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자메이카 여인숙
대프니 듀 모리에 지음
현대문학
 펴냄
14,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52쪽 | 2014-09-3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대프니 듀 모리에의 작품 세계를 연 탁월한 심리 서스펜스 드라마. 듀 모리에의 네 번째 장편소설로, 데뷔작 <사랑하는 영혼The Loving Spirit>으로 호평을 받았지만 큰 인기를 끌지는 못했던 그녀는 이 작품을 펴내면서 마침내 인기 작가의 반열에 오른다. <BR> <BR> <자메이카 여인숙>을 썼을 때 듀 모리에의 나이는 불과 스물아홉 살이었지만, <레베카>(1938년 작)에서도 나타났던 영국 콘월 지방에 대한 풍부한 묘사와 심리적 사실주의 기법으로 그려내는 내면 묘사, 우아하고 암시적인 필치는 <자메이카 여인숙>에서 이미 보이고 완성되었다. 이번 번역본의 판본이기도 한 2003년 개정판 서문에서 영국 비평가 사라 더넌트는 이 작품에 대해 "듀 모리에는 사실상, 이미 <레베카>를 쓰고 있었다"는 말로 <자메이카 여인숙>을 평한다.<BR> <BR> 어머니가 죽고 혼자가 된 메리 옐런은 23년 동안 살던 고향을 떠나 페이션스 이모가 사는 콘월 지방의 자메이카 여인숙으로 향한다. 그녀가 찾아간 자메이카 여인숙은 아무도 머물고 싶어 하지 않는 황량한 황무지, 그 언덕마루에 적막하게 홀로 서 있다. 쇠락하여 음산하기만 한 여인숙에서 만날 수 있었던 것은, 꿈에 그리던 아름다운 이모가 아닌, 불안에 떨고 삶에 지친 늙은 모습의 여자와 거구의 불가사의한 인물인 이모부이다. <BR> <BR> 절망스러운 가족들과의 조우는 한밤중에 찾아드는 수상쩍은 남자들과 정체 모를 짐짝들이 들고 나는 견디기 힘든 현실로 이어진다. 그녀는 탈출을 시도하지만, 심지를 알 수 없는 한 남자에게 매혹당하며 더 큰 혼란의 소용돌이에 휘말린다.
더보기
목차

목차가 없는 도서입니다.

더보기
저자 정보
대프니 듀 모리에
‘서스펜스의 여제’ ‘최고의 이야기꾼’으로 불리는, 20세기 영국의 가장 대중적인 작가 중 한 명. 스릴러의 제왕 앨프리드 히치콕의 영원한 뮤즈로 추앙받는 듀 모리에의 작품들은 지금껏 50여 차례나 영화, 연극, 뮤지컬, 드라마 등으로 옮겨졌다. 1907년 저명한 예술가 집안에서 태어나 문화적 세례를 듬뿍 받으며 성장한 듀 모리에는 런던과 파리에서 교육받던 십 대 시절부터 책 읽기와 글쓰기에 몰두했다. 1931년 첫 장편소설 『사랑하는 영혼』을 발표해 작가로서 두각을 드러냈고, 이후 70년이 넘도록 단 한 번도 절판된 적 없는 미스터리의 고전 『레베카』를 비롯해 『자메이카 여인숙』 『희생양』 『프렌치맨 크릭』 『헝그리 힐』 등 특유의 이야기와 서스펜스가 결합된 걸작들로 대성공을 거두었다. 듀 모리에의 나이 44세, 작가적 기량이 절정에 달했던 시기에 발표한 『나의 사촌 레이첼』(1951)은 여러 걸작들 중에서도 상업적 성공과 평단의 호평을 모두 거머쥔 대표작으로 손꼽힌다. 출간 이듬해인 1952년 이미 한 차례 영화화된 바 있으며 TV 시리즈, 연극, 라디오 드라마 등으로도 수차례 제작되었다. 그리고 2017년 여름, 또 한 번 영화화되어 전 세계 영화 팬들과의 만남을 앞두고 있다. 듀 모리에는 평생 소설과 논픽션, 희곡 등 장르를 넘나들며 30권이 훌쩍 넘는 작품들을 내놓았고, 이러한 문학적 공로를 인정받아 1969년 남자의 기사에 해당하는 데임 작위를 받았다. 1977년에는 미국 미스터리작가협회가 수여하는 그랜드 마스터 상을 받았으며, 1989년 81세를 일기로 그녀의 수많은 작품들의 무대가 되었던 콘월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