005년 첫 소설집인 『카스테라』로 신동엽창작상을 받았고, 2007년 환갑에 접어든 노년의 삶을 쓸쓸하지만 유머러스하게 그려낸 단편소설 「누런 강 배 한 척」으로 삶에 대한 원숙하고 진지한 시선을 보여주면서 이효석문학상을 수상했다. 2009년 단편소설 「근처」로 황순원문학상을, 2010년 자살로 생을 마감하려는 남자와 축복받지 못한 채 이제 막 세상을 향해 나오려는 생명이 대면하는 상황을 통해 “우리 시대가 안고 있는 삶의 문제성에 대한 진지한 물음을 던진” 「아침의 문」으로 이상문학상을 수상했다. 2012년 단편소설 「로드킬」로 오영수문학상을 수상하며 2000년대를 대표하는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소설집 『카스테라』 『더블』, 장편소설 『지구영웅전설』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핑퐁』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가 있다.
더보기
남긴 글 3
조종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주고 받고 핑! 퐁! 우리내 삶도 주고 받는 소통의 연속이다.
더보기
박현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끝으로 그래서 당신에게 미안하다. 나도 잔존해선 안될 생물이었다. 이 삶을 생존이라 착각한 채 그간 당신에게 큰 해를 끼쳐왔다. 미안하고 미안하다. 모쪼록 탁구를 치며 그 죄를 갚아나가겠다. 실버스프링의 핑퐁맨처럼. - 작가의 말-
더보기
이정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재미와 감동이 넘치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