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잔잔한 바람에도 흔들리는 사춘기 소녀들에게
아픔을 극복해 나가는 두 소녀의 성장 이야기

유진과 유진
이금이 지음
푸른책들
 펴냄
13,5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용기가 필요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남탓
#성장
#아동성범죄
#책임
285쪽 | 2004-06-2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유치원 시절에 유치원 원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큰유진과 작은유진은 중학교 2학년때 같은 반이 된다. 큰유진은 유치원 동창인 작은유진에게 반갑게 아는 체를 하지만, 작은유진은 큰유진을 알아보지 못한다. 그리고 자신은 큰유진과 같은 유치원을 다닌 적이 없다고 말한다.<BR> <BR> 큰유진과 작은유진의 목소리가 번갈아가며 이야기를 전한다. 성추행을 소재로 다루었지만 어둡다는 느낌보다는 발랄한 여중생의 일상이 펼쳐져 오히려 경쾌하다는 느낌마저 든다. 그것은, 덜렁거리는 큰유진의 낙천적인 성격 탓이기도 하다. 큰유진은 성추행을 당했지만, '네 잘못이 아니야'라고 따뜻하게 감싸준 엄마와 아빠 덕에 별다른 무리없이 상처를 극복한다.<BR> <BR> 하지만, 이야기의 다른 한 축인 작은유진에게는 그늘이 드리워져 있다. 성추행 사건 후, 작은유진은 강제로 기억을 봉합당하다 큰유진을 만나고 나서 그 기억을 되살린 후, 자신들의 체면을 위해 사건을 덮어 두고 냉정하게 대한 가족들에게 분노를 느꼈기 때문이다.<BR> <BR> 작은유진이는 마음 속에서 꽁꽁 숨겨놓았던 어두운 상처를 기억하게 되면서, 학교 성적이 걷잡을 수 없이 떨어지고 부모 몰래 담배도 피우고, 학원에 가는 대신 춤을 배우러 가는 등, 나름의 일탈을 시도한다. 큰유진과 소라와 함께 집에서 탈출한 작은유진은 자기의 내면을 고요히 응시할 용기를 얻게 된다.
더보기
목차

나를 모르는 척한다
자꾸만 나를 안다고 한다
우리들의 봄
나의 삶은 단 한 번의 실수로도 추락하는 외줄타기 같다
꽃이 진 자리에 돋는 파란 새잎은 꽃의 눈물
그 상자를 열지 말아야 했을까?
난 집을 나가고 싶어
머리를 부숴 버리고 싶어... 어쩌지
사노라면
내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그 애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걸까
너, 무슨 일이 있는 건 아니지
낯선 곳의 그 애
지하의 이카로스
모든 게 꿈이었음 좋겠어
기차는 어디로 가고 있는 걸까
또 다른 나
바다의 이카로스

더보기
저자 정보
이금이
1984년 ‘새벗문학상’과 1985년 ‘소년중앙문학상’에 당선돼 동화작가가 되었다. 어릴 때 가장 좋아했던 놀이인 이야기 만들기를 지금도 즐겁게 하고 있다. 2004년 《유진과 유진》을 출간하면서부터 청소년소설도 함께 쓰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동화 《너도 하늘말나리야》, 《하룻밤》, 《밤티 마을》 시리즈, 청소년소설 《소희의 방》, 《청춘기담》, 《거기, 내가 가면 안 돼요?》 등이 있다. 동화창작이론서 《동화창작교실》이 있으며 초·중 교과서에 다수의 작품이 실려 있다.
더보기
남긴 글 7
김하랑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9달 전
너무 재미있었어요
더보기
새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9달 전
유진과 유진이라... 예전에는 같은 이름을 가진 아이가 한 반에 있으면 키를 기준으로 이름앞에 큰 또는 작은을 붙여서 부르는 게 익숙했는데 어느 순간 a, b로 부르더라. 이 책은 한동안 메스컴을 뜨겁게 달구던 미투의 이야기이다. 그 피해자인 각각의 부모의 해답이 아이들에게는 어떻게 받아들여졌는지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을 얘기하고 있다. 그 일은 아이들 뿐만 아니라 그 부모와 가족 모두 그 일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얘기한다. 하지만 그 일을 부모가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아이들이 어떻게 받아들이는 지도 알려주고 있다. 무심코 내 일이 아니라고 지나가지만 한 번 더 생각해보게 된다. 그 일이 내 주변에서 일어나지 않는다고 자신할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싶다.
더보기
수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서른이 훌쩍 넘었지만 여고생의 마음에 공감하고 울고.. 오랜만에 풋풋해지는 책이었어요^^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