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심심한 일상에 자극이 필요할 때
잔잔하면서도 강렬한 그녀의 이야기

채식주의자 (한강 연작소설,맨부커 인터내셔널 수상작)
한강 지음
창비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무기력할 때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나무
#내면
#상처
#욕망
#채식
247쪽 | 2007-10-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16년 맨부커상(Man Booker International Prize) 수상작. 10년 전 작가 한강은 '내 여자의 열매'라는 단편소설을 썼다. 한 여자가 아파트 베란다에서 식물이 되고, 함께 살던 남자는 그녀를 화분에 심는 이야기였다. <채식주의자>는 언젠가 그 변주를 쓰고 싶다는 바람에서 출발했다. 상처받은 영혼의 고통과 식물적인 상상력이 결합해 섬뜩한 아름다움을 뿜어내는 연작 소설이다.<BR> <BR> 표제작인 '채식주의자', 2005년 이상문학상 수상작 '몽고반점', 그리고 '나무 불꽃', 2002년 겨울부터 2005년 여름 사이에 씌어진 세 편의 중편소설로 구성되어 있다. 세 이야기의 한 사람의 주인공을 공유한다. 죽어가는 개에 대한 어린시절의 기억으로 점점 육식을 멀리하고 스스로가 나무가 되어간다고 생각하는 '영혜'.<BR> <BR> 그러나 작중 화자는 서로 다르다. '채식주의자'에서는 아내의 행동을 이해할 수 없는 남편이, '몽고반점'에서는 처제의 엉덩이에 남은 몽고반점을 탐하며 예술혼을 불태우는 사진작가인 영혜의 형부가, '나무 불꽃'에서는 남편과 여동생의 불륜을 목격했으나 그렇게 살아갈 수밖에 없는 인혜가 각각 화자로 등장한다.<BR> <BR> 단아하고 시심 어린 문체와 밀도있는 구성력이라는 작가 특유의 개성이 작품 속에 고스란히 살아있다. 이전까지 소설가 한강이 발표해온 작품에 등장했던 욕망, 식물성, 죽음, 존재론 등의 문제를 한데 집약시켜놓은 완결편이라 할 수 있다.
더보기
목차

채식주의자
몽고반점
나무 불꽃

해설 / 허윤진
작가의 말
수록작품 발표 지면

더보기
저자 정보
한강
1970년 광주에서 태어나 연세대 국문과를 졸업했다. 1993년 『문학과사회』에 시 「서울의 겨울」 외 4편을 발표하고, 이듬해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붉은 닻」이 당선되면서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1999년 단편소설 「아기 부처」로 한국소설문학상을, 2000년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을, 2005년 이상문학상을 수상했다. 2010년 장편소설 『바람이 분다, 가라』로 동리문학상을, 2014년 장편소설 『소년이 온다』로 “인간 존엄의 가치를 조명하는 치열한 작가적 고투가 느껴진다”는 평가를 받으며 만장일치로 만해문학상을 수상했다. 2015년 단편소설 「눈 한 송이가 녹는 동안」으로 “개인의 존재 조건과 사회 현실, 그리고 고통과 구원이라는 보편적인 주제의식이 아름답고 정교하게 맞물렸다”는 평과 함께 황순원문학상을, 2016년 연작소설집 『채식주의자』로 맨부커 인터내셔널상을 수상했으며, 이듬해 『소년이 온다』로 이탈리아 말라파르테 문학상을 수상했다. 장편소설 『검은 사슴』 『그대의 차가운 손』 『바람이 분다, 가라』 『희랍어 시간』 『소년이 온다』 『흰』, 소설집 『여수의 사랑』 『내 여자의 열매』 『채식주의자』 『노랑무늬영원』, 시집 『서랍에 저녁을 넣어 두었다』 등이 있다. 온 감각을 동원해 존재의 심연에 자리한 고통을 세밀하게 그려낸 첫 장편소설 『검은 사슴』(1998)은 치밀하고 빈틈없는 서사와 깊은 울림을 주는 시적인 문장들로 출간 당시 “한 젊은 마이스터의 탄생을 예감케 한다”는 찬사를 받았다.
더보기
남긴 글 200
하영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책을 펴고 한 번에 읽어내린 건 정말 오랜만이다. 쉼 없이 읽었지만 쉽게 받아드려지지 않는, 말하자면 기괴한 장면들이 많아 그리 편하게 읽었다고 생각 되지는 않는다. 쉽게 읽혔으나 남는 의문들에 책을 읽고 여러 리뷰들과 해석들을 찾아보게 되었다. 그것들을 섞고 내가 느낀 것들도 함께 섞어 나만의 결말을 만드는 것으로 독서를 마무리하였다.
더보기
최효선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이 책은 흡입력이 굉장하지만 읽으면서 께름칙한 묘사나 기괴하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인상은 깊다만 다시 읽거나 추천은 못해주겠다...!
더보기
조민혜(하윤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제목으로 추측할 수 없는 이야기 한번 더 읽어봐야 느낌이 오겠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