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드러누운 밤
훌리오 코르타사르 지음
창비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84쪽 | 2014-11-24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창비세계문학 39권. 빛나는 상상력으로 가르시아 마르께스, 바르가스 요사 등과 함께 라틴아메리카 붐 소설을 주도했으며, 모든 언어권을 통틀어 20세기 최고의 단편소설 작가로 꼽히는 훌리오 꼬르따사르의 중단편선. 꼬르따사르는 다양하고 이질적인 세계라는 세계관을 바탕으로, 모호한 텍스트, 현실과 비현실의 혼융 등을 특징으로 하는 자신만의 독특한 환상문학을 구축하여 문단은 물론 독자들로부터도 열렬한 사랑을 받아왔다. <BR> <BR> 특히 작가 스스로 '환상성이 거처하는 집'이라 묘사한 바 있는 단편소설에서 탁월한 경지를 보여주었는데, 모호함과 구멍투성이의 세계를 환상적이고도 견고한 건축물로 축조해내는 그의 단편들을 두고 호르헤 보르헤스는 "유명하지 않은 작품들조차 훌륭하다"라고 평하기도 했다.<BR> <BR> <드러누운 밤>은 훌리오 꼬르따사르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국내에서 첫 출간되는 소설집으로, 그간 몇몇 선집에 극히 일부만이 소개되었을 뿐인 꼬르따사르의 독특한 문학세계를 조망하게 해주는 대표작들을 모두 담았다. <BR> <BR> 이딸리아 거장 미껠란젤로 안또니오니가 '확대'(Blow-up)라는 제목으로 영화화하여 깐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바 있는 '악마의 침', 보르헤스가 주관하던 잡지에 발표하며 단편소설가로서 주목받기 시작한 '점거당한 집', 작가의 유일한 중편소설로 재즈음악가 찰리 파커의 삶을 모티프로 삼은 '추적자' 등 꼬르따사르가 보여준 독보적인 상상력의 힘을 두루 음미하게 하는 15편의 중단편을 수록했다.
더보기
목차

점거당한 집
빠리의 아가씨에게 보내는 편지
먼 곳의 여자
시내버스
맞물린 공원
키클라데스 제도의 우상
아숄로뜰
드러누운 밤
어머니의 편지
악마의 침
비밀 병기
남부고속도로
정오의 섬
불 중의 불
추적자

작품해설 / 훌리오 꼬르따사르와 환상문학
작가연보
수록작품 출전.원저작물 계약상황
발간사

더보기
저자 정보
훌리오 코르타사르
빛나는 상상력으로 가르시아 마르께스, 바르가스 요사 등과 함께 라틴아메리카 붐 소설을 주도했으며, 전세계를 통틀어 20세기의 가장 뛰어난 단편소설 작가의 하나로 꼽힌다. 1914년 벨기에 브뤼셀에서 아르헨띠나인 부모 사이에서 태어나, 4살이 되던 1918년 아르헨띠나로 돌아와 부에노스아이레스 근교에 정착한다. 어린 시절에는 쥘 베른 등 환상적인 성격의 작품을 즐겨 읽었으며, 이같은 독서경험은 다양성과 이질성의 세계, 우연성과 예외성을 포함하는 삶이라는 세계관을 형성하는 데 영향을 미쳤다. 1937년부터 지방의 중등학교와 대학교에서 교사로 일하는 한편 창작활동에 전념, 1938년 ‘훌리오 데니스’라는 필명으로 쏘네뜨집 『현존』을 첫 출간한다. 38세가 되던 1951년에 첫 환상문학 단편집 『동물 우화집』을 펴내고, 직후 프랑스 정부 장학금을 받아 빠리로 건너가 유네스코 번역사 등으로 일하며 평생을 보낸다. 작가 스스로 ‘환상문학의 철학’이라고 일컬은 독특한 장편소설 『팔방놀이』(1963)와 단편집 『놀이의 끝』(1958) 『비밀 병기』(1958) 『불 중의 불』(1966) 등으로 당대 라틴아메리카 문학에 혁신적인 바람을 불어넣었을 뿐 아니라 국제적으로도 높은 명성을 누렸다. 만년에는 꾸바 혁명을 지지하고 아옌데 정부를 지원하는 등 라틴아메리카의 정치사회 현실에도 적극 발언하고 참여했다. 1984년 빠리에서 사망하여 몽빠르나스 묘역에 안치되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