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문득 엄마가 늙고 나이들었음을 실감할 때
읽고 있으면 가슴 한 구석이 시큰해지는 책

김용택의 어머니
김용택 지음
문학동네
 펴냄
14,000 원
12,6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시인
#어머니
256쪽 | 2012-05-0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섬진강 시인 김용택의 에세이 <김용택의 어머니>. 김용택은 지금까지 어머니에 관해 시로, 인터뷰로, 산문 속 일화로 간간이 풀어놓긴 했지만, 책 한 권에 온전히 어머니 이야기를 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어느덧 팔순이 넘은 노모의 인생을 처음부터 고스란히 복원해보고 싶다는 간절한 생각으로 이 책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BR> <BR> 그리하여 이 책에서 김용택은 신경림 시인도 무릎을 '탁!' 쳤다는 '용택이 엄마' 양글이 양반의 걸출한 입담과 삶의 흔적들을 담는 한편, 그간 생의 고비마다 어머니를 떠올리며 썼던 시들, 또한 '어머니에 관한 자그마한 사건기록'이라 할 만한 일기문까지를 한데 모았다. 또한 사진작가 황헌만이 눈부신 섬진강 마을의 사계 속에서 걷고 일하고 이웃들과 노니는 어머니를 계절별로 밀착 촬영한 사진들도 함께 실었다.<BR> <BR> 꽃다운 처녀가 시집와서 한 집안의 새댁이 되어 마을 사람들과 어울리다가, 자녀를 낳아 수확하고 마른나무처럼 늙어가는 일생의 여정은, 마치 자연의 사계와도 닮았다. 이 책은 '제1부 봄―봄처녀, 섬진강에 시집오셨네'에서부터 '제4부 겨울―마른나무처럼, 어머니 늙어가시네'에 이르기까지 계절의 흐름을 따라 어머니의 일상과 인생을 좇는다.
더보기
목차

자서 4

제1부 봄_ 봄처녀, 섬진강에 시집오셨네

내 나이 스무 살 무렵의 어느 봄날 14
詩로 쓴 어머니 전상서 1■ 섬진강 23―편지 두 통 21
외갓집 28
시집, 시집살이 35
대화 44
신작로 46
차비 56
詩로 쓴 어머니 전상서 2■ 소야, 소야, 우리 집 누렁소야 60
같이 먹고 같이 놀고 같이 일하고 63
어머니에 대한 일기문 1―4월 28일 69
어머니 70
꽃이라도 펴야지요 72
詩로 쓴 어머니 전상서 3■ 섬진강 9 75

제2부 여름_ 그 뜨겁고도 환한 시절

어머니와의 인터뷰 80
8년 동안 다슬기 국을 끓여주신 어머니 84
시인 92
콩 수확이 해마다 느는 이유 99
목숨을 건네주다 100
징검다리 106
어머니의 모습 109
어머니에 대한 일기문 2―7월2일 115
할머니는 자연이다 120
밥 125
용택아 피난 간다 134
어머니의 친구 138

제3부 가을_ 어머니의 열매

감나무 144
어느 늦가을의 하루 156
코끝에 땀이 솟는 무생채 161
기를 뚫어주다 163
둥근 달이 떠오르는 집 167
교육 178
어머니에 대한 일기문 3―9월 27, 28일 180
우리 동네 모정 182
우리의 허를 찌르는 어머니의 먹을 것 감추기 187
어머니에 대한 일기문 4―10월24일 192
아, 그리운 그 보리밭 194
보리 갈 무렵 196
물 만난 어머니 201
추석 204
그 많던 참새는 다 어디로 갔을까 205
詩로 쓴 어머니 전상서 4■ 어디다 고개를 숙일까 208

제4부 겨울_ 마른 나무처럼, 어머니 늙어가시네

어머니의 젖 212
눈 감아라 눈 감아라 215
쓸쓸한 어머니의 마당 218
詩로 쓴 어머니 전상서 5■ 2월의 그 풀밭 222
전주에 오신 어머니 224
어머니에 대한 일기문 5―12월28일 230
詩로 쓴 어머니 전상서 6■동구 232
어머니의 귀 234
어머니에 대한 일기문 6―2010년 새해 아침 236
유식한 어머니 241
어머니에 대한 일기문 7―2월15일 248
새벽 전화 250

더보기
저자 정보
김용택
1948년 전북 임실에서 태어나 순창 농림고등학교를 나왔다. 스물한 살에 모교인 덕치초등학교 교사가 되었다. 1982년 창작과비평사에서 펴낸 ‘21인 신작시집’ 『꺼지지 않는 횃불로』에 「섬진강」 외 8편을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지은 책으로 시집 『섬진강』 『맑은 날』『그 여자네 집』 『나무』 『연애시집』『그래서 당신』 『수양버들』 『속눈썹』 『키스를 원하지 않는 입술』『울고 들어온 너에게』 등과 산문집 『김용택의 섬진강 이야기』(전8권)『내 곁에 모로 누운 사람』『아들 마음 아버지 마음』, 자신이 사랑한 시를 묶어 평한 『시가 내게로 왔다』(전5권), 동시집 『콩, 너는 죽었다』 『너 내가 그럴 줄 알았어』 등이 있다. 태어나고 자란 고향 아이들 앞에 서 있는 것을 일생의 가장 아름다운 일로 여겨온 그는 2008년 38년 몸담은 교단에서 내려온 뒤 글쓰기와 강연을 하면서 지낸다. 김수영문학상, 소월시문학상, 윤동주문학대상 등을 받았다.
더보기
남긴 글 1
이화정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자가의 어머님에대한 마음이 절절하다. 어머니, 난 작가만큼 아니 한참이나 어머니에대한 마음이 작다. 나를 돌아보게하는 책이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