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사는게 외롭고 막막한 이들에게
이겨낼 힘과 희망을 주는 책

비행운 (김애란 소설집)
김애란 지음
문학과지성사
 펴냄
12,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외로울 때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가르침
#고통
#깨달음
#불운
#사랑
#외로움
#행복
351쪽 | 2012-07-1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김애란이 돌아왔다. 2012년 올해로 등단 만 10년 차가 되는 시간 동안 공백 없이 작품을 발표해오기도 했지만, 지난해 출간한 첫 장편소설 <두근두근 내 인생>으로 차세대 '젊은 작가'라는 수식어를 2010년대 대표 작가로 갈아치운 그녀다. 많은 사랑과 기대를 한 몸에 받으며 세번째 소설집 <비행운>을 가지고 왔다. <BR> <BR> '비행운'은 새로운 삶을 동경하는 형식으로(飛行雲), 하지만 현실을 벗어나지 못하게 하는 연쇄적 불운(非幸運)에 발목 잡힌 '우리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문학평론가 박준석이 말했듯 "김애란 소설은 우선 안부를 묻고 전하는 이야기, 말하자면 하이-스토리hi-story라고 부를 수 있다. 이 안부에는 개인적인 소소한 안녕을 넘어선 어떤 윤리"를 가지고 동세대의 실존적 고민을 드러내며 살아남은 자들에게 인사를 전한다. <BR> <BR> 친구처럼 곁에서 나의 이야기를 들어주러 온 듯 이번 소설집에서도 김애란은 자신의 매력을 백분 발휘한다. 또한 좀더 많은 세대와 공간을 아우르며 '확장'을 시도하기도 하는데, 그것은 김애란 '너머'를 발견하게 하는 기회를 마련해줄 것이다. 2011 젊은작가상 대상 수상작 '물속 골리앗', 2010 이상문학상 우수상 수상작 '그곳에 밤 여기에 노래' 등 모두 8편이 수록되어 있다.
더보기
목차

너의 여름은 어떠니
벌레들
물속 골리앗
그곳에 밤 여기에 노래
하루의 축
큐티클
호텔 니약 따
서른

해설 비행운의 꿈, 혹은 행복을 기다리는 비행운_우찬제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김애란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극작과를 졸업했다. 소설집 『달려라, 아비』 『침이 고인다』 『비행운』, 장편소설 『두근두근 내 인생』이 있다. 한국일보문학상, 이효석문학상,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신동엽창작상, 김유정문학상, 젊은작가상 대상, 한무숙문학상, 이상문학상 등을 수상했고, 『달려라, 아비』 프랑스어판이 프랑스 비평가와 기자들이 선정하는 ‘주목받지 못한 작품상’을 받았다.
더보기
남긴 글 86
abcdd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나의 젊은 날은 이렇게도 서툴지만 희미하게 빛나는구나
더보기
박범윤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앞길이 막막하고 불행할 때 공감으로 위로해주는 책. 요즘같은 장마철에 딱임
더보기
해변의 카프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p.199 바람이 불자 기옥 씨의 브래지어 위에 핀 가짜 꽃들이, 이름을 알 수 없는 이국의 열대 식물이 휘청대는 느낌이 들었다. 기옥 씨의 얼마 안되는 머리카락도 힘없이 흩날렸다. 일단 무언가 위를 자극하자 더 큰 허기가 밀려왔다. 기옥 씨는 가슴팍의 선득한 기운을 느끼며, 양 볼에 검버섯이 핀 달, 휑뎅그렁한 대머리를 드러내고 있는 큰 달을 망연히 바라봤다. <하루의 축>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