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너를 사랑하는 데 남은 시간 (긴 여행을 떠날 준비를 하는 엄마가 딸에게 전하는 편지)

테레닌 아키코 지음 | 이덴슬리벨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명

13,000원 10% 11,700원
268 | 2011.9.2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암 투병 중인 엄마가 어린 딸에게 전하고 싶은 세상의 모든 아름다움에 관한 이야기. 암 투병으로 시한부 선고를 받은 엄마 테레닌 아키코가 갓 태어난 딸 유리치카에게 하고 싶은 말을 엮어 만든 책이다. 임신 5개월째 심한 통증을 느끼고 입원했다가 척수암 진단을 받은 그녀는 방사능 치료를 받아야 했지만 그렇게 되면 뱃속의 아이는 위험하다는 의사의 말에 치료를 포기하고 아이를 낳는다. <BR> <BR> 출산 후에 항암 치료를 시작하지만 이미 암은 전신에 퍼져서 살날이 얼마 남지 않게 돼버렸다. 자신이 생명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안 아키코는 딸 유리치카가 커가면서 여자아이로서, 한 인간으로서 알아야 할 일을 기록해 나간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병마는 그녀에게서 글씨를 쓸 힘마저 빼앗는다. 그 후로는 목소리를 카세트테이프에 녹음한 후 출판사 편집자가 활자로 옮기는 작업을 거쳐 원고를 완성한 것이 바로 이 책이다.<BR> <BR> 1장에서는 '실수를 두려워하지 말라', '신경쓸 가치가 없는 일은 철저히 무시하라', '돈을 쓰는 것에 대해' 등 일상생활에서 알아야 할 일과 '멋 부리기', '다이어트와 식습관', '생리와 몸의 변화', '사랑', '섹스' 등 여자아이가 알아야 할 일을 조목조목 이야기한다. 잔소리도 설교조도 아닌 그야말로 가까운 언니처럼 열린 생각으로 충고해주는 젊은 엄마의 모습이다. <BR> <BR> 2장은 아키코 씨의 투병 일기를 담았다. 병이 악화됨에 따라 통증이 심해지고 몸을 움직이지 못하게 되자 차라리 더 이상의 수술을 그만두고 싶다는 결심을 하기도 하지만, 아직 어린 유리치카를 생각하며 정신력으로 삶을 추스르는 강인한 어머니의 정신력이 돋보인다. <BR> <BR> 3, 4장은 일본판 편집자이자 발행인인 타지마 야스에가 테레닌 아키코와 남편 레오니드의 만남부터 결혼, 출산, 책을 엮기까지의 과정을 발로 뛰면서 취재해 엮은 글이다. 이 과정에서 <너를 사랑하는 데 남은 시간>이라는 책과 관련된 감동적인 일화를 소개한다. <BR> <BR> <iframe src="http://player.vimeo.com/video/29363444?title=0&byline=0&portrait=0" width="400" height="300" frameborder="0" webkitAllowFullScreen allowFullScreen></iframe><p><a href="http://vimeo.com/29363444">너를 사랑하는 데 남은 시간_북트레일러</a> from <a href="http://vimeo.com/user4734296">jakerossking</a> on <a href="http://vimeo.com">Vimeo</a>.</p>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