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나이를 핑계 삼아 꿈을 포기하는 이들에게
유쾌한 100세 노인의 세계 질주기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요나스 요나손 장편소설)
요나스 요나손 지음
열린책들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무기력할 때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감동
#위트
#유머
#유쾌
#재미
#할아버지
512쪽 | 2014-05-23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스웨덴 작가 요나스 요나손의 장편소설. 기자와 PD로 오랜 세월 일해 온 작가의 늦깎이 데뷔작인 이 소설은 인구 900만의 스웨덴에서 100만 부, 전 세계적으로 500만 부 이상 팔리며 '백 세 노인 현상'을 일으켰다.
더보기
목차

목차 없는 상품입니다.

더보기
저자 정보
요나스 요나손
요나스 요나손은 1961년 7월 6일 스웨덴 백시에에서 태어났다. 예테보리 대학교에서 스웨덴어와 스페인어를 공부했으며 졸업 후 15년간 스웨덴 중앙 일간지 「엑스프레센」에서 기자로 일했다. 1996년에는 OTW라는 미디어 회사를 설립, 직원 1백 명에 이르는 성공적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그러나 고질적인 허리 통증으로 고생하던 중 심한 스트레스로 인해 건강을 망치고 있다는 의사의 말에 돌연 회사를 매각하고 20여 년간 일해 온 업계를 떠나기로, 그의 표현에 따르면 <창문을 넘기로> 결심한다. 2007년 스위스로 이주한 뒤 <첫 소설에 감히 도전할 만큼 성숙했다>고 생각한 그는 오랫동안 구상해 온 소설을 집필하게 된다. 이 작품이 바로 전 세계적으로 8백만 부 이상 판매되며 특급 베스트셀러가 된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이다. 요나손은 2013년 두 번째 소설 『셈을 할 줄 아는 까막눈이 여자』를 발표했으며, 이 작품 또한 출간 6개월 만에 전 세계 판매 부수 150만 부를 돌파하며 <요나손 열풍>을 이어 가고 있다. 현재 그는 이혼 후 스웨덴의 섬 고틀랜드에 정착해 일곱 살 아들과 함께 닭을 키우는 목가적인 삶을 이어 가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65
진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주 전
"어떻게 무게가 5톤이나 되는 코끼리를 비행기에 싣고 갈 생각이죠?" 베니가 힘없이 물었다. "나도 모르겠어. 하지만 우리가 긍정적인 사고를 발휘한다면 이 문제는 저절로 해결될거야." "그리고 우리 중 대부분에게 유효 여권이 없는 문제는요?" "그것도 긍정적으로 사고해 보라고!" "내 생각에 소냐는 5톤이 넘지 않을거야. 많아야 4.5톤정도?" 예쁜 언니가 말했다. "이것보라고, 베니! 이게 바로 긍정적인 사고야! 우리 문제의 무게가 벌써 0.5톤이나 줄었잖아?" 알란이 말했다.
더보기
남쪽나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믿기지 않는 노인의 100세 인생 여정이 마치 코미디처럼 펼쳐지는 황당무개한 스토리가 압권이다. 책의 내용은 100세노인의 현재와 과거의 이야기가 번갈아 가면서 이어지는데 이 노인 과거엔 정말 화려한 경력을 지니고있다. 폭발전문가로서 세계 이곳저곳에서 활약하며 북한의 김일성도 만나고 세계 역사책에서나 나올법한 인물들도 만나고 인연을 맺곤한다. 마치 액션영화를 보는 듯 내용은 흥미롭고 독자를 현혹할 만 하나 현실성이 부족하고 스토리가 너무 어처구니 없어 작품성으로 평가받기엔 조금 부족한 듯 싶다. 그러나 유쾌하게 재미로 읽기엔 최고의 책인듯 하다.
더보기
홈런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황당무계하다. 유시민 작가의 거꾸로 읽는 세계사 책을 직전에 읽었는데 읽지 않았다면 이해하기 더 힘들었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기본적으로 현대 세계사 관련 지식이 있어야 노인의 행보에 대해 이해하기 쉬울 듯 하다. 단순 도망 이야기가 아니라 과거 세계사에서 굵직굵직한 사건이 일어날 때마다 노인이 그 현장에 있었던 이야기가 나오기 때문이다ㅡ 과거와 현재 교차방식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개인적으로 내 취향의 유머코드나 스토리 전개는 아니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