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열게 되어 영광입니다 (미나가와 히로코 장편소설)

미나가와 히로코 지음 | 문학동네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3명

13,800원 10% 12,420원
444 | 2014.4.14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블랙펜 클럽' 31권. 미나가와 히로코가 2011년에 발표한 장편소설로, 미나가와 히로코만의 개성을 뚜렷하게 드러낸 작품이다. 2012년 제12회 본격미스터리대상을 수상하고 「책의 잡지」 2014년 추천 문고 미스터리 부문 1위에 올랐으며, 출간된 해 '이 미스터리가 대단하다!'를 비롯해 거의 모든 미스터리 랭킹에서 3위 안에 드는 기록을 세웠다. <BR> <BR> 18세기 런던, 사회적인 편견 속에서도 해부학에 대한 열정을 불태우고 있던 외과의사 대니얼 버턴의 연구실에 정체불명의 시체 두 구가 등장한다. 사지가 잘린 소년과 얼굴이 짓뭉개진 중년 남자. 평소 연구와 실습을 위해 도굴꾼이 무덤에서 파헤친 시체를 암암리에 구입해왔던 대니얼은 경찰의 추궁으로 궁지에 몰리지만, 맹인 치안판사 존 필딩은 그의 연구에 흥미를 표하며 사건 해결에 협조해줄 것을 요구한다. <BR> <BR> 총명한 판단력과 강단을 지닌 수제자 에드워드와 심약한 천재 세밀화가 나이절을 비롯한 다섯 명의 제자는 스승과 자신들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시체에 얽힌 수수께끼를 쫓기 시작하는데, 그 과정에서 시인이 되고 싶다는 열망을 갖고 런던으로 올라온 한 소년의 비극이 밝혀진다. <BR> <BR> 소년을 죽인 이는 누구인가? 시체의 팔다리는 왜 잘렸으며, 어째서 해부실 난로 뒤에 숨겨져 있었는가? 완전범죄에 가까운 사건의 전모가 가혹한 시대상의 묘사와 함께 우아하고도 스릴 넘치는 문체로 그려진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2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