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궁극의 아이 (장용민 장편 소설)
장용민 지음
엘릭시르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미스터리
#상상초월
#시간
552쪽 | 2013-03-08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장용민 장편소설. '대한민국 스토리 공모대전'에서 2011년도 최우수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워싱턴 한복판에서 세계적인 곡물 기업의 총수 나다니엘 밀스타인이 암살된다. 전 세계 곡물업계를 장악하고 있던 피해자였기에 인구의 5분의 1이 용의자라 해도 이상할 것이 없는 사건. 하지만 정작 용의자는 십 년 전 죽은 한 남자로 밝혀진다. <BR> <BR> 사랑하는 연인 엘리스의 눈앞에서 권총 자살을 한 남자 신가야. 십 년 전 자살한 남자가 용의자로 지목되는 말도 안 되는 상황에서 또 한 번의 살인 사건이 일어난다. 이번에도 이미 죽은 남자 신가야가 연루되어 있다. <BR> <BR> FBI 요원 사이먼 켄은 모든 단서가 '과잉 기억 증후군'을 앓고 있는 엘리스의 기억에 들어 있다는 신가야의 편지를 받고, 그녀의 기억에 의지한 채 사건의 실마리를 풀어 나간다. 용의자가 확실하지 않을 뿐 단순 연쇄 살인이라고 여기고 수사를 진행하지만, 파헤칠수록 사건은 걷잡을 수 없는 방향으로 전개되는데…
더보기
목차

- 예언
- 모든 것을 기억하는 여자
- 첫 만남
- 방문자
- 세 번째 표적
- 카이헨동 연구소
- 이별
- 아담의 유치원
- 쌍둥이
- 무덤에 꽃을 바치는 남자
- 궁극의 아이
- 모니카
- 복수의 시작
- 혼돈
- 마지막 날
- 벨몽
- 업(業, Karma)
- 에필로그

-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장용민
서울대 미대를 졸업하고 한국영화아카데미를 수료했다. 영화감독이 되고 싶었던 그는 원래 감독이 되기 위해 시나리오를 썼는데 그때 쓴 작품이 〈건축무한육면각체의 비밀〉이다. 1996년 한국영화진흥공사 주최 시나리오 공모전에서 이 작품으로 대상을 수상하며 소설화는 물론 영화화의 꿈까지 이루며 작품 활동을 시작한다. 그 뒤로 『운명계산시계』, 『신의 달력』 등 치밀한 구상과 풍부한 지식을 바탕으로 한 소설을 비롯하여 오락적 재미와 감동, 지적 호기심을 채워 주는 작품으로 자신의 영역을 넓히고 있다. 잠시 숨을 고르던 그는 2013년 『궁극의 아이』를 발표하며 한국 장르소설계에 돌풍을 일으키며 두 번째 전성기의 시작을 알린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주최 2011년 대한민국 스토리 공모대전 최우수상을 수상한 『궁극의 아이』는 출간되자마자 독자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으며 그해 최고의 한국 미스터리로 주목을 받았다. 이어 2014년 『불로의 인형』을 내놓은 그는 이제 작품을 발표하기 전부터 국내외로부터 러브콜을 받는 작가로 우뚝 섰다.
더보기
남긴 글 25
행복바라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장용민 작가 책은 손에 잡으면 놓지않게되고 술술 읽혀 금방 읽게된다. 요책은 귀신나방보다 더 재밌게 읽었다 다만 이 작가는 몇사람이 세계를 맘대로 쥐락펴락 한다는 세계관을 가지고있나보다. 귀신나방에서도 그렇고... 미래를 기억하는 사람, 과거 기억을 모조리 가지고 사는 사람 등 독특한 소재로, 다음 이야기가 굉장히 궁금해서 자꾸 보게 만드는 전개.. 맘에든다 이런상상으로 이런 글을 쓴 작가가 대단ㅎㅎㅎ
더보기
연어이야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두번째 읽었는데도 다음장이 궁금해요
더보기
사라다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외국소설, 특히 미스터리 스릴러 소설을 읽을 때면 스토리도 좋고, 스케일도 크고, 재미도 있는데 정서적으로 와닿지 않다 보니 왠지 어색하고 작가가 의도한 감동을 느낄 수 없었다. 이 책의 가장 큰 매력 포인트는 서구를 배경으로 한 이러한 스릴러 소설을 우리나라 작가가 썼다는 점이다. 가슴깊이 파고든다. 스토리가 영화처럼 눈앞에 펼쳐지는 것 같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