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어느날 내가 죽었습니다
이경혜 지음
바람의아이들
 펴냄
11,000 원
9,9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힘들 때
무기력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191쪽 | 2004-04-28
분량 얇은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중학교 3학년 유미는 오토바이 사고로 죽은 재준이의 일기를 읽게 된다. '어느 날 내가 죽었습니다. 내 죽음의 의미는 무엇일까요?'라는 섬뜩한 글로 시작한 재준이의 일기를 읽어내려가며, 함께 한 추억을 더듬는다. 짝사랑, 성적, 학원, 선생님... 평범한 중학생의 일상이 펼쳐진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파란 표지의 일기장
벚꽃 피던 그 봄날
드디어 표지를 넘기다
너랑 친구가 되는 게 아니었어
선생님과의 데이트
아직 너는 내 곁에 있어
작별 인사

-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이경혜
어렸을 때 몹시 외로웠던 탓에 책에 빠져들게 되었습니다. 책이 아니었다면 아주 괴상한 사람이 되었을 것입니다. 책의 은혜를 많이 입은 덕분에 은혜를 갚는 마음, 빚을 갚는 마음으로 글도 쓰고, 그림책 번역도 하고 있습니다. 책 말고도 바다를 포함한 모든 물, 고양이를 포함한 모든 동물, 산신령을 포함한 모든 신, 만년필을 포함한 모든 문구류 등을 아주 좋아합니다. 문화일보 신춘문예에 소설이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고, 그 동안 낸 책으로 『어느 날 내가 죽었습니다』 『그 녀석 덕분에』 『유명이와 무명이』 『사도사우루스』 『새를 사랑한 새장』 등이 있습니다.
더보기
남긴 글 1
은비령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한참 뒤에 일인줄, 내 눈앞에 있을줄,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