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일상에 지친 모든 이들에게
라디오를 듣는 듯한 우리네 공감 이야기

위저드 베이커리 (Wizard Bakery)
구병모 지음
창비
 펴냄
12,8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외로울 때
힘들 때
용기가 필요할 때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감동
#동화
#마법
#믿음
#선택
#용기
#인내
#책임
252쪽 | 2009-03-2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제2회 창비청소년문학상 수상작. 미스터리와 호러, 판타지적 요소를 두루 갖춘 작품으로, 가족이라는 테두리 안에서 보호를 기대할 수 없는 한 소년이 우연히 몸을 피한 빵집에서 벌어지는 한여름의 이야기를 절망으로 가득 찬 현실에 판타지적 시선으로 접근하고 있다.<BR> <BR> 어머니의 자살 뒤 재혼한 아버지와 새어머니, 의붓 여동생과 살게 된 열여섯 살의 소년. 안 그래도 새어머니 배 선생과의 갈등으로 힘들어하던 소년은 여동생 무희를 성추행했다는 누명까지 쓰게 되자 집에서 쫓기듯 뛰쳐나온다. 급한 마음에 동네 빵집으로 뛰어든 소년을 기다리는 것은 놀라운 마법의 세계.<BR> <BR> 평범한 빵집인 것만 같던 '위저드 베이커리'에서는 인간들의 주문에 따라 마법의 빵이 만들어지고 있었던 것. 원하는 상대를 사랑에 빠뜨리게 하는 '체인 월넛 프레첼'부터 상대를 고통에 빠지게 하는 '부두인형'까지. 그러나 욕망에 따라 선택하고 나서 책임은 지지 않으려는 인간들에게 점장은 무시무시한 저주를 내린다. <BR> <BR> 소년은 이곳에 머물며 자신의 욕망에 따라 마법의 힘을 마음대로 휘두르고 싶어 하는 인간들의 여러 행태를 목격한다. 가족에게서 느껴본 적 없는 따스한 위로와 삶에 대한 충고를 얻기도 한다. 그러나 '위저드 베이커리'에 대한 경찰의 수사가 시작되면서 현실로 돌아갈 시간이 다가오는데…
더보기
저자 정보
구병모
1976년 서울에서 태어나 경희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2008년 《위저드 베이커리》로 창비청소년문학상을 받으며 등단했다. 단편소설집 《고의는 아니지만》 《그것이 나만은 아니기를》 《빨간 구두당》과 장편소설 《아가미》 《파과》 《한 스푼의 시간》 등이 있다. 오늘의작가상, 황순원신진문학상을 받았다.
더보기
남긴 글 95
bluebell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모든 사람이 삶을 살아가면서 아픔, 슬픔, 고통을 겪는 순간이 한 번이라도 있을 것이다. 이 책을 읽고 나서 이런 생각이 들었다. 지금 현재가 고통스러울 지라도 지금을 살아가면 미래가 올 수 있다는 것! 삶이 힘들어질 때, 내가 지금이 힘들다고 생각될 때 읽으면 용기를 주는 책이었다. 지금을 살아가자!!
더보기
뽀또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동화같은이야기를 상상했는데 생각ㅂㅎ다 무거워서 당황 읽을때 기쁨 보다도 읽고나서 머리에 맴도는 게 많은 소설 파과나 아가미처럼 미침듯이 몰입하게 되는 소설은 아니지맘 앉은자리에서 다 읽어낼 문장의 힘이 있고 마법이라는 동화같은 환상의 주제로 현실과 선택을 묵직하게 다루는 글.
더보기
양파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인생은 선택의 연속이다. 책의 결말마저도. ㅡ 뛰쳐나가는데 열쇠가 왜 필요하지? 언제든 돌아올 곳을 염두에 두고 있으면서 뭐하러 탈출을 꿈꾸지? 이 참을 수 없는 한계와 모순이라니.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