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눈사람 속의 검은항아리
김소진 지음
 펴냄
9,500 원
8,5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86쪽 | 1997-05-24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35세의 억울한 나이로 타계한 작가 김소진의 유고소설집 <눈사람 속의 검은 항아리>가 최근 강 출판사에서 출간됐다.이 유고집에는 중편 2편과 단편 8편,그리고 말기암으로 예고된 죽음의 병상에 들기 직전까지 집필했던 미완의 '내 마음의 세렌게티'도 실려 있다.
더보기
저자 정보
김소진
1963년 강원도 철원에서 태어나 서울대 영문과를 졸업했다. 1991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쥐잡기」가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한겨레신문사에서 5년 동안 기자로 재직하며 작품활동을 병행하다가 사임한 후, 1995년부터 1997년에 타계하기 직전까지 오로지 창작에만 전념했다. 1996년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을 수상했다. 불과 6년여에 불과한 활동 기간 동안 소설집 4권, 장편소설 2편과 미완성 장편소설 1편, 콩트집 2권, 동화 1권, 산문집 1권에 이르는 열정적인 집필활동을 보여주었다. 소설집 『열린 사회와 그 적들』 『고아떤 뺑덕어멈』 『자전거 도둑』 『눈사람 속의 검은 항아리』, 장편소설 『장석조네 사람들』 『양파』, 장편 창작동화 『열한 살의 푸른 바다』, 짧은 소설집 『바람 부는 쪽으로 가라』 『달팽이 사랑』, 미완성 장편소설 『동물원』, 산문집 『아버지의 미소』가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