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르루주 사건 (고전추리걸작)
에밀 가보리오 지음
페이퍼하우스
 펴냄
9,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55쪽 | 2011-08-1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세계 최초 장편 추리 소설인 에밀 가보리오의 <르루주 사건>이 우리나라 근대 문인의 손끝에서 재탄생했다. 1930년대 신변소설의 대표적 작가로 꼽히는 소설가 안회남이 <르루주 사건>을 원작 그대로 충실히 번역해냈다. 프랑스의 명탐정 르코크가 한국 근대 문학의 특색을 덧입고 활약하는 셈이다. <BR> <BR> 훗날 프랑스 최고의 명탐정으로 이름을 드날리지만, 아직은 애송이에 불과한 르코크 탐정. 그러나 그의 눈썰미는 여간내기가 아니라, 사건이 난항에 빠져들 조짐이 보이자 잽싸게 스승격인 타바레를 고문 역할로 추천한다. 연륜과 통찰로 무장한 노탐정 타바레는 사건 현장에 도착하자마자 작고 동그란 눈을 반짝반짝 빛내며 온갖 단서들을 척척 찾아낸다. <BR> <BR> 에밀 가보리오는 <르루주 사건>에 두 명의 명탐정을 등장시키며 명탐정 시대의 서막을 열었다. 프랑스의 대중 신문 「르 페이」에 이 소설을 연재하며 세간의 이목을 끌었고, 단행본으로 출간된 후에는 전 세계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야말로 본격적인 추리 소설의 세계를 열어젖혔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BR> <BR> <르루주 사건>이 한국 땅에 처음 소개된 지도 100여 년이 흘렀다. 추리 소설로써의 매력과 드라마로써의 특성을 고루 지닌 이 작품은 오랫동안 한국 독자들의 눈길을 끌어왔으나, 1940년 안회남의 번역을 마지막으로 더 이상 번역이 이어지지 못했다. 이번 책 출간으로 프랑스 추리 소설의 족보를 대표하는 주인공을 우리 식의 옛 번역으로 읽는 즐거움과 재미를 만끽할 수 있다.
더보기
목차

펴내는 말∥오래된 번역의 새로움과 매력
일러두기

옮긴이 머리말_안회남

1. 과부의 집
2. 범인은 정부일까
3. 증거 수집
4. 타바레 탐정
5. 번민하는 모자
6. 묶은 편지 뭉치
7. 가짜 아들
8. 그늘에 핀 꽃
9. 심야의 방문
10. 부자 논쟁
11. 체포
12. 증인 노엘
13. 백작의 술회
14. 하인들의 공술
15. 불굴의 자작
16. 부자
17. 그날 밤의 비밀
18. 임종의 일언
19. 기사와 같이
20. 귀고리를 단 사나이
21. 탐정장의 개선
22. 부재 증명
23. 가면을 버리고
24. 절망

|부록|
일본어 판 《사람인가 귀신인가》 머리말_구로이와 루이코
일본어 판 《르루주 사건》 머리말_에도가와 란포
번안 소설 《마심 불심》 머리말_김내성
복각판 《복면 신사》 머리말_김문서
평론 <탐정 소설>_안회남

해설∥탐정의 탄생과 추리 소설의 청춘 시대_ 박진영

더보기
저자 정보
에밀 가보리오
1832년 11월 9일, 쑈죵에서 태어났다. 공증인이었던 부친은 가보리오 법률가가 되기를 원해 견습을 시키기도 했지만 가보리오는 이에 반발해 기병대에 들어가 7년을 보냈다. 그후 독립하여 여러 직업을 전전하며 힘든 생활을 보냈는데 그러면서도 카페에서 비슷한 처지의 동료들과 문학을 논하곤 했으며, 집필에 대한 열정으로 여러 잡지에 기고를 했다. 그러다가 인기 신문 소설 작가의 비서와 대필일을 거쳐 1859년, 드디어 자신의 이름으로 프랑스 신문에 대중소설을 쓰기 시작한다. 저서로는 <르루쥬 사건>, <서류 113>, <오르시발의 범죄>, <목의 끈>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