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김성근이다 (감독으로 말할 수 없었던 못다한 인생 이야기)

김성근 지음 | 다산라이프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5명

12,000원 10% 10,800원
228 | 2011.12.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지난 2011년 8월 SK 와이번스를 그만두면서 팬들의 곁을 떠났던 야신 김성근. 감독으로는 할 수 없었던 그동안의 못다한 인생 이야기를 책에 담았다. 평생 야구밖에 모르고 살았던 그에게 야구는 곧 인생 그 자체다. 인생의 전부다. 그래서 그는 야구를 통해 인생을 배웠다. 야구에 대한 절실함으로 한평생을 살아온 그를 사람들은 야구의 신, '야신'이라 부른다. <BR> <BR> 그는 선수들에게 감독의 존재는 엄한 아버지와 같아야 한다고 믿는다. 선수들에게 그는 언제나 차갑고, 무정하고, 끈질기고, 지독한 사람이었다. 인생에서 가장 큰 시련을 주고, 스스로 이것밖에 안 되는지 반성하게 만드는 사람이었다. 그리고 바로 이 과정 속에서 그는 선수들에게 진짜 아버지가 되었다. <BR> <BR> 선수들은 그런 그에 대해서 이렇게 말한다. 시련과 영광을 모두 주었다고, 내가 왜 야구를 하고 있는지 알게 해주었다고, 감독님을 만난 게 인생 최고의 행운이라고 말한다. 시련을 통해 선수들의 몸과 마음을 놀랍게 성장시키는 김성근 감독의 밑바탕에는 '세상에 버릴 선수는 없다, 누구나 하나의 장점을 갖고 있다.'라는 그의 뜨거운 사랑과 희생정신이 숨어 있다. <BR> <BR> 이 책에는 감독이기 때문에 무정할 수밖에 없었던, 그래서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었던 가슴속 이야기들이 담겨 있다. 김재현 선수를 최고로 만들기 위해 모든 선수들이 다 보는 앞에서 "너, 이따위로 하려면 야구 하지 마라"라고 말했던 일, 박재홍이 감독실을 찾아와 그의 한마디를 듣고 속이 터져 그를 껴안고 울음을 터트린 일, 김광현을 일부러 더 차갑게 질책하고 나서 마음이 아파 밤잠을 이루지 못했던 일 등 가슴이 뜨거워지는 많은 이야기들이 들어 있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