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필사의 탐독 (정성일의 한국영화 비평활극)

정성일 지음 | 바다출판사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2명

22,000원 10% 22,000원
560 | 2010.8.13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영화평론가 정성일의 한국영화 비평활극. 영화를 멈춰 세우고 처절하게 싸우면서 생각할 시간을 만들어 내는 '필사의 탐독'. 지금-여기의 한국 영화를 들여다보고, 산책하면서 구하는 '필사의 배움'. <필사의 탐독>은 21세기 첫 십 년 동안 탄생한 한국 영화 중에서 새로운 '질문'을 보여 준 작품을 중심으로, 그 낯설고 매혹적인 경향을 치열하게 읽어 내고 있다.<BR> <BR> 저자는 20세기 영화와의 작별을 고하는 故정은임에 관한 글로 책의 문을 열고, 이어서 홍상수, 박찬욱, 봉준호, 임권택, 이창동, 김기덕, 임상수, 허진호, 윤종찬, 곽경택, 이준익, 장률, 정재훈의 영화를 끌어안고 영화적 사투를 벌인다. 이 책은 20세기 영화와 아직 오지 않은 미래의 영화의 중간지대에 서서 영화라는 세상을 어떻게 마주할 것인가에 대한 지독한 대답이다.<BR> <BR> 책에 실린 글은 2001년 8월에 쓴 윤종찬의 [소름]에서 2010년 1월에 쓴 정재훈의 [호수길]까지의 궤적을 담고 있다. 십 년 동안의 한국 영화 중에서 무엇을 넣고 뺄지는 가장 중요한 문제였는데, 저자는 여기에 실린 글들이 선택되지 못한 영화들을 포함하고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총 17개를 선별했다.<BR> <BR> 이 책은 21세기 첫 십 년 동안의 연대기 혹은 영화사가 아니다. 한국 영화라는 카테고리 바깥에 위치한 글도 있다(월드컵 미장센). 이것은 단지 미래로 나아가고 있는 과정 중의 (한국) 영화에 대한 짧은 기록이자, 애정과 근심의 시선이다. 그러므로 이 책의 마지막 글인 정재훈의 [호수길]은 자연스레 2010년대에 나타나게 될 영화들과 연결되어 있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