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이준구 교수의 쿠오 바디스 한국경제 (이념이 아닌 합리성의 경제를 향하여)
이준구 지음
푸른숲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27쪽 | 2009-04-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6년 동안 강단을 지키며 교육과 연구에 전념하며 그 밖의 활동과 거리를 유지해온 저자는 이 책을 통해 뜨거운 이슈인 대운하사업, 종합부동산세 개편, 한미 FTA, 주택정책, 경기부양책, 교육개혁 등을 날카롭게 통찰한다.<BR> <BR> 스스로를 시장주의자로 규정하는 ‘교과서 경제학자’ 이준구 교수에게 있어 정책을 판단하는 잣대는 단순하고 명쾌하다. ‘경제학의 정설과 원칙’ 그리고 ‘정책 판단의 잣대는 이념이 아니라 합리성이어야만 한다’는 원칙이다. 따라서 현 정부의 시장에 대한 맹목적 믿음은 우리 사회를 도그마 시장주의, 무원칙 실용주의로 몰아가고 있다고 진단한다.<BR> <BR> 저자는 현 정부가 펼치고 있는 ‘뉴딜’이 실제로는 토목공사가 아닌 진보적 사회정책이라고 말하며 참여정부와 현 정부, 그리고 한국경제의 미래 판도를 뒤흔들 한미 FTA는 체결하는 쪽이 이익이라고 지적한다. 저자의 판단 근거가 ‘이념이 아닌 합리성’임을 확인하게 되는 지점이 바로 여기에 있다.<BR> <BR> 이 책은 강단을 지켜온 교과서 경제학자의 저서답게 경제 정책들의 타당성과 정당성을 가늠할 보편적 기준으로서 경제학의 정설들―조세정책의 원칙, 시장과 정부의 힘의 균형, 경제적 타당성 검토의 원칙―을 논거로 튼실하게 제시하고 있다. 따라서 국가 정책에 따라 현재 삶의 질과 미래가 결정되는 국민으로서 쏟아져 나오는 경제정책들을 올바르게 판단할 수 있는 인식의 틀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BR> <BR>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ojsfile.ohmynews.com/MOV_T_IMG/2009/0525/ME000059678.js"></script><BR>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ojsfile.ohmynews.com/MOV_T_IMG/2009/0525/ME000059679.js"></script><BR>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ojsfile.ohmynews.com/MOV_T_IMG/2009/0525/ME000059680.js"></script><BR>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ojsfile.ohmynews.com/MOV_T_IMG/2009/0525/ME000059681.js"></script>
더보기
목차

- 프롤로그/ 마지못해 사회비평의 붓을 들다

1 대운하, 토목입국의 신기루
걱정이 앞서는 대운하사업
"안 한다"는 한마디가 그렇게 어려운가?
웬 녹색 뉴딜?

2 일촉즉발의 휴화산, 주택시장
주택가격 폭등의 진실, 그리고 해법
위기는 곧 기회다
불씨 살린다고 휘발유 퍼붓나?

3 종부세, 그 경제학적 진실
슬픈 종부세
교과서를 바꿔 쓰라는 말인가?
501호 김씨 가족의 분노
무지의 장막
종부세여, 안녕

4 '아마추어' 정부의 첫 1년
섣부른 실험 삼가야 한다
검은 고양이, 흰 고양이
무리한 경기 부양 꿈 버려야
20%대 지지율의 극복
문제는 민생이야, 바보
영혼이 없는 존재
오락가락 정부
사이비 이론의 화려한 부활
쿠오 바디스?
어둡고 긴 한 해를 보내며

5 시지프스의 바위, 교육
억울하게 매 맞는 '3불정책'
내신, 수능과 관련된 오해와 진실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교육개혁인가?
영어몰입교육 해프닝의 교훈
영어 공교육 강화, 무엇이 문제인가?
영어강의가 대학교육을 망친다

6 시장주의자의 고백
한미 FTA, 걸어볼 만한 도박인가?
미국 금융위기의 교훈
말에게 억지로 물을 먹일 수는 없다
짜증나는 차량 5부제
도박, 마약 그리고 비만세
멋진 사나이들
부자를 괴롭히는 나라
교통사고 쌍방과실의 진실

- 에필로그/ 희망이 가득 찬 사회를 꿈꾸며

더보기
저자 정보
이준구
이준구(李俊求) 교수는 1972년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나와 미국 Princeton대학교에서 경제학 석사, 박사 학위를 받았다. New York주립대학교(Albany) 경제학과에서 가르친 바 있으며, 1984년 서울대학교 경제학부에 교수로 부임한 후 뛰어난 제자들을 길러내는 즐거움 속에서 살았다. 2015년 명예교수가 된 그는 『소득분배의 이론과 현실』, 『경제학원론』(공저), 『미시경제학』, 『재정학』(공저), 『시장과 정부』, 『쿠오바디스 한국경제』, 『이준구 교수의 인간의 경제학』, 『미국의 신자유주의 실험』(2017년도 대한민국학술원 선정 우수학술도서) 등 여러 권의 책을 썼다. 계절을 가리지 않고 코트에 나갈 정도로 테니스를 좋아하며, 꽃 가꾸는 일도 즐기는 일 중 하나다. 사진 촬영도 좋아해 어디에 가든 카메라를 짊어지고 나가는 것이 거의 버릇처럼 되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