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신여성, 길 위에 서다 (잃어버린 풍경 3, 1920~1940)
나혜석 지음
호미
 펴냄
11,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93쪽 | 2007-03-29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우리 나라 근대 여성들의 여행 이야기. 1920년대에서 1940년대 사이, 대문 밖을 나와 세상 속을 거닐기 시작한 신여성들의 글을 모아 엮었다. 신여성들이 세상에 나서는 방식과 바깥 세계를 받아들이는 과정, 그들의 발길을 따라 형상화된 근대의 풍경을 생생하게 접할 수 있다.<BR> <BR> 수록된 글 모두가 기행문은 아니다. 여성이 가정이라는 사적 영역을 벗어나 학교와 사회라는 공적 영역으로 발을 내딛는 '외출'과 '떠남'까지 주목해 '여행기'라 칭한 것. 여고를 졸업하고도 바깥 세상으로 나아갈 수 없는 시대상이 담긴 글도 실었다. 바깥 세계로 나아가려는 당시 여성의 욕망에 견주어 현실은 얼마나 답답했는지를 그들의 목소리를 통해 들어 보고자 한 것이다.<BR> <BR> 부산에서 유럽까지 이어진 시베리아 횡단 철도를 타고 세계 만유를 한 나혜석을 비롯하여 독립 운동가 김마리아와 백신애, 우리 나라 최초의 스웨덴 유학생 최영숙, '조선의 노라'로 불린 박인덕, '학교종이 땡땡땡'으로 시작하는 동요 학교종을 만든 김메리, 소설가 박화성 등 근대를 살아간 패기 만만한 신여성들의 글을 만나볼 수 있다. 생몰을 알 수 없는 평범한 여학생들의 글, 북녘 땅 기행기도 함께 실려 있다.<BR> <BR> 엮은이의 평설은 필자와 글에 대한 보충 설명뿐만 아니라 당시의 사회, 문화, 지리, 시대상 등을 두루 챙김으로써 신여성의 삶을 폭넓게 만나도록 돕는다. 수록된 글들은 「신여성」, 「신여자」, 「여성」, 「신가정」, 「별건곤」, 「삼천리」, 「불교」 등의 근대 잡지에서 가려 뽑은 것이다.
더보기
목차

머리말 - 세상을 거닐며 말을 건넨 여성들 / 우미영

대문 밖으로 발걸음을 딛다
기차 통학 - 김복희
삼막사의 가을 - 정애
금강산 탐승기 - 김옥선
조롱 속의 새 - 이경자

여성의 눈에 든 풍경
해서 기행 - 박화성
어촌점묘 - 강경애
용강 온천행 - 김일엽
선경 묘향산 - 노천명
경원선의 여름을 찾아 - CK생
기행 삼천리 - 이주옥

먼 곳에서 보낸 낯선 계절들
동경에 어째 왔던고 - 허영숙
동란의 상해 - 박경희
스웨덴 대학 생활과 인도 인상기 - 최영숙
사랑하는 고국 형님께 - 김마리아
녹색의 꿈 - 김메리

길은 또 다른 길을 열고
청도 기행 - 백신애
소비에트 러시아 행과 C.C.C.P - 나혜석
울 줄 아는 인형의 나라 - 허정숙
태평양 삼만 리 가는 길 - 박인덕
뉴욕에서 고국 자매에게 - 최승희

더보기
저자 정보
나혜석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 서양화가이자 작가, 근대적 여성운동가. 일본과 프랑스에서 미술을 공부하고 구국하여 수회 전시회를 개최했다. 외교관이자 법률가인 김우영과 결혼하여 세계 여행을 하고 각자 영국과 프랑스에서 유학했으나 이혼했다. 이혼 후 [이혼고백서]등을 발표하며 활발하게 활동했다. 작가이자 시인, 화가, 조각가, 여성운동가, 언론인.‘경희’, ‘규원’, ‘현숙’, ‘원한’, ‘희생한 손녀에게’ 등의 소설과, ‘냇물’, ‘노라를 놓아주게’ 등의 시를 발표했으며, ‘폐허’라는 동인을 구성한 작가였다. 일본 도쿄 여자미술학교에서 서양화를 전공하고 1918년에 귀국한 뒤로 판화와 유화, 조각을 남긴 미술가이기도 했다. 1930년에 발표한 ‘실험결혼론’에 관한 기고문, 1934년에 발표한‘이혼고백서’ 등으로 가부장적 사회에 질타를 가했으며, 3•1 운동 등 사회운동에 앞장서기도 했다. 신문사에 칼럼과 만평을 기고하는 언론인으로도 활발히 활동했다. 여러 방면에 탁월한 재능을 가졌으나 시대로부터 외면받았던 선각자라는 평을 받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