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필사의 탐독 (정성일의 한국영화 비평활극)
정성일 지음
바다출판사
 펴냄
22,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560쪽 | 2010-08-13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영화평론가 정성일의 한국영화 비평활극. 영화를 멈춰 세우고 처절하게 싸우면서 생각할 시간을 만들어 내는 '필사의 탐독'. 지금-여기의 한국 영화를 들여다보고, 산책하면서 구하는 '필사의 배움'. <필사의 탐독>은 21세기 첫 십 년 동안 탄생한 한국 영화 중에서 새로운 '질문'을 보여 준 작품을 중심으로, 그 낯설고 매혹적인 경향을 치열하게 읽어 내고 있다.<BR> <BR> 저자는 20세기 영화와의 작별을 고하는 故정은임에 관한 글로 책의 문을 열고, 이어서 홍상수, 박찬욱, 봉준호, 임권택, 이창동, 김기덕, 임상수, 허진호, 윤종찬, 곽경택, 이준익, 장률, 정재훈의 영화를 끌어안고 영화적 사투를 벌인다. 이 책은 20세기 영화와 아직 오지 않은 미래의 영화의 중간지대에 서서 영화라는 세상을 어떻게 마주할 것인가에 대한 지독한 대답이다.<BR> <BR> 책에 실린 글은 2001년 8월에 쓴 윤종찬의 [소름]에서 2010년 1월에 쓴 정재훈의 [호수길]까지의 궤적을 담고 있다. 십 년 동안의 한국 영화 중에서 무엇을 넣고 뺄지는 가장 중요한 문제였는데, 저자는 여기에 실린 글들이 선택되지 못한 영화들을 포함하고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총 17개를 선별했다.<BR> <BR> 이 책은 21세기 첫 십 년 동안의 연대기 혹은 영화사가 아니다. 한국 영화라는 카테고리 바깥에 위치한 글도 있다(월드컵 미장센). 이것은 단지 미래로 나아가고 있는 과정 중의 (한국) 영화에 대한 짧은 기록이자, 애정과 근심의 시선이다. 그러므로 이 책의 마지막 글인 정재훈의 [호수길]은 자연스레 2010년대에 나타나게 될 영화들과 연결되어 있다.
더보기
목차

책머리에 7
프롤로그 동사動詞, 영화를 본다는 것과 쓴다는 것 14

정은임
애도哀悼, 당신에게 보내는 편지 37

홍상수 〈생활의 발견〉
순열順列, 기억을 둘러싼 내기 49

김기덕 〈해안선〉
유령幽靈, 영겁회귀의 술래잡기 77

이창동 〈오아시스〉
판타지幻想, 기만적인 환영술 97

임권택 〈취화선〉
배움求學, ‘영화’라는 ‘현장’ 125

윤종찬 〈소름〉
구멍陷穽, 죄의식의 테크닉 217

홍상수 〈극장전〉
구조``構造, 잘 알지도 못하면서 229

박찬욱 〈친절한 금자씨〉
구원救援, 천사가 지나갈 때 267

봉준호 〈괴물〉
괴물적인 것怪物的, 삑사리의 정치학 327

곽경택 〈태풍〉 윤종찬 〈청연〉
악순환`惡循環, 자살의 제스처 369

김기덕의 존재론
희생양`犧牲羊, 억압의 메커니즘 379

월드컵 미장센
스펙터클壯觀, 중계의 시네마 389

허진호 〈외출〉
얼룩花點, 차마 말할 수 없는 음란함 417

임상수 〈그때 그 사람들〉
무능력無能力, 역사 안에서의 정치적 수동성 435

이준익 〈님은 먼 곳에〉
모순`矛盾, 희생과 증오의 발라드 449

장률 〈이리〉
장소`場所, 두 개의 방문 481

정재훈 〈호수길〉
긴급함`緊急, 이 시체를 보라 529


발표 지면 550
찾아보기 552

더보기
저자 정보
정성일
영화감독, 영화평론가. 1959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로드쇼》의 편집차장, 《키노》의 편집장, 《말》의 최장수 필자를 거치며 대한민국 영화 비평의 흐름을 바꾸어놓았다. 2009년 겨울 첫번째 장편영화 <카페 느와르>를 찍었으며, 지은 책으로 『언젠가 세상은 영화가 될 것이다』 『필사의 탐독』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