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르루주 사건 (고전추리걸작)

에밀 가보리오 지음 | 페이퍼하우스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명

9,000원 10% 8,100원
255 | 2011.8.1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세계 최초 장편 추리 소설인 에밀 가보리오의 <르루주 사건>이 우리나라 근대 문인의 손끝에서 재탄생했다. 1930년대 신변소설의 대표적 작가로 꼽히는 소설가 안회남이 <르루주 사건>을 원작 그대로 충실히 번역해냈다. 프랑스의 명탐정 르코크가 한국 근대 문학의 특색을 덧입고 활약하는 셈이다. <BR> <BR> 훗날 프랑스 최고의 명탐정으로 이름을 드날리지만, 아직은 애송이에 불과한 르코크 탐정. 그러나 그의 눈썰미는 여간내기가 아니라, 사건이 난항에 빠져들 조짐이 보이자 잽싸게 스승격인 타바레를 고문 역할로 추천한다. 연륜과 통찰로 무장한 노탐정 타바레는 사건 현장에 도착하자마자 작고 동그란 눈을 반짝반짝 빛내며 온갖 단서들을 척척 찾아낸다. <BR> <BR> 에밀 가보리오는 <르루주 사건>에 두 명의 명탐정을 등장시키며 명탐정 시대의 서막을 열었다. 프랑스의 대중 신문 「르 페이」에 이 소설을 연재하며 세간의 이목을 끌었고, 단행본으로 출간된 후에는 전 세계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야말로 본격적인 추리 소설의 세계를 열어젖혔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BR> <BR> <르루주 사건>이 한국 땅에 처음 소개된 지도 100여 년이 흘렀다. 추리 소설로써의 매력과 드라마로써의 특성을 고루 지닌 이 작품은 오랫동안 한국 독자들의 눈길을 끌어왔으나, 1940년 안회남의 번역을 마지막으로 더 이상 번역이 이어지지 못했다. 이번 책 출간으로 프랑스 추리 소설의 족보를 대표하는 주인공을 우리 식의 옛 번역으로 읽는 즐거움과 재미를 만끽할 수 있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