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논리적으로 주장을 전달하고 싶을 때
어디서나 누구에게나 통하는 궁극의 설득술

지지 않는 대화 (아리스토텔레스의 변론술에서 찾은 설득의 기술)
다카하시 겐타로 지음
라이스메이커
 펴냄
14,000 원
12,6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고민될 때
읽으면 좋아요.
#대화
#변론
#상식
#설득
#아리스토텔레스
190쪽 | 2016-04-12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일본의 편집자이자 저술가인 다카하시 겐타로의 책. 이 책은 저자가 아리스토텔레스의 '변론술'의 내용 가운데 지금 우리에게 가장 도움이 될 만한 내용만을 간추리고 쉽게 정리하여 쓴 책이다. 그는 이 책에서 설득 내용의 논리성뿐 아니라 듣는 이의 감정 및 말하는 사람의 인성 등 설득 과정에서 필요한 인간의 감정적인 면까지 세심하게 다룬 아리스토텔레스의 변론술을, 우리가 이해할 수 있는 말과 글로 소개한다. <BR> <BR> 아리스토텔레스가 생각한 변론술이란 ‘특별한 지식 없이도 상대를 설득할 수 있는 방법’으로서 ‘상식’을 바탕으로 하여 상대를 수긍하게 하는 것이 핵심이다. 그의 변론술은 크게 3가지 요소로 이뤄지는데, '지지 않는 대화'에서는 이 내용을 우리에게 익숙한 현대적 사례를 들어서 쉽게 설명한다. <BR> <BR> 첫 번째 요소는 ‘주장하는 내용의 올바름’으로서 주장하는 바를 논리적으로 전개하는 방법이다. 여기에는 ‘설득추론’과 ‘예증’이라는 구체적인 기법이 소개된다. 다음은 ‘듣는 사람의 기분 유도’로 의론에서 결론을 내려야 하는 청중의 감정을 조종하는 방법이다. 그리고 마지막 요소는 ‘말하는 사람의 인성 연출’로, 여기에서는 주장에 신뢰감을 조성하기 위하여 (말을 하는) 자신의 인성을 믿음직스럽고 정의롭게 보이도록 하는 방법이 소개된다. <BR> <BR>
더보기
목차

들어가며
한눈에 알아보는 아리스토텔레스의 『변론술』

1장. 아리스토텔레스의 『변론술』, 무적의 화법에 대하여
2,500년 전에도 ‘말발’에 대해 고민했다고?
아리스토텔레스 한눈에 살펴보기
여전히 가치 있는 ‘이성적 변론술’
아리스토텔레스의 변론술을 배워야 하는 4가지 이유

2장. 언제, 어디에서나 통하는 궁극의 설득법
어떤 주제로도, 누구와 상대해도 설득할 수 있다
무조건 옳은 말이 이길까?
말하는 ‘나’를 훌륭한 사람처럼 보여라
듣는 사람의 기분에 신경 써라
진정으로 ‘논리적인 말하기’란?

3장 방법 ①: 말하는 내용으로 승부 보기
설득추론 ‘○○이기 때문에 ××이다.’
뼈대는 최대한 단순하게!
근거는 ‘개별적’이고 ‘구체적’으로
‘토포스’, 설득을 위한 필승의 이야기 패턴
① 정의의 토포스: 사전에 정의를 주입하라
② 반대의 토포스: 반대의 성질을 활용하라
③ 상관의 토포스: 여기에 해당되면 저기에도 해당된다
④ 기결의 토포스: 과거의 판단을 활용하라
⑤ 비교의 토포스: 참고대상과 비교하라
⑥ 분할의 토포스: 알기 쉽게 쪼개라
⑦ 선악의 토포스: 유리한 면을 더 강조하라
⑧ 본심과 포장의 토포스: 겉치레하는 상대를 비꼬아라
⑨ 비유의 토포스: 비례함으로 정당화하라
⑩ 결과의 토포스: 의도보다는 결론을 강조하라
⑪ 일관성의 토포스: 과거를 끄집어내라
⑫ 억측의 토포스: 상대의 무의식을 써먹어라
⑬ 있을 수 없는 일의 토포스: 엉뚱하지만 그럴듯하게!
⑭ 귀납의 토포스: 공통점을 찾아 일반화하라
또 하나의 논리적 이야기 방법, ‘예증’
설득추론과 예증의 시너지 효과

4장. 방법 ②: 듣는 사람의 기분 유도하기
타인의 감정을 조종할 수 있을까?
감정을 유도할 때의 주의사항
① 분노: 무시, 괴롭힘, 모욕을 활용하라
② 우애: 상호적인 사랑을 표현하라
③ 두려움: 설득하기 쉬운 상황을 조성하라
④ 부끄러움: 남의 눈을 의식하게 하라
⑤ 동정심: 감정이입을 유도하라

5장. 방법 ③: 나의 인성을 훌륭한 것처럼 연출하기
‘좋은 사람’이 하는 말은 ‘좋은 것’
‘덕’이 있는 사람은 좋은 사람으로 보인다
덕과 ‘아름다운 것’의 상관성
프로네시스를 느끼게 하라
프로네시스를 유도하는 방법 .: 선악을 잘 이해하라
프로네시스를 유도하는 방법 .: ‘더 좋은 것’을 판단하라
비방 · 중상, 인신공격으로부터 나를 지키는 법

6장. 궤변 전략, 스스로를 지키는 법
궤변의 전략을 알아채라
궤변 ①: 결론 같은 거짓 토포스
궤변 ②: 다양성의 거짓 토포스
궤변 ③: 분할과 합성의 거짓 토포스
궤변 ④: 부수적 결과의 거짓 토포스
궤변 ⑤: 조건의 거짓 토포스

마치며

더보기
저자 정보
다카하시 겐타로
요코하마에서 출생하여 조치대학 대학원 문학연구과 박사 전기 과정 수료 후 편집자 및 작가로 활동 중이다. 일본어, 커뮤니케이션, 고전입문을 주제로 하여 집필, 연구 활동을 지속해오고 있으며 에세이 및 소설 장르의 저작도 하고 있다. 저서로 『그랬구나! 대단한 번역 새로운 가타가나어 사전』(국내 미출간), 『새로운 말하기 법의 사전』(국내 미출간)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7
김성원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0달 전
공감 10%, 대화의 내용뿐 아니라 다른 요소도 함께 고려함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일깨운다
더보기
쪼깨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이번 달 독서 목록에 없었지만, 강렬한 제목에 이끌려 읽게 되었다. 책에 대한 결론부터 말하자면 약간 아리까리 하다. 별로라고 하기에는 제시한 설득 기술을 한 번쯤 생각 게 한다. 특히나 '설득은 상대의 상식에서 출발해야 한다'는 내용은 좀 놀라웠다. 내용이 바르면 상대를 납득시킬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상대의 상식으로부터 시작해야 상대를 납득시킬 수 있다고 하니 일상 대화에 더 신중해야겠다. 책은 최대한 알기 쉽게 아리스토텔레스의 변론술 핵심을 전한다. 다만, 그 수준이 쉽다 못해 하품이 날 정도로 따분하다. 앞서 언급한 주요 내용을 제외하고는 스치듯 떠나 보냈다. 알기 쉬움이 저자의 의도라니 더 할 말은 없다.
더보기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남들과의 대화에서 이기려고 이 책을 읽기 시작한다면, 읽다가 깨달을 것이다. '이기기 위해'가 아니라 제목 그대로 '지지 않기 위해' 설득의 기술을 익혀야 한다는 것을.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