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정유정의 히말라야 환상방황
정유정 지음
은행나무
 펴냄
14,000 원
12,6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떠나고 싶을 때
용기가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고산병
#도전
#생존
#안나푸르나
#히말라야
303쪽 | 2014-04-23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장편소설 <7년의 밤>, <28>로 한국문학계에 돌풍을 일으켰던 정유정의 첫 에세이. 다시 세상에 맞설 용기를 얻기 위해 생애 처음 떠나기로 한 여행지는 용감하게도, 자신의 소설 <내 심장을 쏴라>의 주인공 승민이 마지막 순간까지 그리워하던 신들의 땅 히말라야다. 그곳에서 펼쳐질 별들의 바다를 보기 위해 든든한 파트너 김혜나 작가와 함께 떠난 안나푸르나 환상종주 17일간의 기록을 담았다. <BR> <BR> 정유정의 소설 속 주인공들은 남도의 섬, 저수지 아래로 잠든 마을, 무궁한 속을 알 수 없는 해저, 개썰매를 타고 달리는 알래스카 등 언제나 낯선 세상을 여행 중이다. 소설만 봐선 세계여행 전문가일 것 같은 그는 사실 여행을 결심하기 전까지는 여권도 없었던, 자타공인 골방 체질에 타고난 길치였다. <BR> <BR> 오직 소설 쓰는 일밖에 몰랐다. 막상 히말라야로 떠날 결심을 하자, 여행사 알아보는 일부터 막막했다. 결국 주변의 도움을 얻어 채비를 꾸리는 과정에서 후배 소설가 김혜나와 의기투합하여 여정을 떠나게 된다. 그런데 세상에 다시 맞설 용기를 얻기 위해 나선 여행인데, 자꾸 사고가 일어난다. 날씨는 좋지 않고 말 못할 속병까지 생긴다. 게다가 왠지 지금 앓는 감기가 고산병이 아닐까 의심이 들고, 고산병 예방을 위해 챙겨먹은 약은 웃지 못할 부작용을 일으키기도 한다.<BR> <BR> '풍요의 여신' 안나푸르나를 끼고 도는 '환상종주'는 어느새 갈 길을 잃고 빙빙 도는 '환상방황(環狀彷徨)'이 되어버린다. 여행에 서툰 그가 저지른 실수에 미소 짓다가도, 육체의 고통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강인함에 감탄하게 된다. 울고 웃으며 행군을 이어간 그가 따뜻하고 든든한 동료들의 도움으로 최고 난관인 쏘롱라패스를 무사히 넘었을 때, 전해지는 감동은 그의 소설 못지않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_ 10
1 Day:9월 5일 베시사하르 - 불불레 - 나디 - 바훈단다 _ 37
2 Day:9월 6일 바훈단다 - 게르무 - 자갓 - 참제 - 탈 _ 55
3 Day:9월 7일 탈-카르테 - 다라파니-바가르차프-다나큐 _ 69
4 Day:9월 8일 다나큐 - 티망 - 탄촉 - 고토 - 차메 _ 85
5 Day:9월 9일 차메 - 탈레쿠 - 브라탕 - 두크레포카리 - 로워피상 _ 98
6 day:9월 10일 로워피상 - 훔데-브라카 - 마낭 _ 114
7 Day:9월 11일 마낭 _ 128
8 day:9월 12일 마낭 - 구상 - 야크카르카 _ 138
9 Day:9월 13일 야크카르카 - 레다르 - 쏘롱페디 _ 156
10 Day:9월 14일 쏘롱페디-하이캠프 - 쏘롱라패스 - 차바르부 - 묵티나트 _ 166
11 Day:9월 15일 묵티나트 - 자르콧 - 킹가 - 에클레바티 - 좀솜-마르파 _ 193
12 Day:9월 16일 마르파 - 툭체 - 코방 - 라르중 - 칼라파니 _ 212
13 Day:9월 17일 칼라파니-가사 - 다나-타토파니 _ 225
14 day:9월 18일 타토파니 - 가라 - 시카 _ 238
15 Day:9월 19일 시카 - 시트레-고레파니 _ 250
16 day:9월 20일 고레파니-반탄티-타다파니 - 간두룽 _ 262
17 day:9월 21일 간두룽 - 샤울리바자르 - 비레탄티-나야풀 _ 275
에필로그 _ 285
작가의 말 _ 304

더보기
저자 정보
정유정
장편소설 《내 인생의 스프링 캠프》로 제1회 세계청소년문학상을, 《내 심장을 쏴라》로 제5회 세계문학상을 수상했다. 장편소설 《7년의 밤》과 《28》은 주요 언론과 서점에서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며 큰 화제를 모았고, 프랑스, 독일, 중국, 대만, 베트남 등 해외 여러 나라에서 번역 출판되면서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외에도 에세이 《정유정의 히말라야 환상방황》을 출간하였다. 사진출처 : ⓒ 강건모
더보기
남긴 글 9
뿌까누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요즘 같이 떠남이 어려운 때 이 책을 읽고 나니 대리만족을 넘어 어딘가 가고 싶은 맘에 괴로워진다. 여러 유명 소설을 쓴 작가는 히말라야 환상종주를 통해 방전된 자신을 충전하고자 네팔로 떠난다. 고산병으로 죽을 뻔도 하고 입맛에 맞지 않는 음식 때문에, 먹음 나와야 하는데 그럴 수 없었던 여러 날들 때문에, 몇 날을 올라가야만 했던 계단 때문에, 길에서 만난 개들 때문에 힘들었던 상황들, 아름다운 자연의 모습들을 재미있게 들려주고 있다. 돌아가신 어머님에 대한 그리움과 작가가 되기 전 직업인 간호사로 병원에서 근무할 때의 일화도 기억에 남는다. 괜찮은 가이드를 만났고 안전하게 종주를 끝낸 작가의 여정이 읽는 내내 재밌었지만 내가 걷고 싶은 생각은 들지 않더라... P.132 나는 나를 연료로 태워 움직이는 인간이었다.
더보기
grateful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정유정 작가의 솔직 담백한 여행기.. 무릎이 약한 나는 어렵겠구나..이렇게 고생스러운 여정을 알았으니 나는 절대 못가겠구나..좌절의 생각을 반복하며 읽으면서도 여정을 마치고 퍼밋을 받는 마지막 페이지에서 가보고싶다..경험하고 싶다는 포부를 갖게해준다. 재밋게 잘 읽었습니다~~
더보기
Minhee Chung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정유정 작가를 좋아하게 된 것은 [내 인생의 스프링캠프]를 통해서이다. 우연하게 그 이후 [내 심장을 쏴라]를 연달아 읽고나서야 '아, 내가 이 작가를 좋아하는구나' 싶더라. 그 후 부터는 신작이 나올때 마다 열심히 찾아 읽었다. 읽는 책의 장르가 소설로 편향되어 있는 터라 여행기이자 작가 본인의 성장기인 이 책을 뒤늦게 접하게 되었다. 어디가 좋고, 풍경은 어떻고 이런 내용이 나올 것이라 기대하지 마시라. 이 책은 작가의 방황과 고산병의 무서움과 낯선 곳에서의 배변활동으로 가득차있다. 이런한 내용이 더 현실감있게 다가오는 이유는 정유정 작가의 솔직함과 진솔함때문인 것이라 생각한다. 읽는 내내 같이 등반하는 것 같은 힘듦이 높고 험준한 산능선이 눈앞에 보이는 것 같았다. 히말라야의 로망과 함께 도전의식의 단념을 갖게되었으니 말 다했다. 작가 스스로의 성장기를 함께한 느낌이다. 나도 언젠가 백두산을 등반하며 느껴볼 수 있을까?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