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어떤 책이 재밌는 책인지 궁금한 이들에게
서평가들이 소개하는 매력적인 작품들

난폭한 독서 (서평가를 살린 위대한 이야기들)
금정연 지음
마음산책
 펴냄
16,000 원
14,4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고민될 때
읽으면 좋아요.
#독서
#서평
#소설
368쪽 | 2015-11-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서평가 금정연이 자신을 살린 열 명의 작가와 그 위대한 소설들에 바치는 재기발랄한 서평집이다. 2013년부터 2014년까지 <프레시안북스>에 '요설'이란 제목으로 연재된 칼럼을 전면 개고를 거쳐 책으로 엮었다. 감당할 수 없이 많은 책에 깔려서도 끝없이 되읽고 싶은 위대한 풍자소설들을 현실적인 성찰과 유머 그리고 더없는 애정으로 소개하고 있다.<BR> <BR> 저자가 소개하는 열 명의 작가는 르네상스 문학에서 시작해 계몽주의, 낭만주의, 사실주의 등 서양 근현대 문학의 간략하고 주관적인 계보인 동시에, 더없을 조롱과 거드름으로 시대를 약 올린 위대한 풍자문학의 계보를 이룬다. 그러나 이 목록엔 그보다 중요한 의의가 있다. 바로 저자가 존경보다 사랑을 하고 싶은 작가와 작품이라는 것. 경애하고 존대하며 거리를 두기보단, 격하게 들이대어 말투까지 닮으려는 치열한 사랑의 기록. 그것이 금정연 식의 독서고 서평이다.<BR> <BR> 저자는 매 작가의 글쓰기를 모사한 카멜레온 같은 서평 속에서 돈키호테, 걸리버, 캉디드, 요제프 K 등의 주인공들에 깊이 동화되고, 각각의 소설을 자신의 일상처럼 읽어낸다. 일찌감치 소설이라는 문학 형식의 전형이 된 위대한 소설들, 그리고 그 안에서 불쑥불쑥 튀어나오는 21세기 서평가의 삶. 연재와 마감과 위반과 자학으로 이어지는 일상을 바쳐 저자는 삶 자체인 독서, 책이 여전히 무용하지 않은 삶을 보여준다. <BR> <BR> 열세 편의 소설, 열세 개의 삶을 다루지만 독자는 처음부터 한 개의 삶을 더 맞닥뜨리지 않을 수 없다. 책 읽고 글을 쓰며 마감과 위반을 반복하는 서평가 금정연의 삶이다. 저자는 서평가의 단조로운 삶, 읽기와 쓰기를 반복하는 삶, 그래서 더욱 책에 빠져들게 되는 삶에 대한 진지한 물음으로 지면 곳곳을 메운다. 거기엔 소설과 독서, 출판에 대한 고민, 그리고 책에 빠져 살고 싶지만 책만 보며 살 순 없는 사람들에게 건네는 반어적인 격려가 두루 담겨 있다.
더보기
목차

들어가며

태초에 방귀가 있었다
프랑수아 라블레 ·『가르강튀아/팡타그뤼엘』


제1장 라블레는 어떻게 방귀를 뀌었는가 또는 그의 엉덩이가 품고 있던 놀라운 것들에 관해서
제2장 거리의 엉덩이에서 튀어나온 거인의 외침 그리고 그가 들려준 더럽게 새로운 이야기
제3장 라블레의 실패한 농담 그리고 팡타그뤼엘의 거대한 입에 관하여
제4장 다시 한 번, 라블레의 실패한 농담 그리고 팡타그뤼엘의 거대한 입에 관하여

누구도 두 번 미칠 수는 없다
미겔 데 세르반테스 ·『돈키호테』


제5장 세르반테스의 꼬여버린 족보와 그의 사려 깊은 친구가 들려주는 탁월한 조언
제6장 어느 미친 독자의 영웅적이고 미미한 모험에 대한 이야기
제7장 유쾌하고 엄숙한 검열식이 행해지고 작가가 탄생하다

300년 뒤에도 달라지지 않을 것들
조너선 스위프트 ·『걸리버 여행기』


제8장 걸리버가 항해한 소인국의 이야기가 그려지고 라블레를 떠올리게 하는 몇몇 분변학적 장면이 언급된다
제9장 거인국에 남겨진 걸리버의 수난이 그려지고 거대한 젖가슴에 관한 이야기와 걸리버가 떠나온 유럽에 대한 거인왕의 비판이 쏟아진다
제10장 어느 때보다 다양한 것들을 접하는 걸리버의 모험이 펼쳐지고 걸리버는 그 모든 것에서 혐오스러운 인류의 모습을 본다
제11장 마지막 항해를 떠난 걸리버는 말들의 나라에 표류하고 마침내 인간이길 포기한다

어떤 조롱은 우주만큼 크다
볼테르 ·「미크로메가스」 『캉디드 혹은 낙관주의』


제12장 우주에서 온 거인들이 지구의 철학자들에게 삶, 우주 그리고 그 밖의 모든 것에 대한 답이 담긴 한 권의 책을 선물한다
제13장 닉 혼비가 『캉디드 혹은 낙관주의』를 싫어합니다. 그래서 어쩌라고?
제14장 닥터 팡글로스 혹은 캉디드는 어찌하여 낙관을 멈추고 정원을 가꾸게 되었는가

아주 조금…… 어쩌면 아무것도 아닌 운명
드니 디드로 ·『운명론자 자크』


Interlude 운명론자 자크 혹은 글쓰기의 모험 혹은 여름 그리고……
제15장 선생님, 디드로의 넓적다리는 다른 어느 소설가의 다리보다 더 깁니다

감상적이지 않은 모험
로렌스 스턴 ·『신사 트리스트럼 섄디의 인생과 생각 이야기』


제16장 로렌스 스턴 혹은 글쓰기의 기술─첫 문장은 내가, 다음 문장은 하느님께
제17장 오, 독자여 어디 있는가(O Reader, Where Art Thou?)
제18장 (파티 타임)
제19장 토비 삼촌, 우리 모두에게는 죽마가 필요한 거죠, 그쵸 ?

낭만적인, 너무도 낭만적인
요제프 폰 아이헨도르프 ·『방랑아 이야기』


제20-1장 이토록 낭만적인 마음 (1)
제20-2장 이토록 낭만적인 마음 (2)
공지 사항

지금 여기, 뻬쩨르부르그
니콜라이 고골 ·「코」 「외투」


제21장 그래, 자기. 잘 봐. 우리 모두는 고골의 콧구멍에서 나왔어
제22장 패딩 일기

얻을 수 없는 건 얻을 수 없는 대로 두라
귀스타브 플로베르 ·『부바르와 페퀴셰』


제23장 자연의 빛에 의한 진리 탐구 혹은 불행한 독서
제24장 18×6〓백팔번뇌
제25장 “어떤 책이든 언제나 너무 길다!”

가까워질수록 멀어지는
프란츠 카프카 ·『소송』 『성』


제26장 독자들께 드리는 보고 (1)
제27장 독자들께 드리는 보고 (2)
제28장 독자들께 드리는 보고 (3)

추천의 글 _ 정성일
인용 출처
찾아보기

더보기
저자 정보
금정연
서평가. 서울에서 태어나 한양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온라인 서점 인문 분야 MD로 일했다. 2010년 이후의 그를 수식하는 타이틀로 활자유랑자, 생계독서가, 후장사실주의자 등이 있다. 주로 책을 읽고 글을 쓰며 간혹 팟캐스트와 강의와 인터뷰, 문학상 심사를 하고《문학과사회》편집동인 및 ‘일상기술 연구소’의 고문연구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은평구에 살고 합정에 자주 출몰하며 개를 좋아하고 늘 삶의 분기점에 서 있다고 느낀다. 서평집으로 ‘생계독서가 금정연 매문기’라는 부제를 단《서서비행》과 ‘서평가를 살린 위대한 이야기들’이라는 부제를 단《난폭한 독서》가 있고, 고문으로 참여한 화제의 팟캐스트를 책으로 엮은《일상기술연구소》를 제현주 책임연구원과 함께 썼다. 그 밖에 소설가 정지돈과 한국문학을 이야기한《문학의 기쁨》, 소설가 김중혁과 서점을 인터뷰한《탐방서점》을 비롯해 《analrealism vol.1》, 《소년이여, 요리하라!》, 《청춘의 문장들+》 등에 참여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