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쫀드기 쌤 찐드기 쌤
최종득 지음
문학동네어린이
 펴냄
9,5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08쪽 | 2009-09-09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거제도의 작은 초등학교 교사인 지은이가 묶어낸 첫 시집. 바다와 맞닿은 하늘처럼 아이와 어른의 경계를 알 수 없는 시인의 눈으로 쓴 시들로 가득하다. <BR> <BR> 「개와 버스」, 「창문」에서는 자연과 사람이 함께 걸어가야 할 지점들을 포착하고 있으며「걷고 싶어도」는 사람과 사람 사이의 온정을 담고 있다. 길이 하나뿐인 작은 섬에서 어딘가로 걸어가는 ‘나’에게 차를 탄 모든 이가 함께 타고 가자며 한마디씩 말을 건네는 풍경이 담겨 있다. <BR> <BR> 1부에 묶은 시는 아이의 눈으로 세상을 바라본 시들이다. 2부는 일과 더불어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어른뿐만 아니라 아이들이 흙과 바닷물을 손에 묻히며 겪는 갖가지 감정의 곡선들, 땀의 맛을 함께 느낄 수 있다. 3부는 자연과 사람의 이야기이다. 사람을 품어 안는 자연, 자연 안에서 살아가는 사람의 모습을 솔직하게 노래했다. <BR>
더보기
목차

제1부 아이 더불어 어른

누굴 닮아서
이상하다
일기예보
앵두
민철이
한글
시 공부
금붕어
동생이 엄마한테 이기는 방법
치매 할아버지
아기 얼굴
형과 엄마
아버지 마중
언니와 동생
선물
답장
가정방문
손난로
쫀드기 쌤 찐드기 쌤

제2부 일 더불어 사람

참깨 털기
쑥국
모내기
손님이 주인처럼
벼 말릴 때는
멸치 건조장에서
멸치가 먼저다
꼬막 터는 날 1
꼬막 터는 날 2
우리 엄마
엄마와 갯지렁이
갯지렁이 용돈
물고기 좋은 일

제3부 사람 더불어 자연

더딘 걸음 빠른 걸음
늦가을
쉰 울음
소꿉놀이
병원에서는
사랑
자릿세
바지락국

바다에서는
모과
버즘나무
동박새
탱자나무 꽃
벼꽃 필 때는
파란 하늘
고둥 이름
낡은 배
사람 마음
바닷길
죽은 뱀
창문
개와 버스
걷고 싶어도

더보기
저자 정보
최종득
1973년 경남 고성에서 태어나 진주교육대학교를 졸업하였습니다. 2004년 월간 『어린이문학』을 통해 등단하였습니다. 동시집 『쫀드기 쌤 찐드기 쌤』을 펴냈고, 어린이시 선집 『붕어빵과 엄마』를 엮었습니다. 지금은 바다가 보이는 거제의 작은 초등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면서 아이들한테 배우고 있습니다. 아이들 삶을 가꾸기 위해 아이들과 함께 시를 공부하고 그 시들을 모아 해마다 학급 시집 『노래하는 섬 아이들』을 엮어 왔습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