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데드맨 (DEADMAN)
가와이 간지 지음
작가정신
 펴냄
13,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농간
#명탐정
#살인자
#스릴
#판타지
384쪽 | 2013-11-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제32회 요코미조 세이시 미스터리대상 대상 수상작. 가와이 간지의 데뷔작으로, 인간 실존에 관한 서늘한 통찰을 담은 미스터리 소설이다. 요코미조 세이지 미스터리대상의 심사위원이었던 아야츠지 유키토가 "시마다 소지의 <점성술 살인사건>에 도전하는 기개가 훌륭하다"라고 평가할 정도로 가와이 간지는 거침없고 대담하면서도 치밀하게 이야기를 전개해나간다. <BR> <BR> 도쿄에서 여섯 번에 걸쳐 연속살인사건이 일어났다. 머리, 몸통, 팔, 다리 등 각각의 신체 부위가 사라진 여섯 구의 시체와 중년남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머리카락, 치밀하고 완벽한 살인 방식 외에는 별다른 단서가 없다. 또 하나 이상한 점은 사건 현장에서 감정이란 게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는 것. <BR> <BR> 흔히 범인이 시체에 손상을 가하는 경우에 나타나는 피해자에 대한 원한이나 분노, 변태적인 광기나 흥분은 전혀 보이지 않는다. 범인은 단지 신체를 잘라내 가지고 간 일 외에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과연 범인이 원했던 것은 피해자의 목숨이 아니라 신체였던 것일까. <BR> <BR> 그렇다면 이 사건은 엽기적인 토막 살인사건이 아니라, 살인사건을 가장한 기묘하고도 치밀한 강도 사건인지도 모른다. 형사 가부라기가 진두지휘하는 수사가 점점 미궁으로 빠져가는 그때, 가부라기 앞으로 의문의 이메일 한 통이 도착한다. 발신자는 '데드맨'. 연속살인사건으로 죽은 남자가 보낸 이 제보는 사건을 해결하는 결정적인 단서가 되는데…
더보기
목차

1. 일기
2. 발발
3. 특별수사본부
4. 결성
5. 각성
6. 연쇄
7. 소생
8. 교착
9. 소녀
10. 추리
11. 접촉
12. 자립
13. 과거
14. 집념
15. 선고
16. 설득
17. 흉기
18. 대결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가와이 간지
일본 구마모토 현에서 태어나 도쿄 도에서 살고 있다. 와세다대학 법학부를 졸업한 뒤 현재 출판사에서 근무하고 있다. 2012년 『데드맨』으로 제32회 요코미조 세이시 미스터리대상 대상을 수상하며 데뷔했다. 수상 당시 평단으로부터 ‘데뷔작이라고 믿을 수 없을 만큼 완벽하다’는 찬사를 받으며 기존 미스터리 소설을 뛰어넘는 새로운 천재 작가의 탄생을 예고했다. 가와이 간지는 살인 사건이라는 소재를 다루면서도, 인간 실존에 관한 탐구와 진정한 정의가 무엇인지에 대한 철학적 질문을 깊이 있게 담아내고 있으며, 치밀하고 절묘한 플롯과 마지막 문장까지 단숨에 읽히는 속도감 있는 내용으로 주목받고 있다. 『단델라이언』은 『데드맨』, 『드래곤플라이』에 이은 가부라기 특수반 시리즈의 제3탄으로, 강렬한 소재와 다중 플롯을 통해 미스터리한 살인 사건을 흥미진진하게 풀어나가는 수작이다. 그 밖에도 『데블 인 헤븐』, 『구제의 게임』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37
두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주 전
20201008 봉제인형 살인사건의 일본버전 느낌. 굉장히 가독성이 좋고 미국 작가들이 구사하는 빠른 전개가 돋보임. 웰메이드 소설이며 작가 이름처럼 작품에 간지가 남.
더보기
Jay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주 전
가독성이 좋으면서도 이야기 구성면에 있어서도 상당히 괜찮은편. 사체 접합이라는 일루전 뒤의 가혹한 진실을 밝혀나가는 재밌는 이야기. 다만 다소 긴장감은 떨어지는 전개는 조금 아쉽다.
더보기
좋은책 찾는 사람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주 전
이 책은 일본 추리소설이다. 정말 난생처음으로 추리소설은 처음본다. 나 스스로가 정말잘 고른것 같아서 뿌듯할 정도이다. 일단 내용은 가부라기라는 형사와 3명의 형사들이 힘을함쳐 범인 찾는 내용인데 정말 글하나하나가 자극적이라고 할까, 예를들자면 한 살인사건에서 머리가 없어지는 사건이 일어난다. 이 부분에 돌입하자 소름이 끼쳤다. 그렇게 열심히 끝까지 읽었는데 또 끝 부분은 나의 눈시울을 붉게 만들만한 내용이었다. 약간의 힌트(?)를 주자면 현대사회를 약간 비유한 그런 분노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엔딩도 정말 재미없지 않게 잘 만들어낸 책인것 같아 이렇게 공유한다. 이책은 책을 좋아하고 비위가 좀 센사람이 읽으면 좋겠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