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청춘의 낙서들 (막다른 골목에서 하늘이 노래질 때 괜찮다 힘이 되는 낙서들)
도인호 지음
앨리스
 펴냄
14,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24쪽 | 2014-07-2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도인호의 <청춘의 낙서들>. 누구는 슈퍼카를 수집하고 누구는 고가의 미술품을 수집한다는데 여기, 한 청춘은 낙서를 수집한다. 저자 도인호는 스펙 쌓기에 매진하는 여느 20대와는 달리, 낙서를 수집하는 조금은 평범하지 않은 청춘으로, 이 책에서 그간 모은 낙서를 매개로 자신의 삶과 고민을 풀어놓는다. <BR> <BR> 그러니까 이 책은 저자가 열망과 절망 사이에서 흔들릴 때, 막다른 골목에서 하늘이 노래질 때 '괜찮다'라고 힘이 되어준 낙서들, 즉 한 청춘이 간직해온 '조그만 불빛'들에 대한 이야기이다. 낙서와 청춘은 뜨겁지만 수줍으며, 멀리서 볼 때는 그럴듯해 보여도 가까이에서 보면 보잘것없고, 언젠가는 사라지지만 흔적을 남긴다는 점에서 꽤 많은 공통점이 있다. 이 책에서 낙서는 도인호의 청춘을 견인하고 도인호의 청춘은 낙서에 빗대 표현된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 청춘, 낙서의 고백

청춘의 불안
나나는 진짜야/ 도서관에서 낙서하는 청춘들/ 말하는 벽-내가 너보다 커/ “힘내세요” 한마디

청춘의 우정
변신의 순간/ 가자! 보물섬으로/ 애증의 20년 지기/ 말하는 벽-나 니가 땡겨

청춘의 사랑
짝사랑-아름이와 민우 Ⅰ/ 봄, 너를 봄/ 노력하는 순정-아름이와 민우 Ⅱ/ 말하는 벽-파수꾼

청춘의 풍경
말 많은 고양이님/ 어릴 적 아파트/ 엉거주춤, 낙서 수집

청춘의 후회
너 너 너/ 그야말로 보편적인 군대 연애-아름이와 민우ⅢⅠ/ 말하는 벽-키스 금지 구역/ 완벽하게 사랑에 빠진 얼굴

청춘의 위로
언젠간 행복해지겠죠/ 세상은 항상 아름답다/ 외롭고 쓸쓸해서, 스티커/ 말하는 벽-추워요 안아주세요/ “당신이 필요해요”

청춘의 질문
홍대 앞 안철수/ 말하는 벽-바보?/ 사라질 골목 한가운데에서

청춘의 여행
그 여름의 묘지, 근사한 마음/ 말하는 벽-여유로운 삶/ 가나의 낙서들

청춘의 성장
김과장과 하늘색 풍선/ 말하는 벽-마음으로 먹는 음식/ Love Yourself/ 아버지와 우동 한 그릇

에필로그 / 나와 마티즈와 벌레
친구 p의 헌사

더보기
저자 정보
도인호
#1라운드 1986년 식목일에 꽃집 아들로 태어나 질풍노도의 소년 시절을 기적적으로 극복하고 경희대학교에 입학, 조경학을 공부했다. 전공 특성상 이곳저곳 답사를 다니며, 사람 특성상 또 이곳저곳에서 술자리를 가지며, 청춘의 대부분을 거리에서 소비했다. 2008년 군 전역 후에 좋아하던 집 앞 담벼락 낙서가 지워진 것을 계기로 일종의 취미 생활처럼 거리의 낙서들을 모으기 시작했다. #2라운드 착실히 대학 생활을 하던 중, 마지막 학기를 남기고 휴학, 경제적으로 독립하겠다며 창업에 도전, 나름 전공을 살려 ‘온라인 플라워숍’을 차렸다. 꽃이 팔리지 않을 때마다 심란한 마음으로 거리를 방황했고, 꽃은 언제나 팔리지 않았으므로 덕분에 많은 낙서를 모았다. 처참한 실패 이후로도 이런저런 창업을 시도해보다가 결국 대학으로 복귀, 입학한 지 7년 만에 참담한 심정으로 졸업했다. #3라운드 졸업 후 괜한 오기로 취직은 하지 않고 ‘서울의 낙서’라는 블로그를 개설, 그동안 모아온 낙서와 함께 스스로의 청춘에 대해 글을 쓰기 시작했다. 『월간 잉여』 『페이퍼』 등의 잡지에 낙서에 대한 글을 기고했고, EBS 「지식채널e」 ‘낙서’ 편에 수집했던 낙서 사진들이 소개되기도 했다. 지금까지도 서울의 이곳저곳에서 낙서를 모으며, 본인의 입장에선 도전의 연속이고 부모님의 입장에선 만행의 연속인 청춘을 살아가고 있다. 블로그 blog.naver.com/arborino 트위터 @doh_ino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