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자살가게
장 퇼레 지음
열림원
 펴냄
9,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반전
#블랙코미디
#살자
#자살
#죽음
#컬트무비
213쪽 | 2007-10-29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실패한 삶을 사셨습니까? 당신의 죽음만큼은 성공을 보장해드리겠습니다!' 인간의 자살 욕구를 상품화해서 이득을 남기는 가게, 가문 대대로 자살용품을 판매해온 상점을 무대로 한 장편소설이다. 배우 겸 각본가 출신의 프랑스 작가 장 퇼에의 작품으로, 한 편의 잘 만들어진 컬트무비를 감상하듯 독특한 상상력을 즐길 수 있다.<BR> <BR> 목매다는 밧줄, 동맥절단용 면도날, 할복자살용 단도, 총, 독 묻은 사과, 투신하기 위해 매다는 시멘트덩어리 등등, 주인공 가족이 운영하는 가게에는 유구한 고전적 자살도구에서부터 기발하고도 참신한 자살방법에 이르기까지 이른바 죽음의 상품이 총망라되어 있다.<BR> <BR> 사람들의 슬픔과 우울을 먹으며 승승장구해온 이 얄궂은 가업은 어느 날 '삶의 희열'이라는 끔찍한 적(敵)과 마주친다. 막내아들 알랑이 바로 문제를 일으키는 장본인. 알랑은 구멍 난 콘돔을 시험해보다가 태어난 아이다. 그것은 섹스를 통해 감염되어 죽고 싶은 사람들에게 파는 물건이었다. 태어날 때부터 웃고 있던 알랑은, 다른 식구과 달리 매사에 낙천적이다. 그는 삶을 무조건 장밋빛으로 보면서 점차 행복 바이러스를 전염시킨다.
더보기
저자 정보
장 퇼레
프랑스가 자랑하는 타고난 이야기꾼. 장르를 가리지 않는 전방위 작가. 영화배우로도 활약하는 등 다양한 면모를 갖춘 장 퇼레는 텔레비전 방송 분야에 종사하기 이전 만화를 그리기도 했다. 하지만 무엇보다 그가 가장 좋아하는 것은 글쓰기이다. 출간 이후 영화로 각색이 된 『랭보를 위한 무지개Rainbow pour Rimbaud』(1991)를 시작으로 『오랜 고통Longues Peines』(2001), 『중력의 법칙Les lois de la gravite』(2003), 『오 베를렌O Verlaine』(2004), 『자살가게Le Magasin des suicides』(2007), 『몽테스팡 수난기Le Montespan』(2008) 등 이미 10여 편의 소설을 발표하였다. 그 가운데 『나, 프랑수아 비용Je, Francois Villon』(2006)은 ‘전기傳記소설 상(Prix du recit biographique)’을 수상하기도 하였으며 『달링Darling』(1998)은 영화화되어(크리스틴 카리에르 연출) 2007년 가을에 개봉되었다. 실화를 기반으로 한 여성 연쇄살인마 이야기 『천둥꽃』을 출간하여 독자들과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더보기
남긴 글 6
두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20200922 유럽 특유의 과장된 풍자. 재미있지도 웃기지도 않았음. 억지 재미와 억지 반전. 여중생이 재미있어할 수준임.
더보기
deapon03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독서 모임 #책키북키 의 네 번째 모임 후기입니다! 이번 모임에서는 장 튈레의 <자살 가게>를 읽고 이야기 나눠 보았는데요, 몇 가지 질문을 만들어서 각자의 의견을 밝히고 그에 대해 토론하는 형식으로 진행했습니다~ 바로 질문과 답변의 형식으로 정리해 볼게요! 1. 책(혹은 영화) 속 가장 충격적이었던 자살 방법은? - 독사과를 먹기 전에 각자의 방식대로 그 독사과를 그린 뒤, 그 그림을 자살 가게에 기부하는 것. 자신의 목숨을 파괴하기 직전에 영원히 사라지지 않을 하나의 예술 작품을 완성하도록 만드는 가게 주인의 심리가 특이했다. - 아무런 무늬가 없는 하얀 마스크의 코 부분에 아주 작게 거울을 붙여 두어서, 그 거울 속에 보이는 자신의 얼굴을 보고 너무 흉측하다며 폭소하다가 그대로 죽어 버렸던 장면. 자기자신에 대한 혐오가 어느 정도까지 생겨야 그런 자살이 가능할까, 라는 의문이 들었다. 2. (책 속의) 알랑의 마지막 선택의 이유? - 개인의 죽음이 스스로에게는 얼마나 타당할지 몰라도 타인에게는 한없이 허무하고 뜬금없어 보인다는 것을 나타내기 위함인 것 같다. - 이건 알랑의 선택이라기보다는 작가의 선택인 것 같았다. 독자들에게 충격 요법을 주기 위해. (전체적으로 알랑의 마지막 선택을 이해하지 못한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3. 개인의 자살은 존중받아야 하는가? - 찬성: ‘생명은 소중하다’, ‘삶은 아름답다’, ‘의지만 있으면 어떻게든 살아진다’라는 말은, 하루하루가 고통뿐인 사람에게는 조금도 효과적이지 않다. 자살을 하는 사람의 심리를 우리가 이해할 수 없듯, 우리도 그 사람의 고통을 절대로 이해할 수 없다. 자신의 삶에서 단 한 톨의 행복도 찾을 수 없다면, 일분일초가 고통의 연속일 뿐이라면, 나는 그 사람의 선택을 이해는 할 수 없어도 존중은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그러나 나는 자살을 할 생각이 없다). - 반대: 어떠한 이유에서든 자살은 용납될 수 없다. 생명은 하느님이든 부처님이든 누군가에게 ‘선물’받은 존귀한 것이므로 이 순간이 괴롭다고 해서 함부로 저버리거나 해서는 안 된다. / 이미 죽을 각오를 했다면 차라리 그 각오로 어떻게든 살아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포기할 건 포기하고, 작은 행복이라도 찾으려는 노력을 한다면, 자살을 선택하게 했던 요인들이 오히려 작고 하찮게 보일 것이다. 그러한 노력도 하지 않고 무턱대고 목숨을 버리는 것은 오만하고 어리석은 행동이다. 이 외에도 여러 가지 질문과 답변들이 있었지만 후기에는 이정도만 적겠습니다. 아무래도 ‘자살’이라는 무겁고 조심스러운 주제를 다루다보니 다른 책들보다 어려운 감이 없지 않았지만 그만큼 진중하게 토론할 수 있었습니다. 평소와는 다른 진지하고 엄중한 분위기가 이어져서 왠지 재미있었네요ㅎㅎ 다들 수고 많으셨습니다! #플라이북 #독서모임 #책키북키
더보기
HeliA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책을 고르다가 제목이 맘에들어서 무심코 꺼내들었다. 그렇게 길지는 않은 글이었지만, 그렇게 길게 읽게끔 만든 책이었다. 자살가게. 자살하는 사람들을 도와주려고 자살용품을 파는 가게로서 그 가게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한 가족이다. 가게 주인 미시마 튀바슈. 그의 아내 뤼크레스. 첫째 아들 뱅상과 딸 마릴린. 그리고 이 책에서 제일 문제로 삼있는 알랑. 이 책에 있는 모든것들은 암울하고, 모든 것들에 희망은 없고, 웃음도 없고, 소망도 없고, 사랑도 없었다. 마치 그게 당연하다는 듯이 모든 사람들이 그렇게 살고있었고, 알랑이 태어나기 전까지는 그들의 삶은 변함이 없었다. 하지만, 알랑의 탄생으로 알랑의 첫 시작으로 인해 모든 사람들이 바뀌고, 심지어 사람들이 자살하는 걸 도와주던 암울의 극치인 튀바슈 가문의 모든 사람들은 변화가 된다. 그리고 결말.... 반전... 나는 알랑이 그냥 튀바슈 부부의 실수로 나온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단지 그들의 어리석은 호기심과 판단으로 인해 잘못 태어난 아이라고 생각되지 않는다. 이 책을 읽은 모든 독자들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 알랑은 사람들을 어둠속에서 건져내었다. 아픔과 두려움과 상처와 나약함과 우울과 외로움속에서 구원해내었다. 어쩌면 이 책에서 알랑은 그 분을 묘사한 것일지도 모른다. 감각적이면서도 재밌게, 우울하지만 화려한 막이 이어지면서 긴장감 없는 스토리지만, 지루하지도 않은 안정된 이야기였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