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국경 없는 마을 (외국인 노동자 코시안 원곡동 사람들이 만들어가는 국경 없는 이야기)
박채란 지음
서해문집
 펴냄
8,5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08쪽 | 2004-11-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경기도 안산시 '국경없는 마을'. 안산역 건너편에 있는 원곡본동 사무소 뒤편에 펼쳐진 그곳은 여느 중소도시의 주택가와 별로 다르지 않다. 다만 2만여 명의 외국인이 살고 있는 만큼 외국어 간판을 단 가게나 외국인 아이들을 심심찮게 만날 수 있다는 것. 이곳에 '안산외국인노동자센타'가 있고, 코시안 어린이, 자원봉사자, 산업재해를 입은 노동자, 실직 한국인 들이 살고 있다.<BR> <BR> 책은 바로 그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인도네시아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여섯 살 따와. 우즈베키스탄에서 온 목수 누리끼. 프레스를 다루는 공장 근로자인 절친한 친구 초리. 시골에서 농사를 짓다 서울에 올라와 도시를 떠돌았던 재호 아저씨. 외국인 노동자, 코시안, 자원봉사자, 실직 한국인 등이 살아가는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더보기
목차

여는 글
추천의 글

여섯 살 꼬마 띠안과 아빠 ㅣ 우리, 내일 인도네시아 가요
<코시안의 집> 김주연 선생님 ㅣ 그래도 너희들이 희망이야!
우즈베키스탄 노동자 누리끼 ㅣ 내 친구 초리 이야기
<안산외국인노동자센타> 7년 쉼터지기 재호 아저씨 ㅣ 사람 사는 데가 다 똑같지, 뭐!
늦깎이 고등학생 따와 ㅣ 사랑하는 엄마께
조선족 김복자 아주머니 ㅣ 비나 오지 말았으면
미래의 영화감독 재키 ㅣ 희망이 솟는 곳에서
에필로그 ㅣ 국경없는 마을, 그 입구에서 출구까지

더보기
저자 정보
박채란
2004년, 《국경 없는 마을》을 시작으로 《까매서 안 더워》, 《목요일, 사이프러스에서》, 《오십 번은 너무해》, 《우리가 모르는 사이》 등의 책을 썼습니다. 《벽》은 글쓴이의 첫 그림책입니다. 글쓴이는 일곱 살 여자아이와 다섯 살 남자아이를 키우고 있습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