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나는 빼빼로가 두려워 (박생강 장편소설)

박생강 지음 | 열린책들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2명

11,800원 10% 10,620원
256 | 2014.10.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상상력의 작가 박생강(본명 박진규)의 장편소설. 정통 소설, 흥미로운 괴담, 유쾌한 난센스, 풍자적 유희의 성격을 모두 갖고 있는 이색적인 작품이다. 전복적 서사와 능청스러운 화법으로 화제를 모았던 등단작 <수상한 식모들>(2005년 문학동네 소설상 수상)을 즐긴 독자라면 작가의 색다른 귀환을 반길 듯하다. 작가는 이 작품을 발표하면서 필명을 '생강'으로 바꿨다.<BR> <BR> <나는 빼빼로가 두려워>는 제목에서부터 작심한 듯 상품명 '빼빼로'를 공공연히 노출해 작품의 파격성을 짐작하게 한다. 세칭 '빼빼로데이'를 앞둔 시점에 출간된 것도 눈길을 끈다. 작품에 상업적 기호를 그대로 차용하고 있는 데 대하여 작가는 "물신의 기호와 문학의 기호를 믹스 앤드 매치해서 그럴듯함과 그럴듯하지 않음의 경계를 보여 주고 싶어서"라고 말한다. <BR> <BR> 실제로 작품 속에서 빼빼로는 단순한 상징이나 가벼운 소품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면서 수시로 등장한다. 그러나 이야기의 흐름은 우리가 이 대중적인 과자를 통해 쉽게 상상할 수 있는 방향과는 달라도 너무 다르다. <BR> <BR> 어느 날, 심리 상담소를 찾아온 한 소녀. 자신의 연인이 빼빼로를 병적으로 두려워하는 이상 증세가 있다는 고민을 털어놓는다. 상담사는 그 '빼빼로포비아'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본격적인 연구를 시작한다. 마침내 문제의 인물과 대면하는 날, 모든 예측을 허물어 버리는 일대 전복이 일어나는데….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