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마음은 그게 아닌데 표현이 서툰 이들에게
함께 있을 때 더 잘하게 만드는 책

엄마는 어쩌면 그렇게 (나의 친구, 나의 투정꾼, 한 번도 스스로를 위해 면류관을 쓰지 않은 나의 엄마에게)
이충걸 지음
예담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슬플 때
이별했을 때
읽으면 좋아요.
#사랑
#엄마
#투정
352쪽 | 2013-04-19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이충걸 에세이. 10년 전, <어느 날 '엄마'에 관해 쓰기 시작했다>는 고백이었다. 누구의 엄마든, 엄마를 구전하는 이야기로 내버려두어서는 안 된다는 걸 깨닫게 한 작은 혁명이었다. '어머니라는 우주를 조촐하게 기록한 아들의 글'은 낯선 이미지와 생경한 언어들을 조합한 「지큐 코리아」 이충걸 편집장 특유의 미문으로 한 시대를 풍미한 에세이가 되었다.<BR> <BR> 그 후 10년이 흘렀다. 독자들은 책과 함께 나이를 먹어갔다. 그리고 가끔 이 사랑스러운 모자(母子)가 어떻게 살아가고 있을지 궁금해했다. 우리의 엄마가 그렇듯, 조금 더 늙고 조금 더 아프실 엄마와 100년이 흘러도 철들지 않을 것 같은 아들은 어떻게 서로의 삶을 보듬고 있을까.<BR> <BR> 이 책은 그 마음에 대한 화답이다. 2002년에 나왔던 <어느 날 '엄마'에 관해 쓰기 시작했다>의 개정증보판으로 '지금'의 모습이 담겨 있다. 지난 10년간 '엄마 병'은 열 가지가 넘게 생기고 아픈 엄마를 업고 응급실에 달려가는 일이 잦아졌지만, 아들은 남은 시간이 길지 않다는 생각에 붙잡혀 울고 있지만은 않았다. <BR> <BR> 함께 시장에 가고, 텔레비전을 보고, 예쁜 옷을 사드리고, 작아서 못 입겠다 하시면 가차 없이 화를 내며 여전히 곁에 있다. 그리고 엄마의 이야기가 여전히 전개되고 있음을 증명하기 위해 이 책을 기록했다. 엄마의 좋은 시절은 아직 오지 않았다고 되뇌며.
더보기
목차

머리글_ 엄마가 조금씩 사라진다

#1
고독한 보행자 | 집 고치는 남자 | 털게의 속살 | 성교육 | 달려야 산다 | 상상의 우주

#2
비가 | 엄마 없이 보낸 일주일 | 프랑스 식당의 엄마 | 60년대 여배우 | 엄마는 뚱뚱해서 못 날아 | 검은 구두 | 찰나 속의 영원

#3
영정 사진 | 세상에서 가장 가까운 타인 | 모래의 열매 | 에어컨 전기료 | 부활절 달걀 | 김치와 꽁치 | 충족되지 않는 욕망

#4
엄마가 갖고 싶은 것 | 엄마 눈이 잘 보였음 좋겠다 | 심인성 우울증 | 취미 따윈 필요치 않아 | 아버지의 롱코트 | 빛나지 않는 졸업장 | 밤새도록 나는 울었네

#5
철들 수 있을까 | 사는 게 즐거워 | 그 옷만은 안 돼요 | 형제의 난 | 달빛은 숙명적인 신호를 보내는 것 같아 | 비행기가 날 때마다 | 아무도 앞을 막을 수 없어 | 우리 집의 진짜 주인

#6
된장찌개 하나 먹는 일 | 카레라이스 | 나는 고아가 아니야 | 하얀 면화송이의 행렬 | 아프지 말아요 | 넌 닥터야, 정신과 의사야, 슈퍼맨이야 | 꽃이 피었네

더보기
저자 정보
이충걸
건축공학과를 나와 지금에 이르기까지 한 번도 직업을 바꾼 적이 없음. 잡지《행복이 가득한 집》, 《보그》를 거쳐, 2000년부터《GQ KOREA》의 편집장으로 살고 있음. 문화와 스타일, 세속과 겸손을 다루는 잡지의 수장인 채 스스로의 속물 됨을 숨기지 않는 성정 뒤엔, 미성숙한 중학생이 내내 머물고 있음. 아무튼 굉장히 좋은 기사, 엄청나게 세련된 책 디자인에 대한 강박은 익히 알려짐. 한편, 『해를 등지고 놀다』부터 『어느 날, 엄마에 관해 쓰기 시작했다』, 『슬픔의 냄새』,『갖고 싶은 게 너무나 많은 인생을 위하여』, 『엄마는 어쩌면 그렇게』까지 장르를 구분하기 애매한 책을 여러 권 씀. 첫 소설집 『완전히 불완전한』은 기존 소설의 문법과 다르다는 식의 찬반과 무관한 평을 흘려듣던 중 출판사가 문을 닫는 초유의 사태를 맞음. 뜻과 다르게 책이 절판되었는데도 데면데면, 무신경하게 지내고 있음. 때로 연극에도 참여함. 두 개의 모노드라마 [11월의 왈츠]와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를 직접 썼고, [내 사랑 히로시마]와 [19 그리고 80] 뮤지컬 버전을 각색하기도 했는데, 모두 ‘박정자’하고만 작업함. 스스로 70세까지 《GQ》편집장 노릇을 할 거라고 공언하더니, 얼마 전부터는 80세로 상향 조정함. 이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지켜보는 사람도 그때까지 살아야 하는 기막힌 상황을 조장함.
더보기
남긴 글 1
face the truth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 엄마를 두 번 다시 볼 수 없는 날이 오기 전에 무엇이든 말을 해야 한다고, 기회가 생겼을 때 뭐든 질문해야 한다고, 그때를 놓치면 다시는 답을 얻을 수가 없다고.... - 나는 매일 독백한다. 엄마의 좋은 시절은 아직 오지 않았다고. 하지만 나를 속일수 없는 마지막 문장은 바로 이것이다. 엄마가 조금씩 사라진다. - 인생이란 탕진이며, 어떤 형태로든 훼손될 뿐이다. - 엄마가 없으면 나는 고아지만, 지금은 하나도 고아가 아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