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긍정의 배신 (긍정적 사고는 어떻게 우리의 발등을 찍는가)
바버라 에런라이크 지음
부키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04쪽 | 2011-04-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유쾌한 사회 비평가 바버라 에런라이크가 자본주의와 철저한 공생 관계를 맺고 있는 긍정 이데올로기의 문제점을 전방위적으로 파헤쳤다. 출간 직후 단박에 미국 아마존 사회 부문 베스트셀러에 오르고 독자들 사이에 격렬한 찬반 논쟁을 불러일으켰다. <BR> <BR> 긍정주의는 미국의 신사상 운동에서 태동하여 신복음주의 교회 및 기업계와 결합하면서 발전했다. 구조 조정이 일상화된 신자유주의 시대와 맞물려 기업이 선호하는 강력한 신념 체계로 자리를 잡은 긍정주의는 영어권에 이어 중국, 한국, 인도와 같은 성장 국가들로 확산되었다. 긍정은 위기의 징후에 눈감게 만들어 금융 위기를 비롯한 사회적 재앙에 대비하는 힘을 약화시키고 나아가 실패의 책임을 개인의 긍정성 부족으로 돌림으로써 시장경제의 잔인함을 변호한다. <BR>
더보기
목차

추천사 한명숙
추천사 황인숙
머리말

1장 암의 왕국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핑크 리본과 곰 인형
암은 축복?
긍정적 태도와 면역 체계

2장 주술적 사고의 시대: 끌어당김의 법칙
불평 금지
시크릿의 '양자물리학'

3장 낙관주의의 어두운 뿌리
신사상의 등장
나폴레온 힐과 노먼 빈센트 필

4장 기업에 파고든 동기 유발 산업
세일즈맨의 세계
신비주의자로 가득 찬 기업
구조 조정의 상처 가리기

5장 하느님은 당신이 부자가 되길 원하신다
조엘 오스틴의 긍정신학
신사상의 흔적
기업을 닮아 가는 초대형 교회

6장 긍정심리학: 행복의 과학
마틴 셀리그먼을 만나다
행복과 건강
템플턴 커넥션
자기계발로의 변신

7장 긍정적 사고는 어떻게 경제를 무너뜨렸나
무시된 경고들
긍정은 위기를 먹고 다시 자란다

맺음말

찾아보기

더보기
저자 정보
바버라 에런라이크
미국 페미니스트이자 사회학자, 정치 활동가이다. 또한 저널리스트와 문화비평가로서 20권 이상의 책을 썼다. 1941년 미국 몬태나 주에서 태어났으며 록펠러대학에서 세포생물학 박사 학위를 받고 도시 빈민의 건강권을 옹호하는 NGO에서 일하다가 전업 작가로 나섰다. ≪타임≫, ≪하퍼스≫, ≪네이션≫, ≪뉴욕 타임스≫ 등의 신문과 잡지에 많은 기고를 하고 있다. 저서로는 『노동의 배신(Nickel and Dimed)』, 『긍정의 배신(Bright-side)』, 『희망의 배신(Bait and Switch)』, 『피의 의식(Blood Rites)』, 『남자들의 마음(The Hearts of Men)』, 『우리 인생에서 최악의 시절(The Worst Years of Our Lives)』, 『추락의 두려움(Fear of Falling)』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쪼깨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책의 제목이 모든 것을 말한다. 긍정적 태도여야만 행복해지고 성공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이를 저자는 자신의 경험이나 저명한 인물의 언행을 들어 설명한다. 사례들은 학술적 근거를 들어 논리적이다. 하지만 제목에서 모든 내용을 유추해서인지 읽는 내내 지루하다 못해 괴롭기까지 했다. 중반부 이후부터는 설렁설렁 눈대중으로 책을 훑었다. 책은 무한 긍정주의에 대해 지적했다. 긍정은 통제를 위한 수단이자 현실을 부정하는 독 같은 요소라는 것이다. 그러니 강요된 긍정이 주는 환상에서 벗어나라고 단호하게 주장한다. 긍정적 사고는 상업적으로나 종교적으로 필요 때문에 퍼진 이데올로기에 가깝다며 경계를 촉구한다. 그렇다고 저자는 긍정 자체를 부정하지는 않는다. 맹목적인 낙관에서 오는 긍정에 대한 경계하고 현실을 직시하자는 것이다. 읽기는 괴로웠지만 메시지는 묵직했다. 맹목적 믿음에 대해 늘 경계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읽고 아차 싶었다. 세상사 긍정만 가지고는 모든 것이 해결되지 않음을 꼭 인지해야겠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