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이 길 끝에 네가 서 있다면 좋을 텐데 (최갑수 골목산책)
최갑수 지음
 펴냄
15,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84쪽 | 2010-06-1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시집 <단 한 번의 사랑>, 여행 산문집 <목요일의 루앙프라방> 등을 펴낸 최갑수의 골목 에세이. 옛날 모습 그대로를 간직한 서울 부암동이나 강경의 황산마을, 군산의 철길마을. 골목을 골목답게 만드는 예술과 삶이 만난 통영의 동피랑, 청주 수암골, 부산의 태극도마을, 대전의 복지관길 등. 시인이자 여행 기자였던 작가가 전국을 누비며 찾아낸 골목들을 담았다.<BR> <BR> 골목 산책의 장점은 어디든 편하게 털썩 주저앉을 수 있다는 점이다. 골목 어귀에 나와 계신 할머니와 말씀도 나누고, 동네 꼬마들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주고받는다. 운이 좋다면 우리나라 근현대사와 궤를 같이하는 마을의 역사를 듣거나 마을 사람들만 아는 풍광이 좋은 장소를 안내받을 수 있다.<BR> <BR> 최갑수 작가는 이 책을 통해 걸음의 속도를 늦추고 멈춰서는 일, 천천히 음미하고, 바라보고, 아무것도 안 하면서 즐기는 방법을 보여준다. 그리고 그 어떤 누구의 사연 하나쯤은 간직하고 있을 작은 모퉁이 길, 이리저리 돌아난 낡은 계단 앞에서 멈춰서 보라고 한다. 익숙한 풍경을 새롭게 받아들이는 것이 가능한 곳, 그곳이 바로 골목이라고.
더보기
목차

서울 통의동&부암동
_한나절 기분 좋은 산책이 어울리는 골목
서울 청파동 만리시장길
_단편으로 남아 있는 골목의 흔적
서울 한남동&이태원
_도심 골목의 진경과 만나다
진안 백운면 원촌마을
_콕 떼어가고 싶은 예쁜 간판들
군산 경암동 철길마을
_낡은 판잣집 사이 철길은 시냇물처럼 흐르고
부산 문현동 안동네
_그 골목, 돌고래와 열대어가 헤엄치는
서울 상도동 밤골마을
_조개껍질을 쌓아놓은 듯한 지붕, 지붕, 지붕들
논산 강경읍 황산마을
_70년 전 골목으로의 시간여행
춘천 약사동 망대골목
_무뚝뚝하지만 다정한 골목
서울 낙산 이화동&삼선동1가
_유쾌한 골목, 정겨운 골목
서울 홍제동 개미마을
_계단, 텃밭, 기분이 좋아지는 벽
강화 교동도 대룡시장 골목
_짧은 골목, 오래된 풍경, 따뜻한 이야기
목포 온금동 다순구미길
_가난한, 하지만 아름다운 물빛 무늬
대전 대동 복지관길
_눈부시게 노란 골목, 그곳엔 꽃이 피고
경주 사정동&황오동
_평범하면서도 존재감으로 가득한, 약간은 어수룩한 그런 골목
서울 가회동 북촌한옥길
_담 너머 활짝 핀 능소화는 발걸음을 붙잡고
대구 중구 진골목
_100년 사연과 역사를 간직한 골목
동해 묵호 등대오름길
_골목은 흘러 흘러 바다에 닿고
부산 감천2동 태극도마을
_성냥갑 같은 집들, 그 사이로 얽힌 삶
서울 흑석동 효사길
_서울에서 가장 전망이 좋은 골목
인천 배다리골 우각로
_헌책방이 있고 오래된 여인숙이 있고 푸른 지붕이 있고
전주 동서완산동 청학루길
_다양한 골목의 어울림
청주 수동 수암골목
_피란민 정착지에서 벽화 마을로
통영 동호동 동피랑
_골목으로 밀려 들어온 푸른 바다

더보기
저자 정보
최갑수
시인. 여행작가. 생의 탐색가. 길의 몽상가. 오랫동안 여행작가로 일하고 생활하고 있다. 그러니까 여행을 다니고 글을 쓰고 사진을 찍는 것이 일이다. 그래서 이번 생이 약간은 다행스럽고 행복하다고 여기고 있다. “여행이란 뭐죠?” 하고 묻는 이들에게는 “위로 아닐까요”라고 대답한다. 지금까지 쓴 여행에 관한 혹은 생에 관한 책들은 모두 위로에 관한 이야기이기도 하다. 여행을 떠나지 않을 때는 카페에서 여행에 관한 글을 쓰고 지난 여행에서 찍어온 사진들을 뒤적이며 또 다른 여행을 생각한다. 아니면 음악을 듣거나. 생은 사랑 아니면 여행 혹은 음악이라고 생각한다. 생과 사랑과 여행에 관한 문장을 모아 최근 『우리는 사랑 아니면 여행이겠지』를 펴냈다. 『사랑보다도 더 사랑한다는 말이 있다면』은 그 연장선이자 완결인 ‘사랑하는 문장들’이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