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탐정견 애로우와 프라다 마을의 미스터리
가스미 류이치 지음
성안북스
 펴냄
12,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65쪽 | 2014-11-1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1994년 <같은 무덤의 너구리>로 제14회 요코미조세이시 미스터리 대상을 수상한 일본의 추리소설가 가스미 류이치의 추리소설. 개를 좋아하는 추리 작가가 개를 주인공으로 등장시킨 본격적인 개 추리소설이다. 약 20마리의 등장견들이 대활약을 펼친다.<BR> <BR> 어느날 애로우와 본타 등이 살고 있는 프라다 마을에 이상한 사건이 일어난다. 마을의 영웅적인 개였던 레노의 동상 앞에 심겨진 우엉이 발견 되었다. 작은 사건이었지만, 하필 왜 레노의 동상 앞에서 일어난 이유와 왜 우엉인지에 대한 궁금증이 생겨나고, 애로우는 본타에게서 의뢰를 받고 조사에 착수한다.
더보기
저자 정보
가스미 류이치
1959년생으로, 오카야마 현에서 태어났다. 와세다 대학교를 졸업 후, 영화사에 재직하던 중 1994년에 《같은 무덤의 너구리》로 제14회 요코미조세이시 미스터리 대상에 입선하며 작가로 데뷔한다. 그 후 본격적인 수수께끼 풀이 책을 핵으로 하여, 동물과 열차, 영화 등 다양한 모티브와 지식을 바탕으로 독창적인 미스터리를 발표하고 있다. 주요 작품으로 《스팀타이거의 사주(死走)》《물고기 관棺》《석양은 돌아온다》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레리오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동네 탐정견 애로우와 G8(Dog8)의 좌충우돌 사건일지 개를 주인공으로 등장시킨본격 개 추리소설『롱 도그 바이』. 프라다 마을에 1년 전 무지개 다리를 건넌 영웅견 레노를 기리는 동상이 있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인가 레노 동상 앞에 뜬금없이 우엉이 심겨져 있는가 하면, 마을 개들 사이에는 레노가 환생하여 돌아다닌다는 소문이 돌고, 물건이 사라진다. 개들의 시점에서 본 주인에 대한 내용과 제각기 특기를 살링 G8의 활약을 보다보면 슬그머니 웃음이 난다. 주인공 개 애로우의 시각으로 주체적으로 사건을 풀어나가고 추리소설로서는 조금 아쉽지만 애견인들이라면 귀엽게 읽을 수 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