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정신과 의사의 콩트
프랑수아 를로르 지음
북하우스
 펴냄
13,500 원
12,1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60쪽 | 2006-10-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꾸뻬 씨의 행복여행>으로 유명한 프랑수아 를로르가 정신과 의사로서 가장 흔히 접하는 10건의 사례를 담았다. 우울증, 스트레스, 강박증 등 병의 진료부터 나아지는 과정을 밀도 있게 담아냄으로써 정신의학과 심리학을 쉽고 흥미롭게 풀어냈다. <BR> <BR> 감수성이 살아 있는 문학적인 기법으로 내용을 구성하였으며 각 장마다 증상을 한눈에 보여주는 일러스트를 삽입하였다. 질병에 대한 자세하고 친절한 분석, 탁월한 심리 묘사, 인간에 대한 깊이 있고 따뜻한 시선이 돋보인다.
더보기
목차

서문 : 마음의 병을 앓고 있는 이들에게
인물소개 : 닥터 를로르가 만난 서랍속 영혼들

은둔하는 첼리스트 - 광장공포증
신과 말을 하는 골든 보이 - 조울증
기사의 죽음 - 우울증
피 흘리는 어린 왕자 - 자폐증
반항아 - 중재 정신의학
닿을 수 없는 브르타뉴 미인 - 강박증
거울 저편의 세계 - 정신분열증
소박한 삶 - 거식증, 폭식증
링 위의 공포 - 공황 장애
바쁜 사나이 - 스트레스

옮긴이의 말 : 고통을 생각하다
추천글 : 어느 정신과 의사가 들려주는 이야기

더보기
저자 정보
프랑수아 를로르
세계에서 가장 사랑받는 작가이자 정신과 전문의다. 1953년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났고, 1985년 의학박사학위와 정신과 전문의 자격을 취득했다. 자폐증 전문가인 아버지를 통해 정신과 의사란 직업이 얼마나 어렵고 힘겨운지 잘 알고 있었지만, 그 역시 아버지의 뒤를 이어 고통받는 이들의 이야기에 전심을 다해 귀를 기울이는 정신과 의사가 되었다. 건축, 역사, 그림, 문학 등 다방면에 관심을 가진 그는 현대인들의 심리치료를 위한 또 다른 방법으로 글쓰기를 시작하였다. 자신의 임상 경험을 바탕으로 쓴 소설 《꾸뻬 씨의 행복여행》이 세계적인 베스트셀러가 되었고, ‘꾸뻬 씨’ 시리즈를 비롯한 다수의 작품을 집필하였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