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나이를 핑계 삼아 꿈을 포기하는 이들에게
유쾌한 100세 노인의 세계 질주기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요나스 요나손 장편소설)
요나스 요나손 지음
열린책들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무기력할 때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감동
#위트
#유머
#유쾌
#재미
#할아버지
512쪽 | 2014-05-23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스웨덴 작가 요나스 요나손의 장편소설. 기자와 PD로 오랜 세월 일해 온 작가의 늦깎이 데뷔작인 이 소설은 인구 900만의 스웨덴에서 100만 부, 전 세계적으로 500만 부 이상 팔리며 '백 세 노인 현상'을 일으켰다.
더보기
목차

목차 없는 상품입니다.

더보기
저자 정보
요나스 요나손
요나스 요나손은 1961년 7월 6일 스웨덴 백시에에서 태어났다. 예테보리 대학교에서 스웨덴어와 스페인어를 공부했으며 졸업 후 15년간 스웨덴 중앙 일간지 「엑스프레센」에서 기자로 일했다. 1996년에는 OTW라는 미디어 회사를 설립, 직원 1백 명에 이르는 성공적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그러나 고질적인 허리 통증으로 고생하던 중 심한 스트레스로 인해 건강을 망치고 있다는 의사의 말에 돌연 회사를 매각하고 20여 년간 일해 온 업계를 떠나기로, 그의 표현에 따르면 <창문을 넘기로> 결심한다. 2007년 스위스로 이주한 뒤 <첫 소설에 감히 도전할 만큼 성숙했다>고 생각한 그는 오랫동안 구상해 온 소설을 집필하게 된다. 이 작품이 바로 전 세계적으로 8백만 부 이상 판매되며 특급 베스트셀러가 된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이다. 요나손은 2013년 두 번째 소설 『셈을 할 줄 아는 까막눈이 여자』를 발표했으며, 이 작품 또한 출간 6개월 만에 전 세계 판매 부수 150만 부를 돌파하며 <요나손 열풍>을 이어 가고 있다. 현재 그는 이혼 후 스웨덴의 섬 고틀랜드에 정착해 일곱 살 아들과 함께 닭을 키우는 목가적인 삶을 이어 가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77
우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주 전
완독했습니다 드디어.... 완독하니까 좋긴한뒈...읽을 책이 없네요ㅠㅜㅠㅜ 이제 또 눈 아파지는 전자책을.... 생각만 해도 싫네요😭 그동안 믿어왔던 비대면 대출신청도 코로나 때문에..흐흑흐흑흑😣 코로나 확진자는 줄었는데(분명히...) [줄거리]✍ (너무 내용이 많아서 어디부터 설명햐야할지....일단 간단하게만 설명할게욧!) 요양원에서 살면서 어느새 100세가 된 알란 칼손(ㅎㄷㄷ) 그는 100세 축하파티를 하게된다 심지어 방송국에서도 옴 그런데 알란 칼손은 그 파티가 싫어서 창문으로 뛰쳐나간다 그는 버스 종류장에 일단 도착한다 그런데 옆에서 어떤 청년이 알란에게 큰 트렁크를 맡기고 화장실을 간다 일단은 트렁크 안에 들어있는게 뭔진 모르겠지만 일단 훔쳐서 버스에 탄다 그리곤 돈을 50크로나를(맞나?)내서 가장 멀리 갈 수 있는 곳으로 가달라고 한다 그래서 알란은 폐역인 뷔뤵역에 도착한다 근데 그곳에서 인기척이 들려서 한 번 역 안으로 들어가보니 율리우스라는 착한 70세 노인이 있었다 그래서 그 둘은 친구가 되기로한다 밥을 먹고 난 다음에 알란과 율리우스는 트렁크를 열게 되는데 그곳에는 5000천만 크로나가 있었다 알란은 일단 율리우스와 반반 나눠 가지기로 한다 다음 날 어제 화장실에서 만난 청년이 뷔렝역이 처들어온다 알란은 그 청년을 율리우스와 어찌저찌해서 물리치고 중고 차를 급히 사서 튄다 남쪽으로...... 그후에 알란과 율리우스는 새 동료들을 만나면서 다사다난한 일들을 겪는다 (자세한 일은 책을 읽어서 접하시길...) [총 평]✍ 진짜 몰입해서 봤네요^^ 비록 분량이 좀 있어서 힘들었지만 넘 인상 깊었네요😊 시간이 있으시면!!! 한 번쯤은 읽어보시길.... (험한 말들이 조금 있으니 참고!!!) #유쾌_상쾌_통쾌
더보기
Bonny02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주 전
나이는 숫자?!
더보기
주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말도 안되는 내용. 한인간의 100세때이 일어난 사건과 그가 태어나고 100살까지 되기까지의 삶을 보여주는 소설. 1, 2차 세계 대전을 거치면서 역사를 바꿀만한 몇가지 일을 하고 평범하게 살아가는 노인의 이야기... 포레스트 검프처럼 사실이 아니지만 사실이길 빌게 되는 소설.. 500page나 되는 소설이지만 이틀만에 다 읽을 정도로 푹 빠져서 읽게 되는 매략 있는 소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