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쓸쓸한 오늘을 살아가는 평범한 이들에게
한없이 담담하고 가슴 시리도록 아픈 공감의 말

보통의 존재
이석원 지음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외로울 때
힘들 때
무기력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감동
#고민
#공감
#우울
#위로
#일상
386쪽 | 2009-10-16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언니네 이발관' 이석원의 산문집. 서른여덟, 무명의 작가 이석원이 마치 현미경을 통해 들여다보듯 정밀하게 잡아낸 보통 사람의 내면과 일상의 풍경을 가득 담았다. 작고 사소한 것에서부터 인생에 있어서 거대하면서도 상투적인 주제들까지 하나도 지나치지 않고 내밀하게 파고들어가 아름답고 처연한 단상들을 만들어 냈다.
더보기
저자 정보
이석원
1971년 서울에서 태어났고 그것이 이력의 전부라고 스스로를 소개하는 사람이다. 별다른 경력도 없고 내세울 것도 없는 어쩌면 보통 이하의 사람이다. 그러나 그가 가진 솔직함을 무기로 풀어내는 글들은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그는 서른여덟이 되던 해 어느 날 사랑과 건강을 한꺼번에 잃고 삶의 의미에 대해 반추하다 남은 생을 글을 쓰며 살아가기로 결심한 뒤 지금껏 세 권의 책을 냈다. 그가 어떤 마음으로 글을 쓰는지는 다음의 발언으로 짐작할 수 있을 것 같다. “오늘날, 서점의 베스트셀러 코너를 장식하는 수많은 책들이 하나같이 당신은 특별하며 소중한 존재라고 말할 때, 누군가 한 명쯤은 ‘당신 평범해요. 하나도 안 특별하다구요. 근데 그게 뭐 어때요?’ 이렇게 말해주는 작가가 있었으면 좋겠다. 그게 다른 이가 아닌 내가 되었으면 좋겠다.” 작가로서 그의 이러한 태도는 아마도 그가 담담히 풀어내는 글이 어째서 다른 이들의 그것과는 조금 다르게 읽히는지를 설명해주는 단서가 될 것이다. 그는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의 모습들을 잘 포착해내는 것으로도 유명한데, 그것 역시 일상을 대하는 그의 태도에 기인한다. 자신이 일상에 주목하는 건 단지 그게 작고 소박하기 때문이 아니라 그것이 가장 거대한 주제이고 가장 크고 다양한 이야기들을 품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 이런 그가 계속 일상에 주목하며 자신과 타인, 관계, 가족, 친구, 사랑하는 사람과 미워하는 사람 등 일상에서 벌어지는, 남들은 흔히 지나치는 것들을 놓치지 않고 잡아내는 한, 그의 글은 여전히 세상에 유효할 것이다. 그는 오늘도 하루라도 쓰지 않고는 견딜 수 없는 사람들이 써야 하는 것이 글이라고 믿으며 쓰고 또 쓴다.
더보기
남긴 글 36
남쪽나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아주 평범한 보통사람이 보통사람에게 전하는 공감의 말들이 아주 깊게 다가온다. 멋드러진 문체도, 감동스런 스토리도, 기구한 운명같은 사랑도 아닌 일상의 이야기지만 작가의 솔직한 진실함이 오히려 더 감동스럽게 느껴지는 것 같다. 평범한 일상이 주는 소박함이 나의 현재 위치와 닮았고 일기장 속 자신이 겪은 과거, 현재의 이야기를 담담하게 표현한 작가는 보통의 존재임이 틀림없다.
더보기
EunMi Kim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담담한 문체로 써내려간 어느새 완독 해 버린 책
더보기
오한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저자를 잘알지 못한다 옛날 사람인건가? ㅎ 글은 잘 읽혔다. 가끔 고개를 주억거리게 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