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국경 없는 마을 (외국인 노동자 코시안 원곡동 사람들이 만들어가는 국경 없는 이야기)

박채란 지음 | 서해문집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4명

8,500원 10% 7,650원
208 | 2004.11.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경기도 안산시 '국경없는 마을'. 안산역 건너편에 있는 원곡본동 사무소 뒤편에 펼쳐진 그곳은 여느 중소도시의 주택가와 별로 다르지 않다. 다만 2만여 명의 외국인이 살고 있는 만큼 외국어 간판을 단 가게나 외국인 아이들을 심심찮게 만날 수 있다는 것. 이곳에 '안산외국인노동자센타'가 있고, 코시안 어린이, 자원봉사자, 산업재해를 입은 노동자, 실직 한국인 들이 살고 있다.<BR> <BR> 책은 바로 그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인도네시아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여섯 살 따와. 우즈베키스탄에서 온 목수 누리끼. 프레스를 다루는 공장 근로자인 절친한 친구 초리. 시골에서 농사를 짓다 서울에 올라와 도시를 떠돌았던 재호 아저씨. 외국인 노동자, 코시안, 자원봉사자, 실직 한국인 등이 살아가는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