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살아야 할 이유 (자존의 철학)
제니퍼 마이클 헥트 지음
열린책들
 펴냄
18,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28쪽 | 2014-12-0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시인이자 역사학자인 제니퍼 마이클 헥트의 자존의 철학. 오래된 동료 시인 두 명의 자살을 목도하며 저자는 오늘날 우리가 삶과 죽음을, 특히 자기 살해에 의한 죽음을 어떻게 생각해야 하는가 하는 물음에 직면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한다. 자살은 인류 역사에서 어떻게 다뤄져 왔는가? 자살을 논하는 철학자들의 시선은 어느 곳을 향하고 있는가? 현재의 우리는 자살을 어떻게 바라봐야 하는가? <BR> <BR> 저자는 이러한 질문들에 답하기 위해 역사학과 철학의 학문적 경계를 넘나들며 개인적, 학문적 역량을 이 책에 집약시킨다. 고대에서 현대까지, 종교에서 철학까지, 시공간을 넘나드는 치밀한 분석을 통해, 삶이라는 고통 앞에서 힘들게 싸우며 버티는 사람들에게 <살아야 할 이유>를 제시하는 이 책은 저자가 시인의 감수성과 역사학자의 냉철함으로 자살이라는 다분히 모순적 행위의 실체를 파헤치는 하나의 <反자살론>이라 할 수 있다.
더보기
목차

서문
감사의 말
들어가며

1장 고대 세계
2장 종교는 자살을 거부한다
3장 사느냐 죽느냐: 모더니즘의 출현과 함께 드러난 새로운 문제들
4장 세속 철학은 자살을 옹호한다
5장 공동체 논쟁
6장 공동체와 영향에 관한 현대 사회 과학
7장 미래의 자신을 위한 희망
8장 자살에 대한 20세기의 두 가지 주요 목소리
9장 고통과 행복
10장 현대의 철학적 대화

결론

찾아보기

더보기
저자 정보
제니퍼 마이클 헥트
1965년 뉴욕에서 태어났다. 애들피 대학교에서 역사학을 전공했고 프랑스의 캉 대학교, 앙제 대학교에서도 수학했다. 컬럼비아 대학교에서 과학사를 연구해 박사 학위를 받았다. 뉴욕의 뉴스쿨 대학교와 컬럼비아 대학교에서 시와 철학을 가르치고 있다. 뉴욕인문과학연구소 NYIH 회원이자 교자유재단 FFRF 명예 이사다. 「뉴욕 타임스」, 「워싱턴 포스트」, 「보스턴 글로브」, 「뉴요커」 등 신문 매체에 시, 산문, 서평을 실어 왔고, 텔레비전 매체를 통해서도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처녀 시집 『다음 고대 세계The Next Ancient World』(2001)는 비영리 문예 출판사 투펠로 프레스로부터 심사위원상을, 미국 시 협회로부터 노마 파버 퍼스트 북상을 수상했다. 두 번째 시집 『농담Funny』(2005)은 위스콘신 대학교 출판부로부터 펠릭스 폴라크상을 수상했다. 2003년에는 역사와 철학에 관한 책 『의심의 역사Doubt: A History』와 『영혼의 종말The End of the Soul』을 펴냈는데, 『의심의 역사』는 헥트를 베스트셀러 작가로 만들며 그녀의 대표작이 되었다. 『영혼의 종말』은 파이베타카파협회로부터 랠프 월도 에머슨상을 수상했다. 2008년에는 『행복이란 무엇인가The Happiness Myth』를 통해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의 시간적 흐름 속에서 인간이 행복을 인식하는 방식에 대해 고찰하고 있다. 현재 남편과 두 자녀와 함께 뉴욕에서 거주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