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가슴뭉클하고 감동적인 이야기를 읽고 싶을 때
지하 응급실에서 일어난 위대하고 아름다운 실화

불새 여인이 죽기 전에 죽도록 웃겨줄 생각이야
바티스트 보리유 지음
arte(아르테)
 펴냄
14,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행복할 때
무기력할 때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말기암
#블로거
#실화
#의사
#천일야화
336쪽 | 2014-04-1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바티스트 보리유 장편소설. <천일야화>의 공주 세헤라제데는 죽음을 면하기 위해 1,001일에 걸쳐 온갖 이야기를 술탄에게 들려주어야만 했다. 인턴인 '나'는 죽음을 앞둔 말기암 환자 '불새 여인'의 고통을 덜어주고, 그녀에게 생명의 희망을 심어주고자 응급실의 온갖 일화를 들려주고자 결심한다.<BR> <BR> 이 책은 한 종합병원의 실재 사실을 바탕으로 한 응급실판 천일야화라고 할 수 있다. 원제인 '자, 보세요. 응급실의 1001가지 삶'은 환자와 의료진이라는 서로에게 무지한 두 세계를 이해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작가가 2012년에 개설한 블로그에 올린 의료 현장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실화소설이다. <BR> <BR> 주인공 '나'는 프랑스 남부 오슈(Auch)의 한 종합병원에서 인턴으로 근무하고 있는 27세 청년이다. 내가 맡고 있는 환자 '불새 여인'은 말기암 환자로, 암치료 이전 자신의 머리색이 붉은색이었다는 말을 듣고 내가 붙인 별명이다. 그녀의 아들은 현재 아이슬란드에서 인턴으로 근무 중이며, 화산 폭발로 인해 어머니를 찾아오는 길이 막혀 있다. <BR> <BR> 나는 불새 여인이 아들을 만나게 될 때까지 전력을 다해 그녀가 삶의 희망의 끈을 붙잡도록 노력해야 한다. 이는 의사로서의 지고한 사명이다. 슬프지만 희망을 담은 이야기, 환자와 의료진들의 고된 일상과 애환, 그들 사이의 소통과 간극 등을 끊임없이 들려주면서 어느새 불새 여인과 나의 대화는 환자와 의사의 관계를 넘어서는 삶의 이야기이자 희망으로 승화한다.
더보기
목차

한국어판 서문
알림
첫 번째 날 「망루를 따라 걸으며 All along the watchtower」(밥 딜런)
두 번째 날 「네게로 다시 돌아왔어 Back to you」(리볼버)
세 번째 날 「안녕 매카덤 Bye bye Macadam」(론)
네 번째 날 「왜냐하면 Cause」(식스토 로드리게스)
다섯 번째 날 「우리 사랑에 남은 것은 Que reste-t-il de nos amours」(샤를 트레네)
여섯 번째 낮 「수잔과 보쟁글 씨 Suzanne & Mr. Bojangles」(니나 시몬)
여섯 번째 밤, 당직근무 「잠깐만 Wait」(M83)
일곱 번째 날 「소년이여, 달려라 Run boy run」(우드키드)
감사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바티스트 보리유
2013년 10월, 28세에 의학박사 학위를 취득한 프랑스 전문의이자 작가이다. 프랑스 남부 오슈(Auch)의 한 종합병원에서 인턴으로 근무하던 중인 2012년, 인턴들의 전국적 파업을 바라보는 대중들의 차디찬 시선을 느껴 환자와 의료진 사이의 깊은 간극을 메울 상호 이해가 필요하다는 생각에 2013년 1월 「자, 보세요」라는 블로그를 개설했다(http://www.alorsvoila.com/). 이 블로그에 응급실 인턴으로서 몸소 겪은, 또한 동료, 의료진, 환자들이 그에게 들려준 종합병원의 생생한 일상을 진솔하고 재치 넘치는 글솜씨로 기록, 2개월 만에 2백만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였다. “병원은 연극 무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리는 병원에서 우리 자신에 대해, 우리의 결심을 굳히는 것에 대해, 우리를 감동시키는 것에 대해 노래 부른다. 좋을 때나 나쁠 때나, 병원은 삶이라는 병에 걸린 사람들을 서서히 증류해내는 연금술사의 증류기 같은 곳이다.” 이 블로그로 프랑스 최고의 의학박사 논문에 수여되는 알렉상드르 바르네(Alexandre-Varney) 대상을 수상하는 이변을 낳기도 했다. ‘레게 사자머리’ 인턴의 블로그가 이야기꾼으로서의 재능과 감동을 자아내면서 입소문과 언론보도에 이어 프랑스 유수의 출판사들과 영화사들이 경합했고, 2013년 9월 책으로 출간, 현재 20여 개국에 저작권이 판매되었다. 한국은 프랑스와 이탈리아에 이어 전세계에서 세 번째로 이 책을 소개하게 되었다. 응급실과 호스피스 병동 환자들이 겪는 삶과 죽음의 경계라는 차디찬 일상을 냉정하면서도 따스한 시선으로 그린 이 실화소설은 마침내 환자와 의료진이라는 ‘두 세계’의 화해를 감동적으로 ‘보여줄’ 작은 촉매가 되었다. 책의 성공 이후 인세 전액과 후원자들의 기부금으로 자신을 의사로 만들게 해준 인도의 어린 창녀를 기려 퐁디셰리에 창녀들을 위한 작은 보건소를 세울 꿈으로 키우고 있다고 한다. 문학과 의학, 모두에 열정을 바치는 청년 바티스트 보리유는 현재 오슈의 한 병원에서 의사로 활동하면서 시간을 쪼개 다음 작품을 준비하고 있다. 왼쪽 팔목에 스피노자의 잠언(“잘 할것, 항상 기뻐할 것”)을 좌우명으로 새겨 평상심을 간직하고 있는 멋진 청년이다.
더보기
남긴 글 2
HeliA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0달 전
단순히 유머러스한 이야기일 거라고 생각했다. 작가의 언어유희와 톡톡 튀는 문체만 봤다면 충분히 재미있는 소설로도 충분했다. 하지만, 이 이야기는 실화를 바탕으로 약간의 각색이 들어간 의사의 경험담과 작가가 직접 들은 진실적인 이야기들로 가득했다. 삶이란 것이 어쩔 땐 웃기고 어쩔 땐 슬픈. '웃픈' 그 범위내에서 계속 공존하고 있음을 이 책을 통해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다. 죽음이란 것이 어쩔 땐 숭고하고 어쩔 땐 두려운. 도저히 익숙해지지 않는 감정폭풍을 일으키고 있임을 이 책을 통해 다시 한번 생각할 수 있었다. 처음엔 단지 6층 7호실 불새여인의 삶을 조그이나마 연장하기 위해 병원에서 일어나는, 병원 밖에서 의사들이나 환자들이 겪는 재미난 이야기들로 가득차 있다. 읽다보면 정말 이런 일도 일어나는 구나 싶은 이야기와 더불어 여러종류의 사람들을 만날 수 있다. 그리고 책의 끝에 다다를 수록 다른 사람들, 다른 의사들, 다른 간호사들, 다른 간병인들이 아닌 불새여인과 작가의 이야기가 남는다. 아픔으로 시작한 치유의 이야기. 다양한 삶을 살아가는 다양한 사람들의 인생 이야기. 그 안에 불새여인의 이야기도, 작가의 이야기도, 어쩌면 내 이야기도 담겨져있다. 살아가고 죽어가는 것에 대한 웃음과 눈물이 공존하는 곳. 병원. 좀 더 친숙하게 다가온 이 병원의 일주일이 전 세계에 있는 병원과 다르지 않을 것 같다. 그 곳에 있는 모든 사람들. 그 곳을 지나치는 모든 인생들이 울고 웃겠지.
더보기
사는게버거운정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응급실이라는 .. 거다한 가마솥, 그안에 대기시간이라는 소금을, 고통이라는 레몬을, 직원들의 피로감이라는 고미제를. - 본문 중 -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