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쟁경 (동양 고전에서 배우는 이기는 기술)
자오촨둥 지음
민음사
 펴냄
38,000 원
34,2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988쪽 | 2013-04-0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5000년 중국 역사에서 가장 우수한 논변의 사례를 가려 뽑은 책. 고전 속에 담긴 상소문, 표(表), 소(疏), 계(啓), 서(書), 기(記), 논(論), 설(說) 등을 ‘논변’이라는 렌즈로 분석하고 정리하여 논변의 역사적 기원, 변천 과정, 기능 및 효과 등을 따져 오늘날 현대인에게 유용한 삶의 지침을 제공한다.<BR> <BR> 사리의 옳고 그름을 밝히고, 다른 의견을 가진 사람들이 각자 자기주장을 말이나 글로 논하여 다투고, 여럿이 서로 의논하고 상대를 깨우치기 위해 말하는 논변, 논쟁의 역사는 동양사만큼이나 유구하다. 춘추 전국 시대부터 청나라까지 중국 역사에서 빼어난 논변을 펼친 100여 명의 인물 이야기는 5000년의 시간을 뛰어넘어 오늘날 현대인에게도 유효한 시사점을 준다. <BR> <BR> 반박을 위한 반박이나 궤변을 위한 고도의 형이상학이 아닌, 겸애·평화·자유 같은 진리와 인류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복무하는 논변이야말로 참된 ‘이기는 기술’이다.
더보기
목차

서문

1부 책사들이 천하를 종횡하고 논술의 백가쟁명이 일어나다 - 춘추 전국 시대
탁월한 안목과 빼어난 논변으로 제나라 환공을 중원의 패자로 만들다 - 관중 15
키 작고 볼품없는 외모에서 촌철살인의 말솜씨를 뽐내다 - 안자 27
강대국 사이에서 정나라를 작지만 강한 나라로 만들다 - 자산 48
백성 편에 서서 통치자에 맞선 중국 최초의 직업 변호사 - 등석 61
성스러운 척, 아는 척을 그만두면 천하가 평안하다 - 노자 67
비유를 통해 진리를 드러내다 - 공자 754
네 나라로 출사하여 춘추 대륙의 판도를 크게 변화시키다 - 자공 92
천하가 어지럽거늘 마땅히 의로움을 행해야 하지 않는가 - 묵자 105
백성이 귀하고 사직은 그다음이고 군주는 하찮다 - 맹자 121
자유를 갈망하고 권세를 가벼이 여기다 - 장자 134
부귀를 헌신짝처럼 여기고 고결한 뜻을 지녀 숨어 살다 - 진중 148
다섯 수레의 책을 읽어 학식이 풍부하고 절묘한 비유로 변론하다 - 혜시 158
논리학자들이 기괴한 논변 명제로 자아도취에 빠지다 - 변자 학설 21사 173
괴이한 논변으로 천하를 놀라게 하다 - 공손룡 183
숨어 사는 은사였지만 말재주로는 겨룰 만한 맞수가 없다 - 위모 195
송곳 끝이 자루를 뚫고 나오다 - 맹상군 205
교묘한 수수께끼와 익살스러운 언사로 나라를 위기에서 구하다 - 순우곤 215
한 차례의 논변으로 평범한 악공에서 제후국의 상국이 되다 - 추기 227
부귀에 얽매이느니 가난할망정 자유롭게 살자 - 노중련 235
오랑캐 옷을 입고 조나라를 강대국으로 일으켜 세우다 - 무령왕 247
상대를 감동시켜 설득하는 유세의 기술 - 귀곡자 258
세 치 혀로 치욕을 극복하고 재상의 자리에 오르다 - 장의 270
합종책을 주도하여 육국이 다함께 진나라에 맞서게 하다 - 소진 282
죄인의 몸으로 진나라로 달아나 말재주로만 재상이 되다 - 범저 295
무혈 혁명처럼 손쉬운 논변의 승리로 역사에 길이 남다 - 채택 307
호랑이와 같은 진나라에 땅을 떼어 줄 수는 없다 - 우경 315
죽음을 두려워하면 삶을 얻을 수 없다 - 모초 324
백성을 위하지 않는 논변은 정치의 가장 큰 재앙이다 - 순자 329
타고난 말더듬이였으나 명석한 두뇌로 법가 사상을 집대성하다 - 한비 340
천하를 통일한 재상이 명예와 이익만을 좇다 비참하게 퇴장하다 - 이사 353

2부 백가쟁명이 끝나고 궁정 논변이 펼쳐지다 - 양한.위진 남북조 시대
세 치의 혀를 놀리니 제나라 왕이 유방에게 귀순하다 - 역이기 369
말 등에서 천하를 얻었다고 말 타고 천하를 다스릴 수는 없다 - 육가 377
하늘이 준 기회를 받지 않으면 도리어 벌을 받는다 - 괴통 384
제자백가를 내치고 오로지 유학만을 존숭하다 - 동중서 397
익살스러운 농담으로 난제를 교묘하게 풀어내다 - 동방삭 406
흉노에서 19년 동안 억류되었으나 투항하지 않고 청사에 길이 남다 - 소무 417
소금과 철의 국영화는 백성을 이롭게 하는가? - 염철 회의 427
황제의 권력에 굴복하지 않으며 공정하게 법을 집행하다 - 장석지 443
전국 시대 책사들의 지략과 논술을 엮어 『전국책』을 펴내다 - 유향 448
썩은 나무는 기둥으로 쓸 수 없고 비천한 사람은 주인이 될 수 없다 - 곡영 459
무릇 논변이란 사실과 어긋나면 효과를 볼 수가 없다 - 왕충 469
방 하나를 청소한들 천하의 더러움이 씻겨 나가겠는가! - 진번 482
유가, 불가, 도가를 집대성하다 - 모자 4925
꾀가 많고 지략이 풍부해 귀신처럼 앞날을 예상하다 - 제갈량 501
오나라와 촉나라는 ‘입술이 헐면 이가 시린’ 사이와 같다 - 등지 510
글을 쓰는 것은 본성의 발로이다 - 진복 514
사람다운 사람의 말이 없어지면 나라가 망한다 - 유총 520
충신을 살해하고 폭정을 펼치니 언로가 막히다 - 석호 532
살인마 폭군이 부끄럼도 모르고 교활한 궤변을 늘어놓다 - 부생 541
불교에 귀의해 황제로서의 허물을 감추다 - 소연 549
불교를 비판하고 무신론 사상을 널리 퍼뜨리다 - 범진 561

3부 쟁신을 육성하여 궁정 논변의 황금기를 이루다 - 당나라.송나라 시대
겸허하게 간언을 받아들이고 잘못을 하면 반드시 고치다 - 당태종 577
사람으로 거울을 삼으면 득실을 밝힐 수 있다 - 위징 592
과거는 미래의 스승이다 - 무측천 601
군주는 사해를 집안으로 삼으니 어느 것인들 집안일이 아니랴 - 적인걸 622
‘황충 박멸 논변’으로 메뚜기 떼의 재난에서 백성을 구하다 - 요숭 634
하늘을 놀라게 하고 귀신을 울게 하다 - 한유 643
산림은 너무나 쓸쓸하고 속세는 너무나 시끄럽다 - 백거이 655
말재주 좋은 송나라 태조가 술잔을 돌리며 병권을 쥐다 - 조광윤 665
하늘은 악을 징벌하고 선을 권장하는 데 언어를 쓰지 않는다 - 손석 674
천하의 근심을 먼저 걱정하고, 천하가 즐거워진 다음에 즐거워하다 - 범중엄 684
공공을 위하여 뭉치면 참된 붕당이다 - 구양수 694
개혁에 대한 투철한 신념으로 보수파와 극렬하게 논쟁하다 - 왕안석 704
악한 세력과 투쟁할 때는 털끝만큼도 물러서지 않는다 - 정호 717
살아서는 위학으로 탄압받다 죽은 뒤 신유학의 종사로 부활하다 - 주희 724
가을 하늘이 높아지고 말이 살찌면 오랑캐들은 반드시 남하한다 - 이강 735

4부 소수 민족 정권과 함께 논변의 격변기를 맞다 - 원나라.명나라.청나라 시대
벼슬아치가 백성을 보살펴야지, 백성이 벼슬아치를 보살피랴! - 개묘 751
불교 맹신이 원나라의 멸망을 자초하다 - 장양호 756
빈농 출신 황제가 탐관오리를 엄중하게 처벌하다 - 주원장 765
꼬리가 너무 커서 몸통을 흔들 수 없으면 후환이 생긴다 - 주윤문 774
신하는 죽을지라도 두 임금을 섬길 수는 없다 - 방효유 783
환관이 대권을 틀어쥐고 국사를 전횡하다 - 왕진 792
군주를 행락의 늪에 빠뜨려 천하를 어지럽히다 - 유근 801
하늘도 사람의 마음이 없다면 누가 그것을 높다고 우러르겠느냐? - 왕수인 813
백성을 위해 목숨을 걸고 황제에 맞서다 - 해서 823
평생 다 갚지 못한 나라의 은혜를 혼백으로 남아 보답하리라 - 양계성 837
과감한 개혁 정치로 난세를 구하다 - 장거정 8536
주색에 빠진 황제에게 상소문을 올린들 바다에 돌을 던지는 것과 같다 - 만력제 864
선비는 한가하게 머물러도 뜻은 세상일에 열중해야 한다 - 동림당 876
고자 무리의 우두머리가 대권을 잡고 천하를 기울게 하다 - 위충현 887
쉰 살 이전의 나는 한 마리의 개에 불과했다! - 이지 902
뛰어난 논변으로 ‘다민족 왕조’ 청나라의 지배 체제를 확립하다 - 옹정제 914

주 934
옮긴이의 말 977

더보기
저자 정보
자오촨둥
감남 사범대학교 중문과를 졸업했다. 현재 동대학교 중문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강서성 논리연구회 이사를 역임했다. 1992년, 논문 「형식 논리와 수리 논리의 공통성과 관계」가 중국인민대학에서 발행하는 《논리》에 전문이 실리면서 논리학 관련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며 뛰어난 성과를 이루어 냈다. 저서 『논변원리』와 『쟁경』(원제 『논변사화』)으로 강서성 제8, 9회 사회과학우수성과상을 받았다. 이밖에 2003년에 감주시 정부로부터 ‘감주시 우수 교사’에 선정되었고, 2011년에는 저서 『교사예의학』으로 제4회 전국고등학교 우수 교재 1등 상을 받았다. 저서로는 『논변에서 이기는 기술』, 『중국고대심리건강사상개론』, 『웅변절초 101』, 『과학자로의 길을 향해: 과학 기술 창조 사례』 등 다수가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김수진-선생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말 싸움에 소질이 없던 나에게.. 말재주를 조금이나마 선물한 책! 중국 고전에서 배우는 이기는 기술이라는데... 인물들이 너무 많음 ㅎㅎ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