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간과 쓸개
김숨 지음
문학과지성사
 펴냄
11,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36쪽 | 2011-02-24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김숨의 세번째 소설집. 1997년 대전일보 신춘문예와 1998년 문학동네신인상에 연이어 당선되면서 문단에 나온 작가 김숨은 첫 소설집 <투견>을 내기까지 7년이라는 짧지 않은 시간이 있었지만, 2005년에 펴낸 그 책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매해 한 권의 책을 꼬박꼬박 내고 있다. <간과 쓸개>는 두번째 소설집 <침대> 이후 4년 만에 펴내는 소설집이다. <BR> <BR> 이질적인 재료들이 충돌하면서 묘하게 조화를 이루어 마치 한 편의 콜라주를 보는 듯했던 전작들에서 현실의 고통을 잊게 하는 방편이 아닌 현실적으로 드러내지 못하는 것들을 실감나게 드러내기 위해 기괴한 환상들을 교차했던 작가는 이번 소설집에서 그 시선을 현실로 옮겨간다. <BR> <BR> 간암에 걸린 화자와 담낭관에 생긴 담석으로 병들어 누운 그의 큰누님의 이야기를 담은 표제작 '간과 쓸개'에서는 조금씩 다가오는 죽음의 모습을 어릴 적 보았던 저수지의 검은 물빛으로 형상화하고 있다. '모일, 저녁'은 오랜만에 부모님의 집에 찾아간 화자가 부모님과 함께 저녁상을 차리는 동안의 이야기이다. <BR> <BR> 상갓집에 가는 길에 원인을 알 수 없는 교통체증으로 도로에 갇혀버린 한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룸미러', 대형 마트로 인해 손님이 거의 끊긴 럭키슈퍼에서 이미 유통기한이 훨씬 지나버린 아버지와 가게를 보는 소녀의 이야기 '럭키슈퍼' 등 거부할 수 없는 죽음의 이미지와 그 안에서 각자의 방식으로 필사의 삶을 살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이번 소설집을 가득 채우고 있다.
더보기
목차

간과 쓸개
모일, 저녁
사막여우 우리 앞으로
북쪽 방
흑문조
룸미러
육의 시간
내 비밀스런 이웃들
럭키슈퍼

발문_ 광물성의 기록 / 하성란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김숨
1974년 울산에서 태어났다. 1997년 대전일보 신춘문예에 「느림에 대하여」가, 1998년 문학동네신인상에 「중세의 시간」이 각각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투견』 『침대』 『간과 쓸개』 『국수』 『나는 염소가 처음이야』 『당신의 신』, 장편소설 『백치들』 『철』 『나의 아름다운 죄인들』 『물』 『노란 개를 버리러』 『여인들과 진화하는 적들』 『바느질하는 여자』 『L의 운동화』 『한 명』 등이 있다. 이상문학상, 현대문학상, 대산문학상, 허균문학작가상, 동리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