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코스모스
칼 세이건 지음
사이언스북스
 펴냄
18,500 원
16,6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힘들 때
무기력할 때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719쪽 | 2006-12-2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칼 세이건의 <코스모스> 특별판이 세이건의 서거 10주기를 기념하여 출간되었다. 이 특별판은 지난 2004년 12월에 출간된 <코스모스>(양장본)의 텍스트 전문과 도판 일부를 사용하고 판형을 휴대하기 쉬운 신국판으로 바꿔 출간한 책으로, 독자들이 좀 더 쉽게 칼 세이건의 메시지를 만날 수 있도록 배려한 책이다.<BR> <BR> 이번 특별판은 기존의 양장본의 텍스트 전문을 그대로 싣고 도판 중 본문을 이해하는데 꼭 필요한 것들을 골라 실었다. 그중에서도 컬러로 봐야 할 도판 자료들을 60컷 가까이 골라 컬러 화보로 본문 중간중간에 배치해 넣었다. <BR> <BR> 또 하나 특기할 만한 것은 칼 세이건의 부인인 앤 드루얀이 칼 세이건의 서거 10주기를 맞춰 세이건의 빈자리를 생각하는 아름다운 글을 한국어판 서문으로 실은 것이다. 세이건이 생전에 이루어 놓은 일들과 그가 살아 있었다면 지금 해냈을 일들을 생각하는 이 글을 <코스모스>가 가진 가치를 한층 빛내 주고 있다.
더보기
목차

머리말

Chapter 1 코스모스의 바닷가에서
Chapter 2 우주 생명의 푸가
Chapter 3 지상과 천상의 하모니
Chapter 4 천국과 지옥
Chapter 5 붉은 행성을 위한 블루스
Chapter 6 여행자가 들려준 이야기
Chapter 7 밤하늘의 등뼈
Chapter 8 시간과 공간을 가르는 여행
Chapter 9 별들의 삶과 죽음
Chapter 10 영원의 벼랑 끝
Chapter 11 미래로 띄운 편지
Chapter 12 은하 대백과사전
Chapter 13 누가 우리 지구를 대변해 줄까?

감사의 말
부록 1
부록 2
참고 문헌
옮긴이 후기
찾아보기
Picture credits

더보기
저자 정보
칼 세이건
다양한 저술과 방송 활동을 통해 천문학을 비롯한 과학의 대중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던 세계적인 천문학자다. 그는 지금까지 출판된 과학책 중 가장 많이 판매된 『코스모스(Cosmos)』와 퓰리처상 수상작인 『에덴의 용(The Dragons of Eden)』을 비롯해 30권이 넘는 책을 남겼다. 코넬 대학교의 행성 연구소 소장, 데이비드 던컨 천문학 및 우주 과학 교수, 행성 협회의 공동 설립자 겸 회장 등을 역임했으며, NASA의 자문 위원으로 보이저, 바이킹 등의 무인 우주 탐사 계획에 참여했다. 행성 탐사의 난제 해결과 핵전쟁의 영향에 대한 연구로 NASA 훈장, NASA 아폴로 공로상, 소련 우주 항공 연맹의 콘스탄틴 치올코프스키 훈장, 미국 천문 학회의 마수르스키 상, 미국 국립 과학원의 최고상인 공공복지 훈장 등을 받았다. 평생 우주에 대한 꿈과 희망을 일구던 그는 1996년 12월 20일에 골수성 백혈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더보기
남긴 글 33
Jin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주 전
우주에는 정말 관심이 없었다. 이 지구 안에서 과거를 비롯해 당장 눈앞에 놓인 현재와 앞으로의 미래까지 파악하는 것도 버거운데 우주까지 관심 둘 여유는 없었다. 하지만 코스모스를 읽으며 그 생각은 완전히 바뀌게 되었고 우주에 대한 관심을 넘어 지구 생명체의 근원까지 다시 생각하고 궁금해졌다. 어떻게 나라는 존재는 지구라는 별에 자리 잡고 살고 있고 저 멀고 먼 우주에서 시작되었다는 것이 우주에 대해 더 심오하게 생각하게 된다. 작가의 말처럼 우리는 도대체 누구란 말인가? 그리고 우주는 무엇일까? 우주를 탐사하는 것이 혹시 모를 일의 대안의 지구를 찾는 목적도 있고 새로운 자원이 될 수도 있는 광물을 찾는 정도로만 생각했었는데 과거 대항해시대에 바다를 탐험한 탐험가의 노고로 우리는 현재 전 세계를 알고 다닐 수 있게 되었다는 사실과 비교해 본다면 미지의 우주를 탐험함으로써 미래에 어떤 사실을 알고 새로운 무언가를 할 수 있을지 기대가 되기 시작한다. 그리고 나의 존재에 관해 알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도 생긴다.(내 생애 안에는 힘들겠지만!) 우주를 탐구하는 이유와 우리 생명과의 깊은 연계를 설명해 주니 비로소 나는 인류가 왜 우주에 궁금해하고 연구를 하는지 명확한 이유를 알게 되었다. 사실 과학, 수학과는 전혀 친하지 않아서 우주에 관한 수학적 설명을 해놓은 부분은 너무너무 어려웠고 이해하기 힘들었지만 한편으로 우주에 대해 철학적으로 잘 풀어내어 달리 스테디셀러가 아니구나 싶었다. 그리고 과학이든 역사든 예술이든 모든 것은 연결되어 있고 어느 하나 독단적으로 시작되지 않고 존재하지 않았다는 것에 인지했던 사실이지만 다시 한번 깨닫는 계기가 되었다. 항상 책을 읽을 때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작가의 방대한 지식에 감탄했고 나에게 이 엄청난 우주를 알려주어 고마웠다. 코스모스를 읽고 나서 인스타에 무의식적으로 팔로우 했던 나사의 사진들이 새롭게 보이기 시작한다.
더보기
COSMO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코스모스(COSMOS)는 과거에도 있었고 현재에도 있으며 미래에도 있을 그 모든 것이다. 겸손함은 당위이다. 작고 푸른 점속의 존재인 나를 인식하는 것에서 지혜는 출발한다.
더보기
황선애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더 두꺼워도 꼭 읽어봐야 할 책. 어지럽게 늘어져있던 생각들을 정돈하게 해준다 그건 지구 그리고 우주의 지적생물 어쩌면 우주의 먼지 중 하나라는 나를 알게 해주었기 때문이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