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나는 엄마를 얼마나 알고 있을까?
엄마가 된 후에야 깨닫게 되는 엄마의 마음

엄마 에필로그 (영화인 심재명의 속 깊은 이야기)
심재명 지음
마음산책
 펴냄
11,500 원
10,3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슬플 때
이별했을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딸
#루게릭
#어머니
#엄마
149쪽 | 2013-06-25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접속]에서부터 [공동경비구역 JSA]와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건축학개론]에 이르기까지 제작하는 영화마다 한국 영화사의 새로운 이정표를 마련한 명필름의 심재명 대표의 첫 책. 자신이 해야 할 이야기, 나누고 싶은 이야기를 글로 쓰기로 한 그는 어머니 이야기를 해야겠다고 마음먹는다. 한 사람의 딸이자 엄마, 아내로서 자신을 이야기하기 위해 빼놓을 수 없는 '엄마' 이야기. <BR> <BR> 하지만 그 이야기를 글로 풀기까지 오 년이 넘는 시간이 걸렸다. 그만큼 힘겨운 반추와 반성의 시간이 필요했던 것. 루게릭병으로 세상을 떠난 어머니의 기일은 저자의 생일 다음 날이다. 그래서 어머니의 제사상과 그의 생일상은 같은 날 차려진다. 여전히 '엄마'라는 이름은 그의 삶 한가운데 있다. <BR> <BR> 영화 한 작품의 탄생을 결정하면서도 전면에 나서 자신을 드러내지는 않는 제작자의 모습처럼, 저자 심재명은 어머니의 이야기를 통해 자신의 삶을 들여다본다. 소신 있게 영화를 만들어온 그에게 여러 번 망설임을 준 글쓰기, 이제야 무언가 쓸 수 있다는 결심이 섰을 때 그의 나이는 오십이었고 그 나이의 엄마가 불현듯 찾아왔다. <BR> <BR> 저자가 십 대 후반에서 이십 대 초를 지나던 그 시기, 갱년기 여성과 사춘기 여성이 한 집안에서 날을 세워가며 갈등하던 그때, 그 엄마의 마음을 이제야 이해하며 딸은 이제 세상에 없는 엄마를 불러낸다. 이 세상 수많은 엄마 가운데 하나지만 나만의 엄마이기에 유일한 사람, 애愛와 증憎이 함께하던 시기를 거쳐 오로지 애정만 남았을 때 그 엄마는 죽음을 앞두었고 그렇게 세상을 떠났다. <BR> <BR> <엄마 에필로그>는 엄마 자신의 에필로그이자 그 딸이 쓰는 에필로그다. 딸은 상실감을 이제 겨우 글로 채운다. 그리고 그 상실감을 겪었을, 겪고 있을, 겪을 사람들의 마음에 가 닿고자 한다.
더보기
목차

책을 내면서

가난의 맛
나의 오십, 엄마의 오십
가난의 맛
함꼐 걷는다는 것
내가 아이였을 때
해달라면 다 해주는 사람

내게로 온 것
엄마의 자리
새로운 행복
실천하는 사람
발병
휠체어 여행
가족의 끈
엄마의 몸
내 인생 가장 후회되는 일
내게로 온 것
칠 년이 지나
못다 한 엄마 이야기

사소한 용기
엄마에게 바치는 영화
버스 정류장에 선 스토커
사소한 용기

일기장을 꺼내어
에필로그
사진첩

더보기
저자 정보
심재명
명필름 대표. 1963년 서울에서 사 남매의 둘째로 태어났다. '주말의 명화' 시간이면 안방으로 달려가 영화를 보며 유년기를 지내고, 대학교 때에는 프랑스문화원의 시네클럽 회원으로 매주 영화를 보러 다녔다. 동덕여자대학교에서 국어국문학을 전공하고 1987년 졸업 후 영화 광고 카피라이터로 합동영화사에 입사했다. 1992년 영화 마케팅사 명기획을 만들었고, 결혼한 이듬해인 1995년 영화 마케팅사 명기획을 만들었다. '코르셋'을 시작으로 '접속', '조용한 가족', '해피엔드', '공동경비구역JSA', '섬', '와이키키 브라더스', '바람난 가족', '광식이 동생 광태',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시라노 연애조작단', '마당을 나온 암탉', '건축학개론'등 지금까지 서른세 편의 영화를 제작했다. 2012년 명필름 문화재단을 설립했고, 2015년 명필름 영화 학교를 개교할 예정이다. 지금도 열심히 한국 영화를 만들고 있으며, 종로 서촌에서 가족과 살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