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어떻게 사랑할 것인가 (장영희 교수의 청춘들을 위한 문학과 인생 강의)
장영희 지음
예담
 펴냄
12,8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사랑할 때
고민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가르침
#깨달음
#따뜻
#위로
232쪽 | 2012-04-2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문학의 숲을 거닐다> 저자 장영희가 남긴 단 하나의 강의록. 장영희 교수가 우리 곁을 떠난 지 3년이 지난 2012년 봄, 문학전도사이자, 희망전도사인 그녀의 육성이 담긴 최초이자, 하나뿐인 강의록이 출간되었다. 이 책은 장영희 교수가 생전에 청춘들에게 삶과 사랑, 그리고 문학에 대해 강의한 내용을 정리한 책이다.<BR> <BR> 강의록이지만 에세이와 마찬가지로 그녀만의 맑고 뚜렷한 말투로 문학이라는 딱딱한 주제를 재미있는 일화들과 잘 연결시켜 삶에 있어서 문학이 왜 중요한지를 설명하고 있다. 젊은이들에게 문학작품을 읽음으로써 남과 더불어 사는 세상에서 남을 이해할 수 있고 그럼으로써 삶을 어떻게 살아갈 것인지, 다시 말해 어떻게 사랑할 것인지를 배울 수 있다는 내용을 자세하게 설명한다. <BR> <BR> 평생 소아마비라는 장애를 안고 암투병이라는 힘든 여정의 삶을 겪어왔지만, 언제나 희망을 잃지 않고 문학을 사랑하고 삶을 사랑하고 무엇보다 자신의 제자들을 비롯, 이 땅의 청춘들을 사랑했던 그녀가 젊은이들에게 유일하게 남긴 '사랑과 문학'의 이야기이다.
더보기
목차

1... 문학의 숲에서 사랑을 배우다

문학을 왜 읽는가?
남이 되는 연습
문학적 표현은 상상하게 한다
How to Live, How to Love
성공의 패스포트, 문학
가지 않고도 만날 수 있는 방법
늘 책과 함께

2... 책을 읽는 것은 꿈을 품는 일이다

작가란 누구인가?
인터넷 시대의 책 읽기
책은 주머니에 넣고 다니는 꿈
우리 집에는 책 읽는 엄마가 있단다
'Man'이 아닌 ‘man'에 대해 써라
청춘에게 주는 시

3... 밑지는 사랑은 없다-청춘들에게!

아프게 짝사랑하라
-고등학교 졸업을 앞둔 벗들에게

나만의 정원을 만들고 가꾸어라
-여자들에게

네 안의 잠자는 거인을 깨워라
-사회에 첫 발을 내딛는 이들을 위한 편지

4... 나의 삶, 나의 문학 (Q & A)

문학 전도사, 장영희
일상을 쓰다
상상이 플러스 알파를 만든다
내 인생의 문학

부록... 영문학자 장영희가 미래의 후배들에게
영문학과에 가면 무엇을 공부하나요?/서른 살까지 하루에 문장 두 개씩만 외워라/미래의 영문학도를 위한 필독 추천서/고전과의 첫 만남

서평-문학의 소울 메이트, 장영희 - 김승희

더보기
저자 정보
장영희
열정적으로 사람을 사랑하고, 문학을 사랑하고, 진리를 사랑하고, 하루하루의 일상을 사랑했던 영문학자이자 에세이스트. 많은 이들이 문학의 숲에서 사랑을 만나기를 희망하며 학생들을 가르치고 문학에 대한 에세이를 썼으며, 《문학의 숲을 거닐다》, 《생일》, 《축복》 등의 책을 펴냈다. 1952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서강대 영문과를 졸업하고, 뉴욕 주립대에서 영문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컬럼비아대에서 1년간 번역학을 공부했으며, 서강대 영미어문 전공 교수이자 번역가, 칼럼니스트, 중고교 영어 교과서 집필자로 왕성한 활동을 했다. 첫 에세이집 《내 생애 단 한번》으로 ‘올해의 문장상’을 수상했으며, 병상에서 쓴 마지막 책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은 수많은 독자들의 마음을 울리며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번역서로는 아버지 장왕록 박사와 함께 번역한 펄벅의 《대지》 3부작을 비롯해《종이시계》, 《슬픈 카페의 노래》, 《피터팬》(국내 최초 완역), 《산타클로스가 정말 있나요?》 등이 있다. 암 투병을 하면서도 희망과 용기를 주는 글을 독자에게 전하던 그는 2009년 5월 9일 향년 57세로 세상을 떠났다. 하늘나라로 떠난 후에도 그가 남긴 문학의 향기는 더욱 깊어져 유고집 《이 아침, 축복처럼 꽃비가》, 열두 달 영미시 산책 《다시, 봄》, 강연록 《어떻게 사랑할 것인가》가 출간된 바 있다.
더보기
남긴 글 6
미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좀 더 재미있는 방법으로 우리에게 삶의 진리를 제시하는 것은 바로 ‘문학’이라고 가르쳐주는 책.
더보기
콩자언니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한마디로 마음이 따듯해지는 책. 장영희 선생님의 특유의 따듯한 문체와 위로의 말들이 당시 많이 흔들리던 나를 잡아주셨다. 선생님께서 살아계셨다면 아무말없이 한번 꼭 안아달라고 하고싶다
더보기
새벽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고 장영희 교수님께서 청춘들에게 보내는 아름다운 편지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