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모히칸족의 최후 (제임스 페니모어 쿠퍼 장편소설)
제임스 페니모어 쿠퍼 지음
열린책들
 펴냄
11,8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512쪽 | 2012-05-2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열린책들 세계문학' 203권. '레더스타킹 시리즈'는 에덴동산과 같은 자연과 그곳에 세워진 문명의 경계를 배경으로 경제적 발전과 그것이 자연에 미치는 영향, 그리고 거기서 파생되는 복합적이고 모순된 감정을 섬세하게 담아 낸 5개 연작 소설이다. 작가는 레더스타킹 시리즈의 주인공으로 자연과 문명, 숲과 정착지, 백인과 원주민 사이에서의 모순을 초월한 인물인 호크아이를 만들어 냈다. <BR> <BR> <모히칸 족의 최후>는 '레더스타킹 시리즈'의 중심에 있는 작품으로 탄탄한 이야기 구조, 다양한 상징 그리고 그 안에서 변주되는 다양한 역사적 사건들을 맛볼 수 있다. 모히칸족의 마지막 전사 웅카스의 최후 전투의 기록을 담은 이야기로, 호크아이와 함께 끈질기게 위협하는 사악한 인디언 마구아로부터 수순하고 고귀한 처녀들을 지켜내는 긴장감 넘치는 모험이 가득하다. <BR> <BR> 한편 문명사회가 지닌 인종의 구분이나, 문명화가 된 종교적 가치관, 계급사회 속의 인간의 가치는 거대한 자연과 일부로 살아가는 인디언들의 문화 앞에서는 아무런 의미를 가지지 못한다는, 문명사회에 대한 회의적인 관점을 드러낸다. 그러면서 당시 백인 문명의 비합리적이고 모순되는 지점들을 비유의 장치로 이야기 곳곳에 심어 놓았다. <BR> <BR> 작가는 작품을 발표하며 이런 말을 남겼다. "편안한 거실 안의 공간에서 주로 사색하는 젊은 아가씨들, 남의 평판에 큰 영향을 받는 특정 나이의 모든 독신 신사들, 그리고 모든 성직자들이 이 책을 집어 들고 읽고자 한다면 그 계획을 포기하라고 조언할 것이다."
더보기
목차

1826년 초판에 붙인 머리말 7
모히칸족의 최후 17
역자 해설_ 미국의 신화를 탄생시킨 변경 지대의 로맨스 483
제인스 페니모어 쿠퍼 연보 495

더보기
저자 정보
제임스 페니모어 쿠퍼
미국 뉴저지 주에서 태어나 인생의 대부분을 아버지 윌리엄 쿠퍼가 개척한 쿠퍼스타운에서 보냈다. 예일 대학교에 입학했으나 퇴학당한 뒤 상선의 선원을 거쳐 미국 해군에서 복무했다. 변경에서 개척자와 인디언 들을 보고 자란 배경과 해군으로서의 경험은 훗날 그의 작품 활동에 큰 영향을 주었다. 1820년 첫 소설 『예방책』을 시작으로 역사 소설과 해양 소설 등 장편 40여 편을 발표했다. 또한 지금까지도 정통적 역사서로 평가받는 『미국 해군의 역사』와 정치비평서 등을 출간하기도 했다. 쿠퍼에게 작가로서의 명성을 안겨준 작품은 다섯 편의 연작 소설인 ‘레더스타킹 시리즈’이다. 1823년 출간한 『개척자들』은 이 연작 소설의 첫 작품으로 미국 개척자들과 원주민 인디언들의 모습을 상세하게 그려냈다. ‘레더스타킹’이라는 별명을 지닌 내티 범포를 중심으로 벌어지는 일련의 사건들은 당시 미국 개척기의 역사적 · 문화적 상황을 보여주어 문학사적으로나 역사적으로 중요한 위상을 차지한다.‘레더스타킹 시리즈’인 『모히칸 족 최후의 생존자』 『대평원』 『길을 여는 사람』 『사슴 사냥꾼』과 『키잡이』 『문명을 세우는 사람』 『아메리카 인디언』 등의 작품을 남겼다. 1851년 쿠퍼스타운에서 수종으로 사망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