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호밀밭의 파수꾼
제롬 데이비드 샐린저 지음
민음사
 펴냄
8,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용기가 필요할 때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깨달음
#성장
#성장소설
#순수
#파수꾼
288쪽 | 2001-05-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1951년 처음 발표된 이래 가장 사랑받는(특히 젊은이들로부터) 고전의 자리를 놓치지 않아온 J.D. 샐린저의 장편소설을 번역가 공경희씨가 다시 옮겼다. 마침 2001년은 <호밀밭의 파수꾼>이 발표된지 꼭 50년이 되는 해이다. 이 책은 지금도 여전히 매년 약 30만 부가 팔려나간다.<BR> <BR> 소설은 홀든 콜필드라는 16세 소년이 학교에서 퇴학을 당한 후 집으로 돌아가기까지 단 2일간의 이야기를 주절주절 늘어놓은 것이다. 뉴욕 부르주아 집안의 아들이지만 허영과 위선으로 가득찬 사립학교와 사람들을 견디지 못하는 그의 독백이다.<BR> <BR> 독자는 홀든이 정신병원(혹은 요양소)에 들어가 있다는 것을 이미 알지만, 홀든의 눈에 비친 세상을 꼭 홀든의 시각 그대로 보게 된다. 그의 영혼이 얼마나 순수하고 깨끗한 것인지도 알게 된다.<BR> <BR> <호밀밭의 파수꾼>만큼 입소문에 많이 오르내린 책도 없을 것이다. 존 레논의 암살범 마크 채프먼이 이 책을 갖고 있었다는 것, (당시) 많은 학교들에서 금서로 지정된 것, 작가 샐린저가 이 한권의 장편소설만을 발표하여 단번에 위대한 작가의 반열에 오른 것 등등.<BR> <BR> 최근에는 불후의 명작 하나만을 내놓고 철저하게 세상과 담을 쌓고 은둔하는 샐린저를 모델로 한 영화 '파인딩 포레스터'가 개봉되기도 했다.
더보기
저자 정보
제롬 데이비드 샐린저
1919년 1월 1일 뉴욕에서, 유대교도인 아버지와 기독교도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1932년 성적 불량으로 중학교에서 퇴학당한 후, 밸리 포즈 육군사관학교를 거쳐 프린스턴 대학, 컬럼비아 대학 등에서 수학했으나 곧 중퇴했다. 1942년 군 생활을 시작하면서 창작에 전념하여 여러 작품을 발표했다. 그는 1948년 뉴요커에 <바나나피시를 위한 완벽한 날>을 출판한다. 그의 후속 작품의 발상지가 된 이 단편은 당시 비평가들로 부터 호평을 받는다. 1951년 그는 자전적 첫 장편소설 <호밀밭의 파수꾼>을 발표하고 이는 곧바로 대중적 성공을 거둔다. 청춘기의 소외감과 순수함의 손실에 대한 주인공 홀든 콜필드의 서술은 특히 청춘기 독자들에게 큰 영향을 준다. 이 소설은 한 해 약 250,000부가 판매되는 등 매우 널리 읽히게 된다. 이 책은 전후 미국 문학의 걸작으로 격찬을 받았고, 오늘날까지 세계 각국의 독자들로부터 사랑받는 스테디셀러가 되었다. 은둔생활로도 잘 알려져 있는 그는 1965년 이후로는 작품을 발표하지 않았으며, 1980년 이후로는 인터뷰도 하지 않았다. 2010년 향년 91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대표작으로 <아홉 개의 단편들>, <프래니와 주이>, <목수여, 지붕의 대들보를 높이 올려라>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46
John Koo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주 전
왜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책 제목만 보고 허클베리핀과 같은걸 생각했다. 그런데 미드 가십걸과 비슷했다. 10대때 이런 고민을 진짜 하는 아이들이 있을까? 나의 아이들은 크면서 어떻게 될까? 그런 생각이 들었다. 책은 아주 재밌고, 잘 씌여져 있다. 별 6개 주고 싶은...
더보기
사라다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고딩이 방황하는 데 무슨 특별한 이유가 있겠느냐마는 이 작품의 주인공은 좀 특별한 구석이 있다. 이렇게 생각할 수도 있구나.. 이렇게 행동할 수도 있겠구나.. 철학적인 고뇌도 종종 엿보신다는..
더보기
zeppelin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재밌다 재밌다 재밌다! 고전이 훨 재밌다능~ ㅋㅋ (또 편집하자니 글이 길어서 ㅋ 타밴드에 썼던 글 복붙!!) ————— 다 읽고나니 인덱스 테잎이 열 개도 넘게 붙은.... ㅋㅋ 한 권 다 읽도록 표시하고 싶은 인상적인 문구가 단 한 줄도 없는 책도 많은데 말이죵~ㅎㅎ 초반부터 너무 홀든이 남들에 대해 비판적이고, 매사 투덜대서 성격이 참 마음에 안 들었는데요 ^^;; 읽다보니 기본적으로 타인에 대해 측은지심을 갖고 있는지라, 천성은 착하구나 생각했었거든요. 그의 심리나 정신상태 묘사가 너무 디테일해서, 어쩌면 이렇게 인물 하나를 세밀하게 정해놓고 글을 썼을까 했는데, 다 읽고 찾아보니 작가의 자전적인 소설이라고 합니다. 어쩐지~ 싶다가도...그럼에도 16살 사춘기 소년의 심리를 너무 잘 표현해 놔서 신기하다 싶었어요. 우리도 다 겪은 사춘기지만, 사실 그때의 기억이나 생각들은 이제 다 너무 희미하지 않나요?^^;; 전 성인이 된 후에 중고딩때 일기를 읽어보고 너무 창피해서 미련없이 다 버린 기억이 납니다 ㅎㅎ 이 책 출간년도를 보니 작가가 서른 초반쯤이었는데... 그 나이까지도 사춘기적인 생각이나 사상을 벗어나지 못하진 않았을테고 ㅎㅎ 천재적인게 맞다고 생각듭니다. 책 읽는 내내...그 끄떡하면 우울하다는 둥 하던 그의 말들이 지겹기도 하고, 한심하기도 했는데 홀든이 사춘기 소년인걸 감안하면 충분히 이해할만 하고요. ㅎㅎ 매일 이런저런 핑계로 일이 많아 빨리 읽지는 못 했지만 ^^; 재미있었습니당~ 5/5 완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