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제8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박민규 지음 | 한겨레출판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78명

11,000원 10% 11,000원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꿈 #영혼 #인생 #자유 #청춘 #표절
303 | 2003.8.1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제8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박민규의 장편소설. 팀 최다 실점, 시즌 최소 득점, 1게임 최다 피안타, 팀 최다 홈런 허용, 최다 사사구 허용, 시즌 최다병살타 등을 기록으로 갖고 있는 '삼미 슈퍼스타즈'는 1985년 청보 핀토스로 매각되기까지 1983년 한해를 제외하고는 만년 꼴찌였다. 박민규 작가는 이 '삼미 슈퍼스타즈'를 소설의 소재로 삼았다. <BR> <BR> 등장인물들 역시 '삼미 슈퍼스타즈'의 전적 만큼이나 화려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일류대학에 진학해 대기업에 입사했으나 IMF의 여파로 구조조정의 대상이 된 주인공, 주인공의 곁에서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을 결성하기까지 수많은 조언들을 해준 조성훈, 분식집 주인이 된 직장 동료, 3명의 애인과 7명의 섹스파트너를 갖고 있는 '그녀' 등. <BR> <BR> 이런 주변인들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선은 경쟁과 죽음을 부추기는 현대 자본주의에 대한 풍자와 만나 색다른 소설적 감흥을 준다. '삼미 슈퍼스타즈'를 둘러싼 화자와 주변인들간의 대화, 아무런 의미도 없고 논리적 연관성도 없어보이는 수사들 속에는 엄혹한 현실에 대한 풍자와 이런 현실 속에서도 자신들만의 가치를 지켜가려는 이들에 대한 연민이 숨어 있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