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코스모스
칼 세이건 지음
사이언스북스
 펴냄
18,5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719쪽 | 2006-12-2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칼 세이건의 <코스모스> 특별판이 세이건의 서거 10주기를 기념하여 출간되었다. 이 특별판은 지난 2004년 12월에 출간된 <코스모스>(양장본)의 텍스트 전문과 도판 일부를 사용하고 판형을 휴대하기 쉬운 신국판으로 바꿔 출간한 책으로, 독자들이 좀 더 쉽게 칼 세이건의 메시지를 만날 수 있도록 배려한 책이다.<BR> <BR> 이번 특별판은 기존의 양장본의 텍스트 전문을 그대로 싣고 도판 중 본문을 이해하는데 꼭 필요한 것들을 골라 실었다. 그중에서도 컬러로 봐야 할 도판 자료들을 60컷 가까이 골라 컬러 화보로 본문 중간중간에 배치해 넣었다. <BR> <BR> 또 하나 특기할 만한 것은 칼 세이건의 부인인 앤 드루얀이 칼 세이건의 서거 10주기를 맞춰 세이건의 빈자리를 생각하는 아름다운 글을 한국어판 서문으로 실은 것이다. 세이건이 생전에 이루어 놓은 일들과 그가 살아 있었다면 지금 해냈을 일들을 생각하는 이 글을 <코스모스>가 가진 가치를 한층 빛내 주고 있다.
더보기
목차

머리말

Chapter 1 코스모스의 바닷가에서
Chapter 2 우주 생명의 푸가
Chapter 3 지상과 천상의 하모니
Chapter 4 천국과 지옥
Chapter 5 붉은 행성을 위한 블루스
Chapter 6 여행자가 들려준 이야기
Chapter 7 밤하늘의 등뼈
Chapter 8 시간과 공간을 가르는 여행
Chapter 9 별들의 삶과 죽음
Chapter 10 영원의 벼랑 끝
Chapter 11 미래로 띄운 편지
Chapter 12 은하 대백과사전
Chapter 13 누가 우리 지구를 대변해 줄까?

감사의 말
부록 1
부록 2
참고 문헌
옮긴이 후기
찾아보기
Picture credits

더보기
저자 정보
칼 세이건
다양한 저술과 방송 활동을 통해 천문학을 비롯한 과학의 대중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던 세계적인 천문학자다. 그는 지금까지 출판된 과학책 중 가장 많이 판매된 『코스모스(Cosmos)』와 퓰리처상 수상작인 『에덴의 용(The Dragons of Eden)』을 비롯해 30권이 넘는 책을 남겼다. 코넬 대학교의 행성 연구소 소장, 데이비드 던컨 천문학 및 우주 과학 교수, 행성 협회의 공동 설립자 겸 회장 등을 역임했으며, NASA의 자문 위원으로 보이저, 바이킹 등의 무인 우주 탐사 계획에 참여했다. 행성 탐사의 난제 해결과 핵전쟁의 영향에 대한 연구로 NASA 훈장, NASA 아폴로 공로상, 소련 우주 항공 연맹의 콘스탄틴 치올코프스키 훈장, 미국 천문 학회의 마수르스키 상, 미국 국립 과학원의 최고상인 공공복지 훈장 등을 받았다. 평생 우주에 대한 꿈과 희망을 일구던 그는 1996년 12월 20일에 골수성 백혈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더보기
남긴 글 30
대통령이 될 남자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클래식이라는 표현이 딱 어울린다. 클래식을 흔히 받아들이는 느낌은 딱딱함 ,지루함, 예전부터 전해내려옴. 시대를 타지 않은 가치, 살아가는 데 필수는 아님, 대중적이지 않음 교양 있는 사람이 되기 위한 조건 이 정도가 있다. 그래서 누구나 접할 수 있으면서도 아무나 접하지 않고, 쉽게 그 가치를 알 수도 없다. 이 책이 위의 모든 수식어를 담는 그런 책이다. 글이 어려워서가 아니라 온 몸으로 느끼기 어렵다 솔직히 재밌지는 않다. 새로운 걸 배웠다기엔 고등학교 때 다 배우는 수준이다. 인류의 역사를 다루기에도 과학적 지식을 다루기에도 다채로운 언어 표현을 담기에도 깊이가 있진 않다. 고등 학교 때 지구 과학을 안 배웠다면 추천하고 싶다.
더보기
남쪽나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코스모스/칼세이건 칼세이건의 코스모스는 우주의 탄생, 은하계의 진화, 태양의 삶과 죽음, 우주를 떠돌던 먼지가 의식 있는 생명이 되는 과정, 외계 생명의 존재 문제 등을 한 편의 시처럼 우아한 문체로 흥미롭게 서술한 책으로 저에게는 과학의 아름다움에 흠뻑 빠지게 한 책입니다. 이 책을 펼칠 때마다 저는 무한한 우주의 바다로 여행을 떠나게 되고 새로운 행성과 별에 대해 상상하게 되었으며 머나먼 우주공간의 신비감을 오랫동안 간직하게 되었습니다. ​ 우리가 우주를 알고 있는 것은 한정되어 있지만 그 세계의 끝은 아직 알지 못합니다. 그러므로 무지의 끝을 알아가기 위해 인간은 역사의 가르침 속에서 과거로부터 현재와 미래를 조금씩 넓혀가는 과정이라 할 수 있습니다. '태양은 벌겋게 달아오른 돌멩이였고 별들은 천상의 불꽃이었으며 은하수는 밤하늘의 등뼈였다' 하늘과 땅이 열리기 전 혼돈에서 태어난 그 무엇이 있었다. 침묵과 공허 안에서 그것은 그것만으로 충만하여 변하지 않았고 두루 돌기는 하지만 닳아 없어지는 법이 없었다. 그것에서 모든 것이 말미암았으니 그것은 세상의 어머니, 그 이름 내 알 수 없으나 .도'라 부르겠노라 '대도'라 부르겠노라 '대도'라 또 다른 이름으로 불러도 좋으리라. 도는 거대하므로 나를 벗어난다 할 수 있고 나를 벗어난다니, 그것은 내게서 멀리 떨어져 자리한다. 또한 멀리 있으니, 그것은 결국 내게 되돌아오리라. [노자의 도덕경] 중에서 ​ 모든 것이 침묵의 허공에 가만히 떠 있었다. 움직이는 것이라고는 아무것도 없었다. 텅 빈 허공만이 걸려 있었다. 한 인간이 일생을 두고 우주와 같은 엄청난 광활의 길을 다루는 데에는 분명 한계가 있을 것입니다. 머나먼 과거로부터 현재를 거쳐 미래에 이르기까지 진실을 밝히기 위한 무수한 노력은 끊임없이 이어져나갈 것입니다. ​ 한낱 보잘것없는 먼지보다 작은 창백한 푸른 점 하나가 우주의 중심일 순 없겠지만 세상은 무수한 정렬 속에서 탄생하길 반복하고 인간이 존재하는 한 진화를 거듭해서 조금 더 진실에 가깝게 다가설 수 있을 것입니다. ​ 무한한 우주의 공간 속에 코스모스는 과거에도 존재했었고 미래에도 있을 것이며 영원한 무공의 시간과 함께 우리의 역사도 코스모스의 크기와 나이에 비례해서 흘러갈 것입니다. 우주라는 거대한 바다를 탐험하고 우리 스스로 알아낸 것은 모래사막에서 한 톨 모래 알갱이 보다 미약할지라도 인간은 그 모험적 탐험을 게을리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것이 바로 인간의 근원적 본능이며 속성인 것입니다. 따뜻한 남쪽나라 통영에서...
더보기
가가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우리 모두는 별에서 태어났다라는 말이 깊은 감동으로 오는 책. 조금이라도 어린 나이에 보면 더 좋을 것 같은 책. 아들에게 꼭 읽히게 하고 싶음. 역시 클래식은 영원한거 같음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